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2020년 상반기 전국적으로 예년에 비해 높았던 기온은 급기야 7월에 기록을 깨면서 또 한 번의 가장 더운 여름을 예고했다.
국립기상청 피닉스 지부의 트윗에 의하면 지난 달 피닉스의 평균 기온은 99도로 가장 더운 달로 기록됐다. 일일 최고와 최저기온을 바탕으로 계산한 2020년 7월의 평균기온은 2009년 7월의 기록 (98.3도)을 깼으며 2011년 8월과 같다.
7월 한 달 동안 스카이하버 국제공항의 기온은 18차례 110도 이상을 기록했으며 중순에는 7일간 기온이 90도 아래로 내려가지 않아 또 다른 기록을 세웠다.
피닉스 뿐만이 아니다. 리치필드는 1918년 이후, 케어프리는 1962년 이후 가장 높은 평균기온을 기록했다.
미국해양대기관리처 (NOAA)에서 미국과 전 세계의 기후상태를 업데이트한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전국 48개 주에서 올 해 상반기에 예년 보다 기온이 높았다.
1월부터 6월까지 앨러스카와 하와이를 제외한 미국의 평균기온은 50도로 예년보다 2.4도 높았다. 이 기간 역대 8번째로 더웠다.
1월부터 6월 30일까지의 아리조나의 평균기온은 57.9도로 예년에 비해 2.7도 높았다. 이 수치는 플래그스태프부터 유마까지 주 전체의 기온를 포함해 평균을 낸 것이다. 같은 기간 피닉스의 평균기온은 72.1도였으며 플래그스태프는 43.7도였다. 두 도시 모두 장기평균 보다 높다.
기상청에서는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7월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극심한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NOAA에서는 앞으로 석 달 간 전국적으로 예년 기온에 비해 높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한다.
6월에는 48개 주 가운에 38개 주에서 평균보다 높은 기온이 나타나면서 많은 지역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웠으며 주와 연방 당국의 폭염주의보도 내려졌었다.
아리조나의 6월 평균 기온은 76.7도로 100년 전 보다 2.3도 높았다. 피닉스의 6월 평균은 92도로 예년에 비해 2도 높았다.
NOAA의 기후학자 아이라 산체즈-루고는 6월까지 덥기만 했던 것이 아니라 가뭄도 심했다고 말했다.
세계기상기구 (WMO)의 한 팀은 북극에서 6월 중에 시베리아 기온이 110.4도까지 올라간 것을 확인하기 위해 조사 중이다. 확인이 되면 북극한계선 북부 역대 최고 기온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아리조나주립대학의 랜디 서베니는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더웠던 5개 해가 2015년 이후였으며 가장 더웠던 10개 해 중에 9개 해가 2005년 이후였다.
산체즈-루고는 2020년도 가장 더웠던 해로 기록될 확률이 35.8%라고 말했다. 올 해가 역대 두 번째로 더운 해가 될 가능성은 40%라고 산체즈-루고는 말했다. 전 세계의 육지와 해양의 기온을 합해서 계산한 2020년 상반기 평균기온은 기록된 것 중 가장 더웠던 해와 0.1도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상반기 전국에서 예년기온과 가장 큰 차이를 보인 곳은 북동부 지역이다. 코넬대학 북동지역 기후센터의 기후학자 제시카 스파치오는 전지역의 기온이 예년에 비해 3-9도 높았다고 말했다. 메인 주의 카리부는 역대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뉴저지의 1월은 역대 세 번째로 더웠으며 메사추세츠와 로드 아일랜드는 네 번째로 더운 1월이었다고 스파치오는 말했다.
은퇴하고 보스턴에서 1976년에 지은 집에서 살고 있는 레슬리 피어스는 올 여름 창문형 에어컨 교체를 고려하고 있다. 그 집을 지을 당시에는 중앙형 에어컨을 거의 설치하지 않았었다. 피어스는 "모든 게 바뀌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NOAA의 남서지역 기온은 예년에 비해 2.8도 높아 상반기 기온으로 역대 11번째로 더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플로리다도 가장 더운 해를 견뎌내고 있다.
마이애미대학의 브라이언 맥놀디는 마이애미와 키 웨스트에서 기상 전문가들이 매 시간 마다 기록이 깨지는 것을 보고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뉴올리언즈, 사바나, 케이프 하테라스 등 남동 해안도시들도 기록적으로 더운 해를 지내고 있다.     

맥놀디는 이 같은 고온현상의 원인 중 하나는 해수면 온도 상승이라고 말했다. 밤 시간 최저기온이 높다는 것이 이 같은 사실을 뒷받침해준다.
해수면의 온도가 85도인 상태에서 밤 기온은 76도나 77도로 내려갈 수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해가 뜨면 이미 84도로 하루를 시작해 계속 오르게 된다고 맥놀디는 설명했다.
전국 48개 주에서 모두 밤 최저기온 평균이 예년에 비해 최소한 1.4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네티컷, 메사추세츠, 뉴저지에서는 4.5도 높았다.
올 해 들어 현재까지 아리조나의 최저기온 평균은 43.3도로 예년 평균 보다 2.5도 높다. 피닉스의 경우, 올 해 상반기 평균 최저기온은 59.9도, 6월에는 79도를 기록했다.
올들어 현재까지 피닉스의 7월 밤 최저기온 평균은 87.8도로 나타났다. 7월 한 달 간 24시간 평균기온이 100도가 넘은 날은 16일이었다.
전국적으로 6월에 가장 높은 일일 최저기온 기록은 3181건이었다.
뜨거운 날씨는 죽음으로 이어지고 있다. 7월 동안 마리코파 카운티에서 확인된 온열관련 사망자는 6명이며 온열관련이 의심되는 사망 151건은 현재 조사 중이다.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에 의하면 한 해 전국 온열관련 사망자는 평균 702명이다. 고온이 계속되면 이 수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학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미국 기상학회 전 회장이며 조지아대학 대기과학 프로그램 디렉터인 마샬 셰퍼드에게는 이 같은 기록이 놀랍지 않다. 셰퍼드는 극심한 폭염과 폭우는 기후변화로 인한 심각한 문제들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0-09-09

