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27.jpg


아리조나 수로에 쓰레기 투기행위가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다.

지난 수년 간 아리조나 수로를 관리하는 '솔트 리버 프로젝트'(SRP) 회사는 수로는 쓰레기장이 아니라 우리의 식수원이라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여러 차례 홍보를 벌여왔지만 여전히 수로에 갖가지 쓰레기를 버리는 주민들의 의식은 바뀌지 않고 있다.

SRP의 저스틴 스코노프 생화학물질 관리감독관은 "수로 속에 투기된 쓰레기 종류와 양이 우리가 생각하는 범위를 벗어날만큼 다양하고 많다"고 전했다. 그는 "당신이 어떤 물건이든 이름만 대면 수로에서 다 꺼낼 수 있을 정도"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SRP측은 수로의 안전점검과 청소를 위해 남과 북, 두 지역으로 나눠 수로의 물을 빼는 작업을 매년 실시한다. 솔트 리버 남쪽 수로구간은 지난해 11월 물을 빼고 점검과 청소를 마쳤고 북쪽 구간에서는 1월7일부터 2월 6일까지 같은 작업이 진행된다.

곳곳을 관통하는 수로의 물은 각 도시들의 상수처리소에서 정화된 뒤 각 가정에 수돗물로 공급된다. 아무리 정화과정을 거친다지만 상수원이 각종 투기된 쓰레기로 오염되어 있다는 사실은 아무래도 주민들의 기분을 찜찜하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SRP는 수로의 물을 뺀 뒤 버려진 쓰레기를 청소하기도 하지만 시설물 유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얼룩 홍합이 유입돼 번식하고 있는 지 확인하기도 하고 수로 속에 이끼나 물풀을 없애기 위해 방생한 물고기들을 한 곳으로 몰아넣어 물고기들이 물빼기 작업으로 인해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하는 작업도 병행한다.

물빼기가 어느 정도 진행되면 본격적인 쓰레기 치우기가 시작된다. 작업인부들이 수로 속에서 건져내는 것은 그야말로 만물상을 방불케 할 정도다. 자전거, 스케이트보드, 골프공, 총, 배터리, 페인트통, 유화제, 전화기, 소화기, 그로서리 카트는 물론 자동차까지 발견된다.

10년 전 수로 청소작업 도중 도난당한 검은색 셰이비 콜벳 자동차가 회수된 적이 있었다. 수로는 구간에 따라 2피트 정도의 얕은 곳도 있지만 8피트에서 10피트 정도로 수심이 깊은 장소도 있어 커다란 자동차가 빠져 있어도 물을 빼지 않으면 알 수 없는 경우가 종종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쓰레기는 아니지만 간혹 수로에서는 익사한 사람의 사체가 건져 올려지는 경우도 있다. 살해되거나 타살된 것이 아니라도 수영을 하기 위해 수로에 들어갔다가 나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익사하는 것이다.

SRP 관계자들은 "수로에서의 수영은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말한다. 수로의 양쪽 시멘트 구조물은 물에 있는 사람이 잡고 올라오기 힘든 모양으로 만들어져 있고 수로 쪽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군데군데 있지만 그 간격이 멀어 수로의 물 속에 들어갔다가는 쉽게 빠져나오기 힘들다며 주민들이 수로로 들어가는 것에 대해 경고했다. 실제로 사람 뿐만 아니라 수로에 빠진 동물들도 바깥으로 나오는 길을 찾지 못하고 숨지는 경우가 상당수이다.

수로에서 낚시는 금지되어 있지 않지만 만약 흰색 아무르 물고기를 잡았다면 다시 방생해달라는 게 SRP 관계자들의 부탁이다. 흰색 아무르 물고기는 자신의 몸무게 10배에서 12배에 달하는 물풀들을 매일 먹어치우면서 수로 시설물들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있으므로보호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것이다.

SRP의 스코노프 감독관은 "수로에 쓰레기나 어떤 물건들을 투기하다 적발되면 이를 치우는 비용은 물론 벌금까지 지불해야 한다"고 말하고 수로는 쓰레기장이 아니라 우리의 식수원이라는 사실을 기억해달라고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List of Articles
날짜sort 제목
  • 등록일: 2011-02-02

주지사와 주상원의장 퇴진운동 시작돼 file

한 시민단체가 아리조나 주의회 상원의장인 러셀 피어스 의원(사진 우측)의 퇴진 청원운동을 전개하고 있다.'더나은 정부를 위한 아리조나 주민들의 모임'이라는 이름의 이 시민단체는 지난 1월27일(목) 주 국무실에 피어스 의장 퇴진운동과 관련한 서류를 제출했다.단체는 신청서류에서 "피어스 의원의...

