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템피 시에서 쿠 클럭스 클랜 (KKK) 멤버들의 이름과 연관된 일부 학교, 도로, 공원의 이름을 곧 바꿀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템피 초등학군에서는 지난 주 금요일, 학부모들에게 보내는 이메일을 통해 템피 내 많은 학교, 공원, 도로, 유적지의 이름이 KKK 멤버의 이름을 딴 것임을 알렸다. 또한 "템피 지역의 KKK 지부는 반카톨릭 활동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이며 특히 공립학교의 카톨릭 교사들을 대상으로 활동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은 템피 역사박물관에서 아리조나 역사협회와 피닉스 공립 도서관의 자료를 이용한 조사를 통해 밝혀졌다고 템피 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말했다.
학군 내에서는 질런드 중학교, 허드슨 초등학교, 레어드 학교 등이 KKK 멤버의 이름으로 지어졌다.
KKK는 미국 남북전쟁 당시부터 활동을 시작한 백인우월주의/ 증오단체이며 흑인, 유대인, 카톨릭 등을 표적 삼았다.
학군에서는 세 개 학교에 대한 개명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학군의 운영위원회에서 개명에 대한 관계자들의 의견을 모으는 포용적인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의회에서도 10월 21일, KKK 멤버 이름으로 지어진 공원과 도로명 교체에 대해 논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템피 시 행정관 앤드류 칭은 이 문제를 꺼내 인식을 고취하는 것이 올바른 일이라며 "함께 과거를 인지하고 평등과 반 차별이라는 우리 지역사회의 가치관을 반영시키는 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허드슨 드랑이브, 허드슨 레인,레어드 스트릿, 그리고 허드슨 공원, 헤럴슨 공원,레든 파크 모두 지금은 세상을 떠난 지역사회 일원의 이름으로 지어졌다. 그러나 최근 이들이 KKK 템피 지부 멤버였던 것이 밝혀졌다. 
템피 시장과 시의회에 보내진 KKK 멤버들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보면 당시 KKK의 목표는 백인우월, 알코올 금지, '법과 질서', '100퍼센트 미국주의'였다. 이들은 반 카톨릭 활동을 했으며 특히 공립학교 내 카톨릭 교사들을 표적으로 삼았다.
자료에 의하면 템피 시에는 1920년대에 Butte Klan No.3라는 이름의 KKK 지부가 존재했었다. 당시 시장, 시의원, 은행 간부, 학교 운영위원회, 그리고 권력을 행사하는 여러 위치의 지역사회 지도자들이 KKK 멤버로 활동했다.
칭은 임시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문위원회에는 네이버후드 자문위원회, 아프리칸 아메리칸 자문위원회, 템피 초등학군을 포함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여러 단체들이 참여하게 된다.
템피 시에서는 KKK 멤버의 자손들과도 접촉하고 있다며 자손들에게 매우 민감한 문제라고 말했다. 시에서는 이 문제를 안전하고 서로를 존중하는 방식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 의하면 레어드 학교는 14년 간 템피 시장직을 이어왔던 휴 E. 레어드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이다. 레어드는 주의원으로도 활동했으며 템피 다운타운에서 레어드 앤 다인스 약국을 운영하기도 했다. 레어드는 도로명에도 사용됐다.
질런드 중학교는 30년 간 시의원을 하고 1년 간 시장으로 활동했던 클라이드 할란 질런드의 이름을 딴 것이다.
허드슨 학교와 공원, 허드슨 드라이브와 허드슨 매노 동네는 피마 커튼을 개발한 에스트머 W. 허드슨의 이름으로 지어졌다. 피마 커튼은 아리조나 목화사업의 주요 상품이 됐다. 허드슨 학교는 허드슨이 소유했던 부지에 지어졌다.
템피 시에서는www.tempe.gov/renaming를 통해 개명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이 사이트는 곧 활성화 될 예정이다.
 

List of Articles
날짜sort 제목
  • 등록일: 2021-12-08

독서 과제 도서 내용 부적절' 논란으로 호라이즌 하이스쿨 ...

스카츠데일의 한 하이스쿨 교장이 여름철 독서를 위한 도서 논란으로 인해 해고됐다. 파라다이스 밸리 통합학군 운영위원회에서는 지난 주 목요일 투표를 통해 호라이즌 하이스쿨의 린다 이넷 교장과의 계약을 갱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위원들은 이넷이 책에 민감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을 학...

