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이웃집에서 몇 달 째 폭염에 새끼 저먼 셰퍼드를 하루 종일 마당에 놔두는 것을 보다 못한 벅아이의 두 여성이 경찰에 신고를 했다.
도착한 지 3분 만에 자리를 뜬 경관은 "혹독하게 뜨겁기는 하지만" 물과 그늘막이 있으므로 학대라고 볼 수 없다고 보고했다. 경찰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무 것도 없었던 것이다.
티샤-모니크 페나와 그녀의 이웃은 어떻게 해야할 지 방법을 찾을 수 없었다.
이런 일은 아리조나에서 빈번하게 일어난다.
아리조나 동물보호협회에서는 2019부터 2020년 사이에 12개월 간 9천 건의 동물학대와 방치 제보를 받았다고 브레타 넬슨은 말했다. "제대로 돌보지 않는다거나, 방치, 또는 물을 주지 않는다는 등이 가장 많았다"고 넬슨은 말했다.
6월 들어 한 주 동안에만 300건의 고발이 동물보호협회로 들어갔다. 그 중 반 정도가 온열과 관련된 것이었다. 넬슨은 "물이 없다, 쉴 곳이 없다, 밖에 묶여 있다, 뜨거운 차 안에 남겨져 있다" 등의 고발이었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경찰에서 신고 받아 동물보호협회로 연락하지 않은 신고는 포함되지 않았다. 예를 들어, 벅아이 경찰은 2020년 한 해 동안 동물 방치, 복지, 일반적인 '동물관련 문제'로 445 건의 신고를 받았다. 그 가운데는 개들이 햇볕이 뜨거운 7월 중순에 물도 없이 케이지에 갇혀 있다는 신고도 포함됐다. 6월에는 프렌치 불독이 케이지에 갇혀 마당에 방치되어 있다는 신고만 최소한 8건이 들어갔다.
주인이 동물학대로 처벌을 받는 경우도 있다. 위급한 상황이라고 판단될 때는 동물들을 주인으로부터 분리시키기도 한다. 그러나 대개는 주인이 개집을 그늘로 옮기거나 반려동물이 자유롭게 그늘과 물이 있는 곳으로 갈 수 있다는 것만 보여주면 경찰은 할 수 있는 조치가 없다.
페나와 이웃은 새끼 셰퍼드 듀크를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를 연구했다. 주인에게 직접 얘기하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페나의 이웃은 개에게 남은 미트로프와 강아지 아이스크림을 준 적도 있다. 심지어 어린이용 작은 풀을 담 안쪽으로 던진 후 자신의 호스를 이용해 물을 채워주기도 했다.
페나는 페이스북을 이용했다. 페나는 "나는 불화를 원하지 않지만 담대해야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 페나는 페이스북의 동네 그룹 페이지를 통해 자신에게 연락해 달라고 개 주인에게 호소했다. 듀크를 다른 집으로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제안하며 이런 날씨에 개를 밖에 두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학대나 다름없다고 페나는 썼다. 하루가 지난 후 주인에게서 연락이 왔다.
페나는 대화는 화기애애하게 진행됐다고 말했다. 듀크의 주인은 그동안 경제적으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었으며 듀크는 다른 가족원에게 보냈다는 것이다. 페나는 듀크가 안전한 곳으로 갔는지 확인할 수는 없었지만 최소한 뒷마당에서는 더 이상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벅아이 경찰의 로버트 샌더스 부서장도 강아지가 다른 집으로 보내졌다는 것을 확인해주었다.
페나는 페이스북에 사연을 올렸을 때 많은 이웃들이 듀크의 주인을 비난했지만 실제로 그는 매우 친절한 사람이었다며 이웃들이 몰랐던 사정이 있었을 뿐이이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 등록일: 2021-08-04

NBA 크리스 폴, 피닉스서 마흔까지 뛴다…4년 1억 2천만달러 계약

미국프로농구(NBA) 베테랑 가드 크리스 폴(36)이 피닉스 선즈에 잔류한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3일 "폴의 에인전트인 'CAA 바스켓볼'의 스티브 휴먼과 타이 설리번은 피닉스와 계약을 맺기로 합의했다"며 "폴은 피닉스와 4년 최대 1억 2000만 달러에 이르는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폴은 자신...

