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아리조나 주 평균 개스값이 지난 주 목요일 기준 갤런 당 $3.99로 떨어졌다. 불과 두 달 전 최고 $5.38까지 찍었던 개스값이 급격하게 내려가면서 몇 달 만에 $4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한 경제학자는 이 같은 내림세가 가을까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개스값은 내려갔어도 역대급의 인플레이션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서민들의 형편에 크게 도움되는 건 아니라고 지적했다.
아리조나 경제발전센터의 경제정잭 디렉터 앤드류 서그루는 개스값이 $4 아래고 내려간 건 반가운 소식이지만 각 가정 예산의 다른 부분들, 특히 주거비용이 에너지 비용과 상관없이 계속 오르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AAA의 개스값 조사에 의하면 아리조나의 평균 개스값은 $3.992로 나타났으며 주 내에서 가장 비싼 곳은 모하브 카운티로 $4.285를 기록했다. 가장 낮은 지역은 피마 카운티 ($3.696)로 나타났다.
지난 주 목요일 기준 전국 평균은 $3.829이며 최고는 하와이의 $5.30, 최저는 알칸사의 $3.325이다.
1년 전의 $3.117에는 아직 크게 못미치지만 그래도 아리조나 최고를 기록한 지난 6월 17일의 $5.388과 전국 최고를 기록한 6월 14일의 $5.016에 비하면 많이 낮아진 것이다.
경제학자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공급차질과 시장의 불확실성 등이 개스값 상승의 주요 원인이었지만 차량이 운행이 많아지는 여름철 인상시기까지 겹쳐 더욱 크게 오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엘리엇 D.폴락 & Co.의 수석 경제학자 대니 코트는 러시아 침공으로 3월에 급등한 오일 가격이 6월에 다시 한 번 뛰어 오르면서 최고치를 기록했었다고 말했다.
코트는 최근의 개스값 인하는 단순히 수요에 맞춘 공급의 결과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에서 기록적으로 많은 양의 전략 비축유를 방출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여기에 도로에 차량 운행이 감소하고 중국의 경제활동 둔화로 오일 수요가 줄어든 것도 원인으로 작용했다.
아리조나대학 (UA)의 경제학과 부교수 애쉴리 랭어는 보통 레이버데이 이후에 개스값이 내려간다며 여행하는 사람들이 줄어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개스값 내림세가 가을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지만 장기적으로는 보장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개스값 급등은 인플레이션의 주요 원인이 되어 1년 만에 소비자 물가지수가 8.5% 오르면서 수십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노동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개스값은 2021년 7월에서 2022년 7월 사이에 44% 올랐다.
지난 2월, 스테이트 이노베이션 익스체인지와 타겟스마트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리조나 주민 63%가 개스값에 대해 "매우 우려된다"고 답했으며 18%가 "어느 정도 우려된다"고 응답했다.
서그루는 그러나 소비자들에게 중요한 건 개스값 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코로나 19 펜데믹이 시작된 이후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었거나 수입이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경제적 압박이 2020년에 비해 훨씬 커졌다는 것이다.
노동 통계청의 소비자 물가지수를 보면 지난 한 해 동안 개스값 인상에 더해서 식품은 10.9%, 주거비용 5.7%, 의류 5.1% 올랐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2-11-02

APS 또 규제위에 인상 승인 요구 - 가정 당 월 $18 달러 인상안

아리조나 최대 규모의 전기회사에서 연 수익에 4억6천만 달러를 더하는 것에 대한 승인을 규제위원회에 요청했다. 130만 전기 사용자들의 전기요금을 월 18달러 인상하겠다는 것이다. 아리조나 퍼블릭 서비스 Co. (APS)에서는 1년 전 아리조나 기업위원회에 전기요금 인상 승인을 요청했지만 위원회 투...

  • 등록일: 2022-11-02

주 검찰총장 1800년대 낙태법 집행 잠정 유보하기로

아리조나 주 검찰총장이 낙태 전면금지를 최소한 내년까지는 시행하지 않는 것에 동의했다. 아리조나 전역의 가족계획협회에서 다시 낙태시술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가족계획협회에서는 주정부에서 해묵은 낙태법안을 되살린 후 우선 투산의 클리닉에서만 낙택시술을 시작했었다. 협회에서는 지난 주...