  • 등록일: 2021-12-08

올 해 11월, 역대 가장 더웠던 11월로 기록 - 26일 간 80도 넘어

올 해 11월은 1949년 이후 가장 더웠던 11월로 기록됐다. 80도 이상의 기온이 26일 간 계속됐으며 지난 주 수요일에는 85도까지 올라갔다. 피닉스 국립기상청에 의하면 1949년에는 80도 이상이 24일 간 이어졌고 최고 기온은 83도였다. 피닉스 국립기상청의 앤드류 디머는 이 같은 고온은 피닉스 지역에...

  • 등록일: 2021-12-08

"도심에 나무심고 쿨 루프 설치하면 수십억 달러 손실 막을 ...

피닉스 지역의 도심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어 광범위하게 나무를 심고 쿨 루프를 설치하지 않으면 이번 세기 중반까지 경제생산 중 수십억 달러와 수백 명의 생명을 잃게 될 것이라는 연구 발표가 나왔다. The Nature Conservancy (TNC)와 컨설팅 회사 AECOM에서 주관한 연구에 의하면 도시 열로 인한 추...

  • 등록일: 2021-12-01

MVD 면허정지 통보 오류로 수천 명 운전자 위기

수만 명의 아리조나 운전자들이 면허정지 사실을 통보 받지 못한 채 운전하다가 체포되거나 벌금을 내야 할 위험에 처했다. 일부는 기소 당할 수도 있다. 주 차량등록국 (MVD)의 오류로 인해 3만4천 명 이상의 운전자들이 '시정조치' 편지를 받지 못했다. 운전면허가 정지 또는 취소된 사실을 모르고 있...

  • 등록일: 2021-12-01

교실에 교사 감시용 카메라를 설치한다고?

공화당의 주지사 후보로 출마한 캐리 레이크가 교실에 교사 감시용 카메라 설치에 찬성한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의 공개지지를 얻은 전 TV 앵커, 레이크는 최근 라디오 인터뷰와 11월 8일 킹맨에서 열린 모임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레이크의 의견은 학과목과 다양성 프로그램...

  • 등록일: 2021-12-01

챈들러 전통 행사, 텀블위드 트리 점등식 12월 4일

동부밸리의 전통적인 홀리데이 행사를 다시 볼 수 있게 됐다. 제65회 텀블위드 트리 점등식과 라이트 퍼레이드가 12월 4일 토요일에 개최된다. 축제는 챈들러 다운타운에서 오후 4시30분에 시작된다. 이 행사에서는 어린이들이 산타에게 보내는 편지도 쓰고 팽창 놀이기구를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1달...

  • 등록일: 2021-12-01

아리조나, 기부에 인색 - 가장 많이 베푸는 주는 유타

베푸는 계절이 돌아왔지만 아리조나는 기부에 가장 인색한 주 가운데 하나라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개인재정 사이트 월렛허브의 조사에 의하면 아리조나 주는 봉사 및 기부에서 50개 주 가운데 49위이다. 선정 기준은 자원봉사 비율, 1인당 봉사 시간, 하이스쿨의 커뮤니티 봉사 필수 여부, 소득 나눔...

  • 등록일: 2021-12-01

중단됐던 피닉스 다운타운 라이트 퍼레이드가 돌아온다

30년가 이어 오다가 2020년도에 중단됐던 피닉스 다운타운 APS 전기 라이트 퍼레이드가 올 해 다시 돌아온다. 12월 4일 토요일, 화려하게 장식이 된 차량과 공연자들이 피닉스의 거리에서 반짝이는 불빛으로 가득한 홀리데이의 밝은 기분을 전하게 된다. 퍼레이드 참가자들은 2021년의 주제, "땅에는 평...

  • 등록일: 2021-12-01

마리코파 카운티 누적 확진자 80만 명 넘어

수요일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는 3163명으로 보고되어 누적 확진자는 127만2943명이 됐다. 신규 사망자는 43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2만2350명이다. 마리코파 카운티의 누적 확진자 수는 80만2164명, 사망자는 1만2천801명이다. 지난 주 일요일 아리조나의 7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1월 9일...

  • 등록일: 2021-12-01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몰 다시 활기 찾아

코로나 19 펜데믹으로 인해 썰렁했던 블랙 프라이데이 쇼핑이 올 해는 원래 수준으로 돌아왔다. 밸리의 많은 주민들이 지난 주 금요일 이른 아침 특가세일 혜택을 받기 위해 쇼핑몰을 찾았다. 템피 마켓플레이스의 Bath & Body Works에도 금요일 오전 6시에 오픈 한 이후 손님이 줄어들지 않고 꾸준히 ...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