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아리조나의 경제가 계속 회복되어 지난 해 불황으로 잃어던 일자리가 앞으로 몇 달 내에 완전히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아리조나주립대학 (ASU)에서 전망했다. ASU에서는 집값은 계속 오르고 공급이 부족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주택시장에 거품은 생기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ASU 경제학과의 리 맥피터스 교수는 아리조나의 지속적인 인구증가와 비즈니스 회복으로 올 해 11만7천 개, 내년에 8만9천 개의 일자리가 생겨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렇게 되면 아리조나의 채용시장이 2021년 말이나 2022년 초에는 펜데믹 이전의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다. 메트로 피닉스에는 올 해 8만5천, 내년에 7만3천개의 일자리가 더해질 전망이다.
완전히 회복되려면 아리조나에 이외에도 10만5천 개의 일자리가 추가로 더해져야 한다고 맥피터스 교수는 말했다. 그러나 중간과 고소득 일자리는 빠르게 회복되는 반면 저소득 일자리는 더디게 회복되고 있어 펜데믹 이전 수준에 23% 정도 모자란 상황이다. 저소득 노동자들은 집에서 시간 당 $12-$13의 실업수당을 받아야 하는 것인지 의문이 생기는 대목이라고 팩피터스 교수는 지난 주 목요일 피닉스 이코노믹 클럽을 위한 웨비나에서 말했다.
펜데믹이 시작된 이후 아리조나에서 약 30%의 스몰 비즈니스가 여전히 문을 다시 열지 못하고 있다. 수요감소과 노동인력 부족 등 여러 가지 문제들 때문이다.
픽피터스는 올 해 메트로 피닉스에 개인주택 건축 허가 신청이 증가할 것이며, 낮은 모기지 이자율이 주택가격을 올리는 데 도움을 주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마크 스태프 ASU 부동산학 교수는 주택 허가신청이 기대 만큼 증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태프 교수는 현재의 주택시장 열기는 거품과는 다른 '공급문제'이며 빠른 시일 내에 개선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SU에서 최근 부동산 브로커들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응답자 중 75%가 메트로 피닉스 지역 커머셜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으로 확장 또는 회복기에 있다고 답했다. 88%는 상향 중이라고 답했으며 96%는 전반적인 지역 커머셜 부동산 시장을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모두 주거산업 및 아파트 시장도 상승세라고 답했으며 소매업 분야에 대해서 상승세라고 답한 응답자는 78%였다. 오피스 시장이 상승세라고 답한 응답자는 45%뿐이었다. 펜데믹으로 인한 재택근무, 기술변화, 기타 트렌드로 인해 오피스 시장이 큰 타격을 입었다고 스태프는 말했다.
인력부족, 토지가격 상승, 특히 목재와 기타 건축자재 가격 인상으로 인해 주택가격은 계속 상승하고 있어 일부에게는 주택구매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스태프 교수는 말했다.
올해 1분기에 메트로 피닉스의 평균 집값은 약 48만4천 달러로 지난 한 해 동안 24%가 증가했다. 또한 1분기에 시장에 나온 주택은 6600채 뿐으로 한 달 분량도 되지 않았다.
아리조나의 경제와 주택시장은 전국의 상황을 따라가게 된다. 미국 경제는 실제로 지난 해 2분기의 가파른 경기후퇴에서 상당히 많이 회복되고 있다.
ASU 경제학과의 데니스 호프먼 교수는 "전망은 아주 확실하다. 여기서부터는 계속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불확실성은 존재한다고 호프먼을 말했다. 여기에는 높은 인플레이션, 연방정부의 부채 부담 증가, 자재 비용 상승, 인구 노령화, 사회적 불안으로 연결되는 경제적 격차 확대 등이 포함된다.
지난 해 2분기 31.4% 감소했던 국내총생산은 3분기에 33.4% 증가했고 4분기에 4.3%, 2021년 1분기에는 6.4% 증가했다고 호프먼은 말했다.
메트로 피닉스와 아리조나의 장기적인 경제성장에 가장 위험요소로 맥피터스 교수는 기후변화, 물 공급, 삶의 질 하락 등을 꼽았다. 120도 이상의 기온이 계속될 경우 아리조나 주나 메트로 피닉스가 살기 좋은 곳이 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인구통계청 조사에 의하면 아리조나 주 인구는 715만 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해 예상 수치는 742만 명이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1-07-07

지난 해 선거 후 트럼프 및 측근들, 주 선거 관계자들 압박

아리조나에서 가장 큰 카운티의 공화당 출신 공직자들이 2020년 선거 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과 그 측근들의 전화를 기피한 것으로 최근 공개된 기록을 통해 밝혀졌다. 트럼프 측에서는 주요 격전 주에서 조 바이든의 당선 승인을 막기 위해 관계자들과 접촉을 시도했었다. 보이스메일과 문자 등...

