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song jong chan.jpg


여러분은 살아 오면서 "장어와 복숭아, 보신탕과 마늘은 함께 먹으면 탈이 난다'라는 말 들어 보셨습니까? 그러면 스테이크엔 파인애플이, 또 소주엔 오이가 제격이다'라는 말은 들어보셨나요?
우리 민족의 전통 음식문화를 살펴보면 겨울철에는 가을에 저장했던 음식을 주로 먹었고, 봄, 여름, 가을에는 제철에 생산되는 음식을 먹음으로 제철에 필요한 영양소를 섭취하는 관습이 있습니다. 이처럼 자연의 법도(法道)에 순응된 우리 선대(先代)의 식생활은  순수 original well-being 문화 중에 하나라고 하겠습니다.
머지않아 새 봄이 찾아 올 것 입니다. 제철에 생산되는 음식을 드시되 궁합을 맞춰 드시면 더욱 건강한 생활이 되리라 생각하며 이 글을 써봅니다.
우리가 매일 먹는 음식에도 함께 먹어서 좋고 안 좋은 궁합(宮合)이 있다고 합니다. 함께 만나 체내로 들어가면 소화 흡수율이나 혈액 순환을 돕고 영양학적으로 좋은 찰떡 궁합이 있는가 하면 멀쩡한 데도 오히려 같이 먹어 탈이 나는 악연이 있다는 것입니다.
한의학 의서(醫書)를 보면 '약과 음식은 그 근원이 같다'고 나와 있습니다. 어떻게 먹는 지에 따라 약이 음식이 되고, 음식이 약이 될 수 있다는 말입니다. 서양의학의 시조 히포크라테스는 환자 치료의 근본을 식이요법으로 보아서 음식으로 고치지 못하는 병은 약으로도 못 고친다고 할 만큼 음식의 중요성을 강조하였습니다.
이글에서의 음식 궁합은 영양학적으로 접근한 개념으로, 흔히 알고 있듯 한의학에서 말하는 체질 음식과는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사람 체질에 좋은 음식이 있다고 하지만, 음식끼리 만나 상승 작용을 일으킨다는 식의 궁합론은 서양식단을 기본으로 한 것 입니다. 또 파전에 굴이나 오징어 같은 해물을 넣는 것은 파의 뜨거운 기운을 해물의 찬 기운으로 가라앉히기 위한 것이며, 몸에 좋다는 음식들은 다 이런 원리가 밑바탕에 깔려있다고 합니다.
'음식 먹고 체한 속을 음식으로 푼다'는  말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독성 때문에 먹지 못하던 메밀을 무즙으로 중화시켜 먹거나, 돼지 고기에 체했을 때에 생새우국이나 약불에 볶은 마른 새우를 물에 타 먹는 방법들이 있습니다.
어느 식품학자는 "기왕이면 맛도 좋고 영양학적으로 좋은 음식끼리 먹는 게 좋지 않냐"며 "음식 궁합으로 음식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어, 식생활을 보다 윤택하고 풍성하게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

1. 함께 먹으면 좋은 음식
돼지고기와 새우젓, 감자와 버터, 복어와 미나리는 맛 뿐 아니라 영양학적으로도 '환상의 파트너'입니다. 새우젓은 짠 맛이 소화액 분비를 촉진하기도 하지만 그자체가 단백질 분해효소와 지방 분해효소를 갖고 있습니다. 자연히 소화가 잘 되도록 돕습니다. 사과보다 비타민 C가 5배나 많은 '비타민 덩어리' 감자는 버터와 잘 어울립니다. 버터에는 비타민C가 흡수되도록 돕는 비타민A와 염분이 풍부하기 때문입니다. 스테이크 옆에 토마토나 파인애플을 곁들이는 데에도 이유가 있습니다. 토마토의 시큼한 맛을 내는 구연산과 사과산은 위액 분비를 촉진시켜 음식물 소화를 돕고 기름기를 중화시키기 때문입니다. 침의 분비를 돕는 '일급 소화제' 파인애플은 육질을 펩티드와 아미노산으로 분리하는 효소를 갖고 있어 육질을 부드럽게 합니다.
미역 냉국이나 다시마 토란국도 잘 어울립니다. 미역 같은 해조류는 섬유질이 많아 위가 약한 사람에겐 소화가 잘 안됩니다. 이 때 해조류를 부드럽게 만들어 소화를 돕는 식초를 쓰면 좋습니다. 다시마에 든 알긴이란 당질과 요오드는 토란 속 유해 성분의 체내 흡수를 억제합니다.
식품연구가 이자혜씨는 "깍두기와 무채 등 반찬으로 빠지지 않는 무에는 지방이나 단백질을 분해하는 효소가 다량 들어있다"면서 "우리가 아무렇지 않게 함께 먹는 음식엔 알고 보면 조상들의 지혜가 담겨 있다"고 합니다.
딸기와 우유, 커피와 치즈도 함께 먹으면 좋습니다. 딸기는 우유의 소화를 돕고, 우유는 딸기의 신맛을 부드럽게 감싸줍니다. 치즈에 담뿍 든 단백질은 커피 속 카페인 성분으로 손상 받을 수 있는 위벽을 보호하기 때문입니다. 


식물성 냉면+식초, 라면+녹색채소, 청국장+신김치, 녹즙+식초, 마늘+식초, 인삼+벌꿀  
채소류 시금치+참깨, 취나물+깨두부, 당근+식초, 오이+식초, 더덕+고추장, 고구마+김치, 파슬리+식용유, 토란+ 다시마, 목이버섯+율무 
과실류 수정과+잣, 모과차+유자차, 홍차+레몬, 배+생강, 가지+기름, 토마토+기름 
어패류 고등어+무, 복어+미나리, 젓갈+귤(유자), 재첩+부추, 생선초밥+고추냉이, 생선회+생강, 새우+아욱, 자라+구기자, 굴+레몬, 조개탕+쑥, 멸치+풋고추 
육 류 육회+배, 돼지고기+표고버섯, 돼지고기+새우젓, 불고기+깻잎, 설렁탕+깍두기, 스테이크+파인애플, 고기+키위, 보신탕+들깨, 선지국+콩나물
우유 유제품  우유+간, 우유+딸기, 햄, 치즈+빵, 치즈+감자, 스파게티+파르메산치즈, 카레+요구르트


경보당 한의원 (480) 314-0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101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암(癌)과 음식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2-21
101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암(癌)과 음식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2-14
100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암(癌)과 음식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2-07
100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음식의 궁합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1-31
»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음식의 궁합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1-24
100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약과 음식의 관계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1-17
100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약과 음식의 관계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1-10
100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약과 음식의 관계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8-01-03
100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아토피 피부염(Atopic Dermatitis)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2-27
100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아토피 피부염(Atopic Dermatitis)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2-20
100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아토피 피부염(Atopic Dermatitis)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2-13
100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아토피 피부염 1(Atopic Dermatitis)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2-07
999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중풍(中風:뇌졸중) 7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1-29
99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중풍(中風:뇌졸중) 6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1-22
99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중풍(中風:뇌졸중) 5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1-15
99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중풍(中風:뇌졸중)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1-08
99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중풍(中風:뇌졸중)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1-01
99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중풍(中風:뇌졸중)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1-01
99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중풍(中風:뇌졸중)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0-18
99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고혈압(高血壓)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7-10-1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