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두 명의 여성이 6개월 간격으로 메요 클리닉의 방사선 기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발했다.
피닉스 지역에 거주하는 두 여성은 모두 2021년 피닉스 메요 클리닉의 응급실 환자였다. 피닉스 경찰이 두 사건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었지만 방사선 기사가 사망하면서 수사가 종결됐다. 당사자가 사망한 후 여성들은 메요 클리닉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메사에 거주하던 31세의 방사선/CT 기사는 두 번째 여성이 고발하고 15일 후 자살했다. 이 기사는 범죄기록이 전혀 없었다. 두 여성의 변호를 맡은 알리샤 펑크하우저는 병원의 책임을 강조했다. 
메요 클리닉에서는 경찰에 협조하고 있으며 이 사건과 관련된 모든 요구에 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여성이 지난 3월 9일 마리코파 카운티 대법원에 제출한 민사소송 소장에 의하면 첫 번째 사건은 2021년 6월 25일, 두 번째는 같은 해 12월 29일 발생했다.
소송에는 메요 클리닉과 함께 사망한 방사선 기사도 피고인으로 이름이 올라있다. 이 기사는 두 번째 고발과 관련해 피닉스 경찰이 조사를 한 바로 다음 날인 1월 13일 자살했다.
메요 클리닉에서는 병원 측에 사건이 알려진 직후 자체 조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번 소송에서 여성들이 원하는 구체적인 보상금은 알려지지 않았다. 펑크하우저 변호사는 첫 번째 고발 후 메요 클리닉 측에서 해당 기사가 혼자 환자에 대한 검사를 허용하지 않았다면 두 번째 사건은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펑크하우저에 의하면 두 여성은 서로 아는 사이가 아니다. 방사선 기사 사망 후 두 번째 피해 여성이 경찰을 통해 첫 번째 여성에게 자신의 연락처를 보내면서 함께 소송을 하게 된 것이다.
첫 번째 피해여성의 경우, 6월 25일에 남편이 메요 클리닉 응급실에 데려다 주었다. 당시 이 여성은 몸을 움직일 수도, 말을 할 수도 없는 상태였다.
경찰 보고서에 의하면 30대의 이 여성은 질병으로 인해 몸을 전혀 움직이지 못하고 눈도 뜰 수 없는 상태였다. 메요 클리닉의 의사들은 일단 폐에 물이 차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X-레이를 오더했다. X-레이 촬영 과정에서 기사는 여성의 동의없이 추행했다고 소장은 밝히고 있다. 당시 여성은 움직이지고 못하고 말을 할 수도 없었지만 추행 당하는 동안 의식은 있었다고 한다. 이 여성이 비명을 지르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팔을 움직이자 겨우 기사는 추행을 멈췄다. 
여성이 소통 할 수 있을 만큼 회복됐을 때 메요 클리닉의 담당 간호사에게 사실을 알렸지만 병원 측에서는 몇 시간이 지나도록 수퍼바이저도 보내지 않았고 정식으로 보고를 받지도 않았다. 물론 경찰에 신고도 하지 않았다.
이런 경우 병원 측에서는 법적으로 무조건 경찰에 신고를 해야 한다고 펑크하우저는 말했다. 펑크하우저는 첫 번째 사건 발생 후 경찰에 연락하지 않은 것이 결국 자체적인 조사기능까지 방해하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여성이 피닉스 경찰에 신고한 후 경찰은 진술을 받았다. 경찰 보고서에는 "애무"라는 말이 포함됐지만 "공격"으로 바뀌고 "애무"와 함께 다른 단어도 삭제됐다.
경찰은 8월 17일에 방사선 기사를 조사했고 이 기사는 전에 이런 일이 없었다며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해당 기사는 사건 발생 후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3일 동안 일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후 다시 업무를 다시 할 수 있게 됐다.
피닉스 경찰은 "성추행 수사를 시작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증거가 없다"며 수사를 종결했다.
메요 클리닉 측에서는 7월 6일자로 이 여성에게 편지를 보내 자체적인 조사를 마쳤으며 앞으로 추가 교육과 운영철자 검토 등을 통해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펑크하우저는 이 여성은 응급실에 있는 동안 그 방사선 기사를 볼 수 없었지만 기사는 여성을 분명하게 볼 수 있었기 때문에 그 이후에도 몇 달 동안 이 여성은 '공포' 속에서 살아갔다고 말했다. 스토어 계산대에서 바로 뒤에 줄을 서 있어도 이 여성은 기사를 알아볼 수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자신에 대한 모든 정보를 기사 볼 수 있는지 여부도 우려됐었다고 한다.
두 번째 추행은 12월 29일에 발생했다. 구급대원이 여성 환자를 메요 클리닉 응급실로 이송했을 때 이 여성은 움직일 수 없었으며 가끔씩 의식도 잃는 상태였다. 경찰 보고서에 의하면 이 여성은 집에서 자다가 벽을 발로 차면서 심한 통증을 느껴 잠에서 깼다. 벽에는 구멍이 났고 이 여성은 바닥에 쓰러졌다. 소장에 의하면 팔다리를 움직일 수 없는 것은 물론 질문에도 제대로 답할 수 없는 상태였다.
소송 내용에 의하면 50대인 이 여성이 CT 검사를 받는 동안 방사선 기사가 동의없는 성행위를 했다.
메요 클리닉의 보안 카메라에 찍힌 동영상을 보면 이 환자의 침대를 응급실에서 검사실로 다시 응급실로 이동시키는 동안 해당 기사는 장갑을 착용한 적이 없다. CT 검사실에는 카메라가 없다.