  • 등록일: 2021-07-07

아리조나 양성판정률 3주 만에 9%까지 올라

수요일 아리조나 주 일일 확진자 수가 373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 수는 89만8283명이 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1만8004명이다. 마리코파 카운티의 누적 확진자 수는 56만2492명, 사망자 수는 1만321명이다. 5월과 6월에 대체로 5%를 유지하던 양성판정률은 6월 20일 주간에 6%, 6월 27일 주간 7%, ...

  • 등록일: 2021-07-07

벅아이 농장 소 분뇨 이용해 천연가스 생산한다

아리조나 남서 밸리에서 키우는 약 2만5천 마리의 소가 고형 폐기물 생산 만으로 곧 자동차 연료와 집 난방에 기여하게 된다. 피닉스에서 남서쪽으로 60마일 거리에 위치한 새로운 에너지 시설은 올 해 12월에 오픈될 예정이며 소의 분뇨에서 메탄을 포집해 재생가능 천연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바이...

  • 등록일: 2021-06-30

메트로 피닉스 평균 집값 40만 달러 육박…1년 만에 10만 달러 상승

6월 들어, 메트로 피닉스의 평균 집값이 드디어 40만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1년 만에 약 10만 달러가 오른 것이다. 그동안 밸리 집값은 매달 기록을 갈아치웠다. 그러나 이 기록은 아리조나 지역 매물 리스트 (ARMLS)의 팬딩세일을 근거로 한 숫자이다. 지난 해 여름이후 혼란스러운 상황에서도 ARMLS...

  • 등록일: 2021-06-30

아리조나 코로나 19 확진자 다시 증가…전문가들, "마스크 착...

수요일 ,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769명으로 보고되면서 최근 한 달 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는 89만3560명이다. 일일 신규 사망자 수는 6명이며 누적 사망자 수는 1만7천936명이다. 마리코파 카운티의 누적 확진자 수는 56만181명, 사망자는 1만280명이다. 5월과 6월의 양성판정...

  • 등록일: 2021-06-30

"올 가을, 비 접종자들에게 가장 위험한 시기 될 것"…...

아리조나 인구의 약 반 정도가 최소한 코로나 19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메요 클리닉의 한 의사는 나머지도 가능한 한 빨리 접종받을 것을 당부했다. 메요 클리닉 백신연구그룹의 그레고리 폴랜드 박사는 "가을이 되면 백신 접종을 못받았거나 안 받은 사람들에게 매우 위험한 시기를 맞게 될 것"이라...

  • 등록일: 2021-06-30

이웃들 관심으로 새끼 강아지 뜨거운 뒷마당에서 벗어나

이웃집에서 몇 달 째 폭염에 새끼 저먼 셰퍼드를 하루 종일 마당에 놔두는 것을 보다 못한 벅아이의 두 여성이 경찰에 신고를 했다. 도착한 지 3분 만에 자리를 뜬 경관은 "혹독하게 뜨겁기는 하지만" 물과 그늘막이 있으므로 학대라고 볼 수 없다고 보고했다. 경찰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무 것도 없었던...

  • 등록일: 2021-06-30

마리코파 카운티, 검표장비 다시 사용 못한다

마리코파 카운티에서는 아리조나 주 상원에서 하청업자를 고용해 지난 해 11월 선거결과 재검표를 진행한 후 대부분의 투표장비를 다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월요일에 발표했다. 납세자들에게 얼마나 부담이 주어질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카운티에서는 도미니언 투표 시스템에 610만 달러...

  • 등록일: 2021-06-30

투산, 최저임금 노동자들 주거비용 부담 적은 도시 2위

최저임금 노동자들이 주거비용 면에서 가장 살기 좋은 대도시 부문에서 투산이 2위에 올랐다. 월렛허브에서는 미국 내 75개 대도시들을 대상으로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들이 방 한 개의 아파트 렌트비를 내려면 한 달에 몇 시간을 일해야 하는지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주 규정 최저임금($12.15)을 받을...

  • 등록일: 2021-06-30

산불 연기 메트로 피닉스에는 큰 영향 없을 듯…취약계층은 주의해야

산불로 인한 연기가 메트로 피닉스 쪽으로 흘러 오기는 하지만 심각한 수준은 아니며 연방보건기준을 넘지는 않고 있다고 기상 관계자는 말한다. 아리조나 환경청의 대기 질 기상전문가 매트 페이스는 "밸리의 대기 질을 계속 모니터 중이며 아직은 '보통' 이상의 수준으로 올라가지는 않고 있다"고 말...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