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web251.jpg


밸리를 무대로 무려 20여년 간이나 빈집털이 행각을 벌여오던 희대의 도둑이 붙잡혔다.

마리코파 카운티 셰리프국과 지역경찰들은 5월27일(금)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0년 동안 밸리 전체에서 400건 이상의 빈집털이 범죄를 저질러 온 58살의 로버트 니즈를 드디어 검거했다"고 밝혔다.


'락 버글러'(Rock Burglar)라는 별명으로 불리면서 당국의 수사망을 마치 조롱하듯 피해가며 20년 간 범죄를 저질러오던 니즈는 첨단과학기술을 동원한 경찰의 '예측수사'에 결국 덜미가 잡히고 말았다.

니즈의 범죄수법은 지능적이고 무척 조심스러워 수사당국 관계자들까지도 그에 대해 '아주 뛰어난 빈집털이범'이라고 인정하며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

현재까지 니즈에 의해 저질러진 범죄가 400건 이상이 될 것이라고 당국은 추정하고 있지만 니즈가 범죄행각을 통해 훔친 금액이 실제 모두 얼마가 될 지는 계산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니즈의 범죄에 희생양이 된 피해자들 가운데에는 고액의 연봉을 받는 다이아몬드백스 프로야구 유명선수들은 물론 전직 부통령 출신인 댄 퀘일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된 니즈가 '락 버글러'라는 별명을 얻게 된 이유는 그가 돌을 이용해 유리창을 깬 뒤 아무도 없는 빈집에서 귀금속을 털어왔기 때문이다.

치밀한 범죄를 위해 항상 아무도 없는 집만을 골라 온 그는 보석에도 조예가 깊어 가짜와 진짜 보석을 순식간에 가려내 진품만을 싹 쓸어갔다.

또한 완벽한 범죄를 위해 범행시간은 2분을 넘기지 않는 것을 철칙으로 삼아 경찰의 수사를 더욱 어렵게 만들기도 했다.


니즈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2005년부터 2007년까지 범행을 저지르지 않고 조용히 지내다 최근 2년 사이 파운틴 힐즈를 무대로 다시 60여건의 빈집털이 행각을 이어갔다.

근래의 범행에서 그는 수법을 바꿔 돌로 유리창을 깨는 대신 문이 열린 집에 침입해 베개에 귀금속을 담아 훔치는 방법을 이용했다.

최근 특정지역에서 '락 버글러' 소행에 의한 것으로 보이는 범죄가 연이어 발생하자 경찰은 최신 범죄분석기법을 이용해 다음 범행대상지가 어디인지를 파악한 뒤 인근지역에 수사인력을 잠복시켰다.

지난 5월15일, 잠복중이던 경찰은 수상한 움직임을 보이던 니즈를 붙잡았고 수색을 통해 범행도구를 압수했다.

하지만 검거한 니즈가 '락 버글러'임을 증명할 충분한 시간이 없었던 경찰은 일단 그를 석방했다가 니즈에게서 채취한 DNA가 '락 버글러'의 DNA와 일치한다는 결과를 받아든 후 그를 다시 붙잡아들였다.

조사 결과 니즈는 1971년부터 1994년 사이에도 절도 등의 범죄경력을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니즈는 자신이 '락 버글러'가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수사당국은 심문을 통해 그가 범행을 혼자 저질렀는지, 아니면 동조한 공범이 있는지에 대해서 캐묻는 동시에 전부 얼마만큼의 귀금속을 훔쳤는지에 관해서도 함께 추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1-06-23

6월15일 올해 첫 110도 기록 '본격 여름 시작' file

6월20일부로 공식적인 아리조나의 여름이 시작됐다.기상청은 20일이 아리조나의 공식적인 여름의 시작임을 알리고 "지난 6월15일(수)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이 110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기상청의 댄 레인스 보도관은 "6월초부터 중순까지 밸리지역의 기온은 예년에 비해 낮은 90도를 유지했지만 1...

  • 등록일: 2011-06-23

시에라 비스타 위협하던 산불 다행이 불길 잡혀 file

지난 6월12일(일) 발생해 22일(수) 현재까지 60여채의 건물과 3만 에이커 가량의 산림을 잿더미로 만든 '모뉴먼트' 산불의 기세가 꺾이고 있다.시에라 비스타 인근에서 발생한 '모뉴먼트' 산불로 한 때 수백채의 주택들이 화염에 휩쌓일 수도 있다는 우려가 쏟아져 나왔지만 다행이 바람이 잦아들고 소...