아리조나 코로나 19 확진자 및 입원자 수 7주째 감소세

수요일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 수는 496명으로 보고됐으며 입원 및 양성판정율도 계속 감소하고 있다. 코로나 19로 인한 병상 가동율, 산소호흡기 사용율, 그리고 응급실 방문도 지난 7주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월과 5월과 비교하면 크게 감소했다. 일반병상 가동율은 79%, 중환자...

  • 등록일: 2020-09-09

베너헬스, "베네드릴 먹기 찰렌지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최근 베네드릴을 환각증상이 일어날 때까지 삼키는 '틱톡 찰렌지'에 참여를 고려하는 사람들에게 배너헬스에서 절대로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배너 독성 및 약물정보센터에서는 지나치게 많은 베네드릴을 복용할 경우 치명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인 베네드릴에 함유되어 있는 항히스타민 성분, ...

  • 등록일: 2020-09-09

UA 운동선수들 15명 테스트 오류로 코로나 19 양성판정 받아

아리조나대학 (UA)에서 코로나 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126명으로 최고치를 발표한 지 3일 만에 이 가운데 15명은 오류였다고 지난 주 일요일 밝혔다. 지난 주 목요일, UA에서는 교직원과 학생들을 모두 포함해 1520명이 검사를 받았고 그 가운데 126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었다. 대학 관계자...

  • 등록일: 2020-09-09

MCC 치위생과, 토요일 무료 치과건강검진 행사

메사 커뮤니티 컬리지 (MCC)에서는 이번 주 토요일 무료 치과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이번 치과건강검진은 아리조나 치과 및 구강건강대학의 치위생과 학생들이 주관하는 것이다. MCC 치위생 프로그램 디렉터 데비 스팍스는 "치위생과 학생들은 이와 같은 지역사회의 참여행사를 통해서 그들의 ...

  • 등록일: 2020-09-09

피닉스 동물원 9월 19일부터 다시 오픈한다

피닉스 동물원에서는 9월 19일부터 다시 오픈한다고 지난 주 금요일 발표했다. 동물원 회원은 특별 웰컴백 기간인 9월 14일부터 18일까지 입장 가능하다. 동물원은 코로나바이러스 펜데믹으로 인해 지난 7월 두 번째로 문을 닫았었다. 다시 오픈하기 전에는 일정 기간 차량으로 돌아볼 수 있는 크루즈 ...

  • 등록일: 2020-09-02

"아리조나에서 8-9월에 창문 열고 수업하라고?"

전문가들은 교실의 창문을 열으라고 말한다. 이 간단한 조치가 신선한 공기를 들여오면서 교실 내 코로나 19 전파를 줄인다는 것이다. 그러나 아리조나에서 8월에 창문을 여는 것은 불이 켜진 오븐을 여는 것과 같다. 공기순환과 정화를 위한 현실적인 옵션은 에어컨 시스템에 있다. 필터가 업그레이드 ...

  • 등록일: 2020-09-02

"히틀러가 올았다"... ASU 캠퍼스에 반유대주의 포스터...

아리조나주립대학 (ASU) 템피 캠퍼스에 "히틀러가 올았다", "우리 피의 연합" 등 반유대주의 메시지가 담긴 포스터가 일년도 되지 않아 또 다시 등장했다. 유대인 학생단체에서 일요일 오전 11시30분 경에 포스터를 발견했다고 2학년 생 대니 골드버그는 전했다. ASU 힐렐 유애인 학생센터의 데비 연커 ...

  • 등록일: 2020-09-02

공화당 셰리프 후보, 극우 학생단체 행사 참석 논란

마리코파 카운티 셰리프 선거에 공화당 후보로 결정된 제리 셰리단이 아리조나주립대학 (ASU)의 학생들이 카일 리튼하우스의 법률비용 지원을 위한 모금행사에 연사로 초대됐다. 17세의 리튼하우스는 위스콘신 키노샤에서 시위 중이던 두 명을 살해하고 또 한 명에게도 총을 발사해 살인혐의로 기소됐다...

  • 등록일: 2020-09-02

루프 101 남쪽 6마일 구간 확장 공사 마무리

아리조나 교통국은 7천2백만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 루프 101의 6마일 구간 확장공사가 마무리됐다고 발표했다. 베이스라인 로드부터 루프 202까지의 구간은 이제 양방향 각각 4차선이며 여기에 HOV 레인이 더해졌다. 이 프로젝트는 2019년 5월에 시작됐으며 진입로와 출구 개선, 새로운 옹벽설치, 디지...

  • 등록일: 2020-09-02

아리조나에서는 왜 공심채 재배가 금지됐을까?

옹초이, 트라쿠온, 팍 붕... 모두 공심채 또는 모닝글로리로 알려진 채소의 다른 이름들이다. 공심채는 아시안 요리에 많이 사용되며 철분이 풍부한 채소이다. 텍사스나 캘리포니아의 전통 중국식당의 메뉴에서는 마늘, 고추, 발효두부와 함께 볶은 공심채 요리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그런데 아리조나...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