이 경우도 역시 여성이 결국 비명을 지르며 팔을 움직이고서야 추행이 끝났다고 한다.
이 여성은 메요 클리닉 수석 간호사에게 사실을 알리고 경찰에 신고할 것을 요구했다. 경찰에서는 조사를 시작했고 여성이 강간 검사키트도 사용했다.
이 때 환자를 이동시키고 CT 검사를 진행했던 방사선 기사가 바로 6월에 신고됐던 사람이었다.
1월 12일, 경찰 조사를 받던 방사선 기사는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환자와 접촉할 때 장갑을 착용했으며 그 여성에게서 자신의 DNA에가 발견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의 DNA를 증거물로 체취했다.
방사선 기사는 거짓말 탐지기 검사에도 동의해 며칠 내로 검사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바로 다음 날, 1월 13일에 방사선 기사는 사망했다.
소송에서는 메요 클리닉에서 전에 고발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 기사가 계속 환자들을 보게 했다며 병원 측의 책임을 묻고 있다.
펑크하우저는 아직 피해 여성들이 더 나오지는 않았지만 방사선 기사가 다른 병원에서도 일했었기 때문에 피해 여성들이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2-06-15

공화당 집회에 '흑인 생명 소중하다' 티셔츠 입고 참석...

6월 첫째 주말, 그린 밸리에서 열린 공화당 집회에 '흑인 생명은 소중하다' 문구가 쓰인 티셔츠를 입고 참석했던 한 남성이 '공격' 당하고 셰리프국 데퓨티들에 의해 건물 밖으로 쫒겨났다. 동영상을 통해 나중에 피터 잭슨 (73세)으로 밝혀진 이 남성이 컨티넨탈 로드에 위치한 쇼핑센터에서 열린 행사...

  • 등록일: 2022-06-08

아리조나 코로나 19 확진자 다시 증가...올 가을 대유행 올 수도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확진자에는 재감염자, 백신접종자, 부스터샷 접종자가 모두 포함되어 있다. 의사들과 보건 전문가들은 대유행이 예상되는 심각한 상황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방심해서도 안된다고 말한다. 지난 주 아리조나의 양성판정율은 19%로 5%까지 내려갔던 것...