  • 등록일: 2022-11-02

노숙자에게 음식 제공하다 체포된 여성, 시 상대로 소송

노숙자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다가 체포된 한 여성이 공원에서 음식을 나누는 행위를 제한하는 지자체 규정이 부당하다며 소송을 냈다. 지난 3월, 노마 손튼 (78세)는 불헤드 시티 커뮤니티 공원의 벤에서 준비한 음식을 나눠 주다가 체포된 최초의 케이스가 됐다. 손튼의 변호인은 필요한 사람에게 음식...

  • 등록일: 2022-11-02

아리조나 스테이트 병원 직원 인질로 잡았던 환자들 체포

월요일 오전, 아리조나 스테이트 병원에서 직원을 폭행하고 인질로 잡은 세 명의 환자들이 체포됐다. 이 환자들은 오전 8시30분 경 이들의 치료 유닛에서 여러 의료기기를 손상시키고 의료기기들을 무기로 사용하겠다고 협박한 후 바리케이드를 쳤다. 그러나 병원 직원들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 해 ...

  • 등록일: 2022-10-26

아리조나 학교에 교사만 부족한 게 아니다

코로나 19 펜데믹 이전에는 카이린 학군의 방과후 프로그램에 대기자가 거의 없었다. 그러나 지금은 560명 이상이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인력부족으로 학군에서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교사 자격증 취득 요건을 완화시킬 정도로 교사부족 문제가 심각한 아리조나에서는 복도 모...

  • 등록일: 2022-10-26

아리조나에서는 여권신청 어떻게 해야 하나

펜데믹으로 인해 한 동안 묶여 있던 해외여행이 재개되면서 신규여권 발급과 갱신이 많아지고 있다. 아리조나 주민들은 해외여행에 반드시 필요한 여권 업무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피닉스 지역에서 여권신청 할 수 있는 곳은? 미 국무부 목록에 피닉스 25마일 반경 내에 25개의 접수처가 있다...

  • 등록일: 2022-10-26

아리조나 투표 드롭박스 주변 맴도는 '미친 하이에나들'

선거에 대한 공화당의 거짓말과 음모론의 대가가 아리조나에서 고통스러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전국에서도 가장 중요하고 치열한 선거가 치러지는 아리조나는 2년 전 도널드 트럼프 패배에서 시작된 보수진영 광기의 온상이 되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는 지난 주 위협적인 부정선거 적발대가 평범한 ...

  • 등록일: 2022-10-26

올 겨울 라니냐 현상으로 고온 건조한 날씨 예상

올 겨울은 극심한 라니냐 현상으로 아리조나에서 물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시기에 가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 D.C. 기후예측센터에서 10월 21일에 발표한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의 겨울 날씨전망 보고서에 의하면 계속되는 미국 남서부지역 가뭄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 전문가...

  • 등록일: 2022-10-26

"내가 후세인 체포 할 때 말야" 가짜 참전용사 많다

가짜 복무기록으로 군인 혜택을 받은 한 남성이 고발됐다. 그러나 아리조나에서 군에 복무했었다는 거짓말로 개인의 이득을 취한 사람은 이 남성뿐만이 아니다. 지난 몇 년 간 아리조나에서는 군복무 기록을 거진으로 꾸민 일이 수 차례 적발됐으며 윌콕스 거주 한 남성의 전쟁영웅 행세는 연방의회에서...

  • 등록일: 2022-10-26

아리조나 NAEP 읽기 시험 결과 펜데믹 이전 수준 유지

최근 치러진 전국 표준시험 결과, 아리조나 학생들이 2년 간의 코로나 19 펜데믹 기간 동안 수학 학습은 부족했으며 읽기는 이전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요일에 발표된 국가 학업성취도 평가시험 (NAEP) 결과에서 아리조나 학생들의 성적은 두 과목 모두 전국 평균에 가까웠다. 올 해...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