  • 등록일: 2021-07-28

"백신 접종 합시다" 주지사의 공허한 접종 권고

코로나 19 감염이 아리조나에서도 다시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덕 듀씨 주지사는 아리조나 주민들에게 백신접종을 촉구했다. 공화당 소속의 듀씨 주지사는 지난 주 금요일 "백신을 접종해달라"며 "아리조나는 물론 전국의 의료 전문가들이 백신의 안전성에 동의하고 있다. 백신접종은 올바른 선택이다. ...

  • 등록일: 2021-07-28

아리조나 코로나 19 입원환자 급증…대형 병원들 직원 접종 의무화...

수요일 아리조나의 코로나 19 일일 신규확진자가 1361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92만1445명이 됐다. 신규 사망자는 2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1만8천185명이다. 마리코파 카운티의 누적 확진자는 57만8218명, 사망자는 1만421명이다. 6월까지 5%가 유지되던 양성판정율은 7월 11일에 11%, 7월 18일 주...

  • 등록일: 2021-07-28

주 보건국, "CDC 지침에 따라 접종자도 실내 마스크 착용&qu...

화요일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에서 수정된 코로나 19 방역 지침을 발표한 후에도 아리조나에서는 변동되는 사항이 없을 것이라고 덕 듀씨 주지사는 밝혔다. CDC은 델타 변이가 급속도로 확산되는 가운데 백신접종 여부에 관계없이 미국 내 전파율이 높은 일부 지역에서는 모두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

  • 등록일: 2021-07-28

"주말 동안 연간 강우량의 1/4 쏟아져 - 곳곳 돌발홍수로 피...

주말 집중호우로 메트로 피닉스에는 2013년 이후 거의 10년 만에 비가 가장 많이 내린 7월로 기록됐다. 이번 주에는 멕시코에서 유입된 폭풍전선으로 인해 목요일에 또 한 차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주말 동안 밸리 전역과 아리조나 주에 폭우와 돌팔 홍수가 이어진 후 이번 주는 7월 26일의 보통 ...

  • 등록일: 2021-07-28

사망한 경찰 딸 첫 등굣날…동료들이 준비한 아주 특별한 선물

"좋은 아침이야" "좋은 하루가 되길 바래" "첫 등교를 즐기렴" 27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아침 챈들러시의 한 유치원 입구에는 제복을 갖춰 입은 20명 안팎의 경찰과 재향 군인 등이 5살 여자아이 줄리아나 키너드에게 노란 장미를 한 송이씩 선사하며 첫 등교를 축하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 등록일: 2021-07-28

운전중 미사일처럼 날아와 꽂힌 쇠기둥…'구사일생'

메사의 도로에서 쇠기둥이 갑자기 날아와 운행 중이던 차량에 꽂히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맨디 포프는 지난 22일 오전 SUV를 몰고 메사의 51번 프리웨에 진입하던 중 1.2m 길이의 쇠기둥이 앞유리 중앙 부분을 뚫고 들어와 뒷좌석에 박히는 사고를 당했다. 쇠기둥은 포프...

  • 등록일: 2021-07-28

가짜뉴스로 다시 떠오른 마리코파 카운티 유권자 정보 해킹 사건

지난 해 11월 선거 이전에 마리코파 카운티 유권자 자료를 도난당했었다. 이 사건은 여전히 경찰에서 수사 중이지만 분명한 것은 당시 해커가 카운티에서 선거결과를 저장하는 카운티 선거관리 시스템까지는 접근하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아리조나 선거 재검표에 참여하고 있는 일부 관계자들이 가짜뉴...

  • 등록일: 2021-07-28

"만성질환 및 장애아동, 부모가 급료 받으며 직접 돌볼 수 ...

전국적인 간호인력 부족을 해결하면서 동시에 질병을 앓고 있는 가족을 도울 수 있는 새로운 법안이 도입됐다. 코로나 19 펜데믹이 시작될 때, 바이러스에 가장 취약한 사람들은 격리가 권유됐다. 그 당시 아리조나 메디케이드 (AHCCCS)와 발달장애부 (DDD)에서는 부모들에게 만성질환을 앓고 있거나 장...

  • 등록일: 2021-07-28

전 히글리 학군 교육감, 담합입찰 등 관련 혐의로 기소돼

동부 밸리 학군의 전 교육감이 수백만 달러 규모의 건설 프로젝트와 관련된 담합입찰 혐의로 기소됐다. 드니즈 버드웰은 히글리 통합학군 교육감으로 재직 기간에 2012년 두 개 중학교와 관련된 혐의로 7월 13일, 또 다른 세 명과 함께 기소된 것으로 아리조나 감사실 보고서에 기록됐다. 보고서에 의하...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