  • 등록일: 2022-06-08

피닉스 지역 '죽음의 주말'...4건의 총격사건 발생

지난 주 금요일 밤과 토요일 새벽에 피닉스에서만 세 건의 총격사건이 발생했으며 일요일 새벽에는 메사에서도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첫 번째 총기난사는 토요일 새벽 10 에브뉴와 해처 로드 부근에서 발생했으며 14세 소녀가 사망하고 8명이 부상 당했다. 또 다른 사건은 각각 한 명 씩의 사망자를 냈...

  • 등록일: 2022-06-08

피닉스 동물원에 5년 만에 공룡들이 돌아온다

올 가을, 피닉스 동물원에 '사막의 공룡'이 5년 만에 돌아온다. 17개의 움직이는 애니메트로닉스 조형물은 10월 3일부터 등장해 내년 4월 30일까지 머물게 된다. 동물원 회원은 10월 1일부터 볼 수 있다. 셀프 가이드 투어를 하면서 기가사우루스, 트루돈, 알로사우루스, 바다 전갈과 자이언트 곰 등 새...

  • 등록일: 2022-06-08

하수관 노후, 템피 수천 가구 영향 받을 것

최근 송수관 파열로 8백만 갤런의 물이 쏟아지고 하이웨이를 폐쇄하는 대형사고 발생하면서 템피의 기반시설이 다시 뉴스에 등장했다. 사고 이후 템피 시 관계자들에게는 수도관 점검이 최우선 업무가 됐다. 그러나 템피 주민들이 주목해야 할 수도 기반시설은 따로 있다. 바로 하수관이다. 시에서 제공...

  • 등록일: 2022-06-08

아리조나 출생아 수 7년 만에 증가 - 전문가 예상 뒤엎어

펜데믹 기간 동안 줄어들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고 아리조나의 출생아 수가 7년 만에 증가했다. 아리조나 주 보건국 자료에 의하면 지난 해 7만7천735명이 출생 해 이전 해의 7만6천781명 보다 1.2% 증가하면서 6년 간 지속되던 하향세에서 돌아섰다. '펜데믹 페이비' 증가 원인은 확실하지 ...

  • 등록일: 2022-06-08

아리조나 공화당 조기투표 막기 작전 실패

월요일, 모하브 카운티의 한 판사가 아리조나의 조기투표법에 헌법에 위배되는 문제점은 전혀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조기투표를 막기 위한 아리조나 공화당의 수작에 판사가 이 같은 판결을 내린 것은 주 선거 관계자와 조기투표 시스템을 이용하는 아리조나 유권자들의 승리이다. 아리조나에서는 유권...

  • 등록일: 2022-06-01

인플레이션 계속되면 아리조나 최저임금도 큰 폭으로 인상된다

40년 만에 치솟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아리조나에서는 인플레이션에 더해서 소비자 물가지수에 따라 움직이는 최저임금 인상도 고려해야 한다. 물가가 지속적으로 오르면 저소득 노동자들의 임금은 상당한 폭으로 인상될 수 이다. 최근 보고에 의하면 아리조나 주민 중 3분의 1이 ...

  • 등록일: 2022-06-01

메모리얼데이 기념식 3년 만에 대면으로 열려-1400여 명 모여

월요일 아리조나 국립묘지에서 열린 메모리얼데이 기념식에 약 1400명이 모였다. 코로나 19 펜데믹이 시작된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대면 행사가 열린 것이다. 미국 국기와 아리조나 주방위군 군악대, 아리조나 주방위군 기수들이 행사를 더욱 빛냈다. 베트남전 참전용사인 데이빗 루시어는 이 자리에...

  • 등록일: 2022-06-01

아리조나에서 재활용 캔 캘리포니아로 가져가 환급받은 일당

아리조나에는 재활용 캔이나 병 등을 반납하면 돈으로 환급받을 수 있는 환급프로그램이 없다.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시행하고 있는 보증금 프로그램을 악용한 6명이 체포됐다. 아리조나에서 재활용 용품을 반입해 1천 달러 이상을 환급받았다. 이들은 로스앤젤레스와 온타리오에서 돈을 받고 재활용하기...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