  • 등록일: 2011-02-02

멕시코 마약조직에 '총' 대주는 아리조나? file

아리조나 느슨한 총기규제법, 마약조직 총기구매 최적조건 제공아리조나가 멕시코 갱단의 총기구입 주무대가 되고 있다.최근 연방당국은 멕시코로 밀반입되던 총기 700정을 압수하고 관련자 34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압수된 총기의 대부분은 아리조나 총포점에서 구매된 것으로 총들은 멕시코 갱단 '시...

  • 등록일: 2011-02-02

국경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창과 방패' 게임 file

온갖 수단을 동원해 미국으로 마약을 밀반입해 온 멕시코 마약갱단들이 급기야 투석기를 이용해 국경 너머 미국 땅으로 마약을 쏘아보내는 것으로 드러났다.멕시코 국방부는 갱단들이 미국과 멕시코 간 국경을 가로질러 마약을 넘기기 위해 중세풍의 투석기 장치를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2...

  • 등록일: 2011-02-02

MCSO 올해 첫 불체자 단속 83명 체포 file

마리코파 카운티 셰리프국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밸리 전역에서 '범죄진압작전'을 벌여 83명의 범죄자와 불법이민자들을 잡아들였다.셰리프국은 1월27일과 28일 양일간 피닉스를 중심으로 한 밸리 곳곳에서 범죄소탕을 명분으로 내세운 불법이민자 색출작전을 펼쳤다.작전에는 200여명에 가까운 요원들...

  • 등록일: 2011-02-02

밸리 주택가격 또다시 하락 '8300달러 떨어져' file

밸리지역 주택가격이 또다시 하락한 것으로 보고됐다.ASU 대학이 1월26일(수)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피닉스를 포함한 밸리지역 주택가격이 지난해 12월 다시 떨어져 2009년 12월과 비교해 8%가 낮은 가격대를 형성했다. 밸리주택 평균가격은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5개월 연속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 등록일: 2011-02-02

실종 20대 남성, 템피타운레이크서 익사체로 발견 file

1월 중순 실종됐던 20대 남성이 템피 타운 레이크에서 익사한 채 발견됐다.템피경찰은 "지난 1월15일 이후부터 실종상태였던 24살의 윌리 지그바가 1월28일 금요일 오전 템피 타운 레이크에서 숨진 상태로 인양됐다"고 전했다.스티브 카바할 경사는 "과학수사국에서 사체를 정밀조사해야 확실히 신원이 ...

  • 등록일: 2011-02-02

"스카츠데일 동쪽에 대규모 위락시설 들어선다"

스카츠데일 동쪽에 자리한 솔트 리버 인디언 보호구역 내에 아이맥스 극장과 대형 수족관 등을 포함한 위락시설이 들어설 전망이다.사설기업인 'Odysea'는 Loop 101 하이웨이와 비아 데 벤츄라 교차로 북동쪽에 위치한 보호구역 내 37.5 에이커 부지에 50만 스퀘어 피트 규모의 위락단지 조성계획을 최...

  • 등록일: 2011-02-02

10대와 성관계 고위공직자 부인, 중형 선고 받을 듯 file

10대 청소년과 부적절한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체포된 마리코파 카운티 감독관의 부인인 수잔 브락(사진)이 최소 7년에서 최대 15년의 중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2006년부터 당시 13살이던 남자아이와 30여회 이상의 성관계를 가져오다 체포된 수잔 브락은 지난 1월24일 공판에서 3건의 혐의에 대...

  • 등록일: 2011-02-02

차량 돌진해 자살시도한 남성, 살인죄로 체포 file

지난해 10월, 차량을 돌진시켜 자살하려다 상대편 운전자만을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살인죄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피닉스경찰은 "작년 10월22일 오전 8시30분경 피닉스 북부 피나클 픽 로드상에서 자신의 토요타 SUV 차량을 이용해 맞은 편에서 오던 차량과 충돌시켜 자살을 시도했던 데이빗 아크 뷰...

  • 등록일: 2011-02-02

문 손잡이에 걸린 사기광고 "주의하세요" file

집 앞 문 손잡이에 걸려있는 이른 바 '도어 행어'(Door Hanger)를 이용한 사기 제품판매가 최근 증가하고 있어 주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메사경찰은 "근래 '도어 행어'를 사용해 소비자들을 현혹하고 비윤리적인 방법으로 제품을 파는 회사가 있어 피해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메사경찰이 전한 사기수...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