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booked.net



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방사능 유출에 대한 우려가 전세계로 확대되던 3월 셋째주, 아리조나에서도 방사성 물질 오염으로 인한 피해를 막아준다는 '요오드화 칼륨'(Potassium Iodide)을 찾는 주민들이 사재기에 나서 물량이 소진되는 등 한바탕 소동을 빚었다.

후쿠시마 원전이 지진 피해를 당하면서 방사능 유출에 대한 공포가 일본은 물론 미국 서부지역까지 번지면서 아리조나 주민들도 일명 '방사능 해독제'로 알려진 요오드화 칼륨 을 싹쓸이 구매하면서 이를 판매하는 매장에는 재고물량까지 바닥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요오드화 칼륨은 체내에 방사선 요오드가 흡수되는 것을 막아주는 물질로, 방사능 오염에 따른 갑상선암 발병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처방된다.


건강보조식품을 판매하는 Hi-Health 의 경우 47개의 아리조나 매장 전체에서 요오드화 칼륨이 모두 팔려나간 뒤 현재는 대기자 명단까지 작성된 상태다.

아리조나 전체 매장 책임자인 로잰나 드릴은 "문의전화는 물론 요오드화 칼륨을 사기 위해 매장을 방문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고 밝히고 "이 약을 구매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현재 요오드화 칼륨을 복용해야 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알지만 그래도 혹시 있을 지 모를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사두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요오드화 칼륨을 취급하는 홀 푸드 스토어(Whole Food)와 스프라우츠(Sprouts) 매장에서도 이미 약품은 모두 팔려나가 더 이상 구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유일하게 연방정부의 승인을 받아 미 전국적으로 요오드화 칼륨을 제조판매하는 '앤벡스'사가 3월21일(월) 발표를 통해 "물량이 부족해 오는 4월 중순까지는 약품을 제공할 수 없을 것"이라는 발표를 함에 따라 방사능 오염에 대한 일말에 불안감으로 요오드화 칼륨을 사려고 마음먹고 있던 아리조나 주민들의 불안감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팔로 버디 핵발전소 인근 주민들의 근심


피닉스 다운타운에서 50마일 떨어진 거리에 위치한 미국 최대규모 원자력 발전소인 팔로 버디 핵발전소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이번 일본 원전 사고를 지켜보면서 근심이 더욱 늘고 있다.

발전소에서 3마일 밖에 산다는 새론 존슨은 "일본의 경우를 보면서 걱정이 커졌다"며 "지난 2010년, 아리조나와 가까운 멕시코 바하에서 강진이 발생했을 때 땅이 흔들리는 것을 집에서도 느낄 수 있어 팔로 버디 원자력 발전소 역시 안전하지 않다는 생각을 가진 터라 더욱 불안감이 높다"고 토로했다.

이같은 주민들의 우려에 대해 팔로 버디 원자력 발전소측은 "만약 방사능 누출과 같은 비상상황이 발생하면 발전소 주변 10마일 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요오드화 칼륨 병제품 5만 개를 비축해두고 있다"고 전하고 "재앙에 대비할 만반의 시나리오가 준비되어 만큼 주민들은 크게 동요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의료관계자들 "방사능 공포에 과민반응"


방사능 노출에 대한 아리조나 주민들의 이같은 우려와 약품 사재기에 대해 의료전문가들은 "지나친 반응"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ASU대학의 케니스 모스맨 교수는 "일본에서 미국은 수 천 마일이 떨어져 있는데다 방사성 물질이 이곳에 도달한다해도 그 양은 극히 미미한 수준일 것"이라며 "요오드화 칼륨을 미리 사두는 것은 심리적인 위안 이외에는 별 의미가 없다"고 단정지어 말했다.

그는 또한 "요오드화 칼륨에 앨러지가 있는 사람이 이를 마음대로 복용할 경우 오히려 위장계 질환 등 여러 부작용을 겪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방사능 측정기 제조사는 '반짝 특수'


한편 아리조나의 한 기업체는 이번 일본 원전 방사능 유출사태로 특수를 누리고 있다.

프리스캇에 위치한 '미네랄 랩'사는 방사성 물질 피폭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면서 전세계로부터 자사가 생산하는 방사능 측정기기에 대한 수요가 폭증해 반사이익을 톡톡히 보고 있는 것.

팀 플레진 사장은 "12년 동안 방사능 측정기기를 판매해왔지만 이번처럼 판매량이 급증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물량 주문의 대부분은 일본으로부터 들어오고 있지만 미 서부와 유럽 등지에서도 구매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

'미네랄 랩'사가 1년에 파는 방사능 측정기의 숫자는 평균 1000대 가량이었지만 일본 원전 사태가 벌어진 뒤 불과 닷새만에 이 회사의 방사능 측정기는 최소 500대 이상이 팔려 나갔다.

주로 탄광 채굴업자들이 사가던 이 회사의 방사능 측정기는 현재 재고물량이 없어 판매가 중단된 상태다.

