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펜데믹으로 인해 한 동안 묶여 있던 해외여행이 재개되면서 신규여권 발급과 갱신이 많아지고 있다. 아리조나 주민들은 해외여행에 반드시 필요한 여권 업무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피닉스 지역에서 여권신청 할 수 있는 곳은?
미 국무부 목록에 피닉스 25마일 반경 내에 25개의 접수처가 있다. 여기에는 마리코파 카운티 고등법원 사무국 (Maricopa County Clerk of the Superior Court offices), 일부 우체국, 공공 도서관, 시청 등이 포함되어 있다. 자세한 접수처 목록은 웹사이트iafdb.travel.state.go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여권은 직접 대면으로 신청해야 하나?
다음 세 가지 경우에 해당하면 대면으로 신청해야 한다.
- 최초 발급인 경우
- 이전 여권을 16세 이전에 발급 받은 경우
- 이전 여권이 분실, 도난, 손상됐거나 발급 받은지 15년이 넘은 경우
그 외에는 대부분 우편 또는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다.

 

여권 갱신은 언제 해야 하나?
미국 여권은 10년 간 유효하지만 만료일에 가까운 여권을 가지고 가면 입국을 거부하는 나라도 있다. '만기가 다 되어 간다'는 것의 정의는 나라 마다 다르다. 따라서 항공권 예약 전에 미리 대사관을 통해 확인하는 게 좋다. 여권에 비어 있는 페이지가 어느 정도 남아 있어야 한다는 규정을 가진 나라도 있다. 이 부분도 역시 미리 확인해야 한다.

 

여권 갱신은 어떻게 하나?
현재 가지고 있는 여권과 신청서를 함께 제출하면 된다. 여권이 손상되지 않은 상태여야 한다. 오래 사용해서 낡은 건 괜찮다. 16세 이후에 발급된 것이어야 하며 발급 후 15년 이내의 여권이어야 한다. 현재 사용하는 이름으로 발급된 것만 인정된다.
우편 접수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https://travel.state.gov에서 볼 수 있다.
최근 국무부에서는 온라인 갱신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따라서 일정 기간 동안 제한된 신청자를 받았으며 다음 신청기간은 11월에 오픈된다. 온라인 신청 정보도 웹사이트 https://travel.state.gov에서 볼 수 있다.
현재 발급까지 걸리는 시간은 7-10주이며 신속발급 신청을 하면 4-6주 걸린다.

 

여권발급 수수료는?
최초 발급인 경우, 기존의 여권은 $165 ($130 + 접수비 $35)이며 신속발급은 $60가 추가된다. 여권카드는 $65 ($30 + 접수비 $35)이다. 여권 북과 카드를 동시에 신청하면 $160에 접수비 $35만 더하면 된다. 갱신할 때는 접수비가 부과되지 않는다. 16세 미만 아동 여권 비용 등 자세한 내용은https://travel.state.gov/content/travel/en/passports/에서 볼 수 있다.
여권 카드는 육로로 북미와 남미 인접 국가를 자주 방문하는 사람들을 위한 것으로 캐나다, 멕시코, 캐리비언, 버뮤다 방문 시에만 인정되며 국제 항공여행에서는 인정되지 않는다.
최초 발급 신청할 때 수수료와 접수비는 반드시 별도로 지불되어야 한다. 수수료는 체크만 사용할 수 있다 (payable to "U.S. Department of State").

 

여권을 가장 빨리 받을 수 있는 방법은?
여권이 급하게 필요할 때는 긴급 여권 서비스 접수처로 지정된 곳을 직접 방문해야 한다. 국무부에서는 패스포트 에이전시 또는 패스포트 센터라는 이름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센터에서는 긴급 여행을 위한 당일 신청도 처리 된다. 그러나 반드시 예약을 해야 하며 14일 이내 출국인 경우도 신속 발급 받을 수 있다.
해외에 거주하는 직계 가족의 임종이 가까웠거나 생명이 위험한 질병 또는 부상을 당해 3일 내에 출국해야 하는 경우에도 발급 받을 수 있다. 국무부에서는 부모, 조부모, 법적 보호자, 자녀, 배우자, 형제자매를 직계가족으로 정의한다. 이모, 삼촌, 사촌은 해당되지 않는다.
아리조나 내 국무부에서 운영하는 긴급 여권 센터는 투산 소재 웨스턴 패스포트 센터이다. 예약 전화는 877-487-2778.

 

여권신청에 필요한 서류는?
여권 신청서 DS-11을 작성해야 한다. 온라인 작성도 가능하다.
신청서와 함께 제출해야 하는 서류는 다음과 같다.
미국 시민권 증명서: 미국 출생자는 공식 출생증명서와 앞뒷면 사본을 제출하면 된다. 외국 출생자는 시민권 증서로 대신하면 된다.
신분증: 현재 유효한 또는 만기된 여권이나 여권카드, 운전면허증, 시민권 증서, 공무원증, 군인 신분증 등이 인정된다. 시민권 증명과 마찬가지로 원본과 사본 모두 가져가야 한다.
여권사진: 국무부에서는 2인치 X 2인치 크기의 6개월 이내에 찍은 칼라 사진을 요구한다. 안경을 착용하지 않은 선명한 사진이어야 한다. 흰색 또는 베이지색 배경에 그림자가 지지 않는 곳에서 촬영해야 한다.
일부 여권 신청 접수처에서는 여권사진을 찍어주기도 한다. 월마트, 월그린, CVS, UPS 스토어, FedEx 오피스 등에서도 여권사진을 찍을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3-01-11

라빈 쇼핑센터 개발 프로젝트, 17년 만에 재개된다

라빈에 오랫 동안 기다리던 쇼핑센터가 개발된다. 라빈의 역사적인 농가가 있는 부지에 소매상가, 식당, 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이 포함된 대규모의 쇼핑센터가 들어서게 된다. 데저트 리지 마켓플레이스, 템피 마켓플레이스 등 밸리에 여러 쇼핑센터를 개발한 베스타에서 59에브뉴와 도빈스 로드의 40에...