  • 등록일: 2011-06-23

매케인 "아리조나 산불 불법이민자 소행" file

"지난달부터 번지고 있는 아리조나주 초대형 산불은 불법 이민자들에 의한 방화다."존 매케인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들어온 불법 이민자들이 초대형 산불을 일으켰다고 주장해 인종 차별과 불법 이민자 관련 논란을 확산시키고 있다.매케인 의원은 지난 18일 피닉스에서 ...

  • 등록일: 2011-06-23

10년 사이 AZ 10세 이하 아동인구 13만7000명 증가 file

2010년 센서스국 인구조사에서 아리조나의 10세 이하 아동들 수가 총 90만9000명으로 10년 전과 비교해 18% 증가를 기록했다.아리조나의 10세 이하 아동들 수는 10년 사이 13만7000명이 늘어나 증가숫자 측면에서 전국 5위에 랭크됐다.반면 미 전국의 10세 이하 아동인구는 10년 동안 2% 증가에 그쳐 총...

  • 등록일: 2011-06-23

10대 청소년 '바바리맨' 등장, 이미 6번 변태행각 file

10대 청소년 바바리맨이 메사에 등장해 일대의 주민들을 긴장시키고 있다.메사경찰에 의하면 14세에서 18세 가량으로 보이는 백인 청소년이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약 6번에 걸쳐 여성들 앞에서 자신의 알몸을 드러내 보이는 바바리맨 행각을 벌이고 있다.6번의 범행 가운데 5번은 서던 애비뉴와 알마스...

  • 등록일: 2011-06-23

"여름철, 잠시라도 아이를 차에 혼자 두지 마세요" file

여름철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당국이 차량에 아이들이나 애완동물 등을 방치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며 당부하고 나섰다.지난 6월19일(목) 열린 경찰/소방 관계자 컨퍼런스에서 피닉스경찰의 토미 톰슨 경사는 "지난해 여름철 뜨거워진 차 안에 남겨져 숨진 아동이 전국에서 51명에 달했다"고 전하고 "...

  • 등록일: 2011-06-23

밸리 차압주택 거래수 3개월 연속 감소세 file

밸리 주택거래에서 차압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이 3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ASU 대학이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중 밸리에서 거래된 재판매 주택 가운데 차압주택은 전체의 35%였다.차압주택이 총 주택거래에서 차지한 비중은 2월엔 43%, 3월엔 38% 4월엔 36%에 이어 5월엔...

  • 등록일: 2011-06-23

유마시 실업률, 1930년대 대공황 때보다 더 나빠 file

유마시 실업률이 대공황 시대 때의 실업률 보다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지난 4월 발표된 연방노동부 자료에 의하면 유마시의 실업률은 25.3%를 기록했다.이는 1930년대 대공황시대 미국 전체 평균 실업률인 24.9%를 앞지르는 것이다.6월 중순 아리조나주와 미국 전체 평균실업률이 9.1%인 것과 비교하...

  • 등록일: 2011-06-23

수영장 물품 훔쳐가는 범죄, 최근 템피서 35건 발생 file

템피시 일부 주택가에서 수영장 관련 물품만을 훔쳐가는 절도범죄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템피시 켄우드 레인 선상의 한 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샘 오웬은 수영장 내부를 청소하는 로봇 청소기가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절도범들은 담을 타고 넘어온 뒤 청소기를 훔쳐간 것 같다고 오웬은 말하고 "사라진 ...

  • 등록일: 2011-06-23

여자친구 목 부러뜨려 살해한 남성 징역 22년형 file

여자친구의 목을 부러뜨려 살해한 전직군인 출신의 40대 남성에게 법정이 22년 수감형의 중형을 언도했다.6월15일(수) 마리코파 카운티 대법원은 작년 9월 자신의 여자친구를 무참히 살해한 44살의 헤르메네힐도 에세퀴엘라 카르데네스 모파에게 적용된 2급 살인혐의를 인정해 22년형을 선고했다.모파는...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