([email protected])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11-05-11

피닉스지역 깡통주택이 전체 절반 넘어선 68%

미국의 주택 시장이 끝모를 침체 상태에 빠져 있다. 질로우닷컴이라는 민간 기관은 올 1분기에 미국에서 주택대출금이 주택 시세보다 많은 '깡통 주택'이 전체의 28%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미국에서 깡통 주택 숫자는 2008년 말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올 1분기 미국의 주택 ...

  • 등록일: 2011-05-11

UA 대학이 발견한 항공모함 크기 행성, 11월 지구 접근 file

태양계 형성 시기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되는 항공모함 크기의 소행성이 오는 11월 달보다 더 가까이 지구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CBS방송은 9일 '2005 YU55'(이하 YU55)로 알려진 소행성이 11월 8일 지구에서 32만5000㎞ 떨어진 거리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는 달과 ...

  • 등록일: 2011-05-11

아리조나 주립대가 전국 대학들 중 학부생 가장 많아

전국에서 학부 등록생이 가장 많은 대학은 아리조나 주립대학으로 나타났다.시사주간지 US 뉴스 & 월드 리포트가 10일 발표한 순위 자료를 살펴보면 아리조나 주립대학은 2009년 가을학기 기준 5만4,277명이 학부과정에 등록해 전국 최대 규모를 보였다. 이어 센트럴 플로리다 대학, 컬럼버스 오하이오 ...

  • 등록일: 2011-05-11

"외계인과 교신"…미국 안보국 기밀문서 충격 file

미 국가안보국(NSA)이 외계인과의 교신했다는 사실을 담은 기밀문서가 인터넷상에 공개됐다고 UFO 다이제스트가 전했다.지난달 21일 국가안보국 공식 웹페이지에 공개된 이 문건에는 "미국 정부는 인류와 외계인이 신호를 통해 의사소통했으며, 정부 과학자들이 외계 메시지를 파악하는데 제한적인 성공...

  • 등록일: 2011-05-11

국토안보장관 "연방 차원 이민개혁법이 해결책" file

재닛 나폴리타노 미국 국토안보부장관은 7일 불법 이민자 문제와 관련해 "주 차원의 대책으로는 불법 이민자를 줄일 수 없다"면서 "연방정부 차원의 이민 관련 개혁법이 해결책"이라고 밝혔다.나폴리타노 장관은 이날 저녁 애틀랜타 프레스 클럽 초청 연설을 통해, 최근 조지아주 의회가 아리조나주와 ...

  • 등록일: 2011-05-05

밸리지역 대기오염 전국서 2번째로 심각 file

밸리지역의 대기오염 정도가 전국에서 2번째로 나쁜 것으로 조사됐다.'아메리카 폐 연합'이 매년 발표하는 전국 대기오염 수치 자료에서 마리코파 카운티는 캘리포니아 베이커스필드 지역에 이어 오염도가 2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밸리지역에서 앨러지 및 천식 전문의로 활동하는 마크 슈버트 박...

  • 등록일: 2011-05-04

아리조나 고용시장 오랜만에 '장미빛 상승세' file

아리조나 고용시장이 오래간만에 기지개를 키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아리조나 상무부가 2년 마다 한 번씩 내놓는 '고용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아리조나주의 고용시장은 3년 만에 처음으로 축소가 아닌 확대가 전망된다.경제전문가들은 올해 아리조나에서 총 1만7300개의 비농업 계열 직업이 창출될 것...

  • 등록일: 2011-05-04

총격전으로 벅아이 경찰관 1명 사망, 1명 중상 file

벅아이 경찰관 2명과 괴한들 사이에 총격전이 벌어져 경관 1명이 숨지고 또다른 1명은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했다.벅아이경찰은 "지난 5월1일(일) 새벽, 35th 애비뉴와 벅아이 로드 교차로 인근에 위치한 '엘 그란 머카도'(El Gran Mercado) 스왑밋에서 총격사건이 벌어져 벅아이 경찰 소속 로랜도 ...

  • 등록일: 2011-05-04

남부 피닉스 연쇄 강간사건에 주민들 '불안' file

남부 피닉스 지역에서 연쇄강간 사건이 발생해 주민들을 불안에 빠트리고 있다.지난해 11월, 10대 소녀가 괴한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후 두 달 뒤인 1월에도 유사한 사건이 벌어졌다.10대 소녀 강간사건은 거기서 그치지 않고 지난 4월25일(월) 학교에 등교하던 또다른 소녀가 괴한으로부터 강제로 성...

  • 등록일: 2011-05-04

12명 입양해서 키우는 '게이 부부' 화제 file

글렌데일에 살고 있는 스티브 햄과 로저 햄은 일명 '게이 부부'이다.남성 2명이서 가정을 꾸린 이들은 18년간 함께 부부라는 이름으로 살고 있다.'게이 부부'가 특별한 것은 아니지만 이들은 12명의 자녀를 입양해 함께 가정을 꾸리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15살인 바넷사부터 이제 1살이 된 막내 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