  • 등록일: 2023-01-11

아리조나 주 공립학교 학생 당 지출 자금 수준 꼴찌

비영리단체 교육법률센터(ELC)의 연례보고서(Making the Grade 2022)에 따르면, 아리조나 주 공립학교의 학생 당 지출은 1만244달러로 전미 50개 주에서 50위를 기록했다. 미국 평균은 1만5,446달러이다. 교육법률센터의 보고서는 학생 1인 당 사용하는 자금(funding level) 및 저소득 지역 자금분배(Fu...

  • 등록일: 2023-01-11

아리조나 연말 체포된 DUI 운전자 수 감소

지난 연말 홀리데이 시즌에 아리조나에서 DUI로 체포된 운전자 수가 이전 해에 비해 감소했다. 지난 주 수요일, 주지사실 산하 하이웨이 안전부 보고에 의하면 12월 DUI가 의심되어 체포된 사람은 1736명으로 2021년에 비해 15% 감소했다. 이 가운데 378명은 혈중 알코올 농도 0.15% 이상으로 극심한 DU...

  • 등록일: 2023-01-11

"우수 교사 유지 및 학생들 위해 역대급 교육 투자 계획"

민주당 소속의 케이티 홉스 주지사가 월요일 주청사에서 가진 취임 첫 시정연설에서 공립교육 기금과 물부족 위기 해결 등에 대한 폭넓은 플랜을 공개했다. 홉스는 자신이 2011년부터 2013년까지 활동했던 아리조나 의사당으로 돌아와 42분 간의 연설을 했다. 연설은 5일 전 있었던 취임연설의 내용과 ...

  • 등록일: 2023-01-11

EPA-아리조나 환경국, 유해 화학물질 찾기 위해 상수도 시스템 검사

많은 아리조나 주민들이 수돗물의 안전성에 의문을 갖고 있다. 각 시 등 지자체에서 문제없다고 해도 여전히 식수에 유해물질이 없을까 의심한다. 주민들이 안심하고 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환경청 (EPA)에서는 지난 달 새로운 규정을 도입했다. 대규모 상수도 시스템은 PFAS라고 부르는 화학물질에 대...

  • 등록일: 2023-01-04

1월 1일, 피닉스 강우량 기록 세워 - 북아리조나에는 눈폭풍

지난 주말 아리조나 전역에 비와 눈이 내린 후 새 해 첫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보게 될 것이라고 국립기상청 (NWS)은 예보했다. 2023년 첫 날부터 피닉스는 0.43인치로 강우량 최고기록을 세웠다. 피닉스 스카이하버 국제공항 관측기의 이전 1월 1일 최고기록은 1906년의 0.22인치였다. 국립기상청 피닉...

  • 등록일: 2023-01-04

바이든 대통령, 하바수파이 트라이브 재난지역 선포 승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하바수파이 트라이브의 재난지역 선포를 승인했다. 재난지역이 인정되면 홍수피해 복구를 위한 연방기금을 받을 수 있다. 지난 3년 간 관광객을 받지 않던 트라이브는 올 해 다시 관광지를 오픈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연방재해관리국에서는 지난 일요일 10월에 발생한 심각한 홍수...

  • 등록일: 2023-01-04

케이티 홉스 등 당선자들 취임 선서 - 공개 행사는 목요일

케이티 홉스 주지사를 비롯해 투표를 통해 선출된 아리조나 지도자들이 월요일 오전에 주청사에서 취임 선서를 했다. 홉스는 두 번의 임기를 마감하고 떠난 공화당 덕 듀씨의 뒤를 이어 아리조나 24대 주지사가 됐다. 이날 홉스와 함께 선서한 선출직은 애드리안 폰테스 주무장관, 크리스 메이스 검찰총...

  • 등록일: 2023-01-04

아리조나 법원, "15주 이내 낙태시술 의사 처벌 안한다"

낙태 시술 의사들에게 아리조나 주 승격 이전의 낙태법은 적용되지 않으며 범죄자로 처벌받지 않는다고 아리조나 법원에서 판결했다. 그러나 지난 주 금요일, 아리조나 항소법원에서는 1864년의 낙태법 폐지는 거부했다. 이 법안은 강간이나 근친상간 등 예외없이 낙태 시술을 도운 의사는 2-5년 형을 ...

  • 등록일: 2023-01-04

디스카운트 타이어 주정부 경매에서 신사옥 부지 매입

지난 주 화요일 아리조나 주 토지국 경매에서 디스카운트 타이어가 테이텀과 메요 블루바드 부근 35에이커 부지를 매입했다. 디스카운트 타이어 CEO, 딘 머글리아는 이 부지가 본사 사옥 건설에 사용된다고 말했다. 사옥 신설로 그동안 흩어져 있던 사무실들을 한 자리에 모을 수 있게 되며 더욱 성장할...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