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song jong chan.jpg

 

보골지(補骨脂)라는 약재는 그 이름에서'뼈의 기름을 보충해준다'는 의미의 효능이 있습니다. 뼈의 기름이란 우리 몸에서 골수(骨髓)를 의미합니다. 따라서 골밀도(骨密度)가 낮은 골다공증(骨多空症: osteoporosis)에 유효한 약재입니다. 보골지는 임상에서 신장(腎臟)과 비장(脾臟)의 기능을 보강하는 목적에 사용됩니다. 보골지는 신장(腎臟)에 들어가 양기(陽氣)를 북돋우고 정혈(精血)을 보강하여 뼈를 튼튼하게 하고 몸 속을 따뜻하게 하는 작용을 가지고 있어서 신(腎)의 양기가 허약하여 허리와 무릎이 시리고 아프거나 소변을 자주 볼 때와 음위증(impotence: 음경이 발기하지 않아 성관계를 맺을 수 없는 증상), 유정(遺精: 성행위와 상관없이 무의식 중에 요도로부터 정액이 나오는 상태), 유뇨(遺尿), 설사 등에 효과가 있습니다.
보골지의 다른 이름으로 파고지(破古紙)라고 하는데, 이 이름의 유래가 되는 전설이 있습니다.  옛날 한 선비가 과거를 보러 먼 길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부인은 남편의 건강을 위해 여러 가지 음식과 비상용 약재를 마련해 주었는데, 그 중에는 개암풀 씨앗을 담은 포장이 있었는데 "종이에 쌓인 까만 씨앗은 공부하시면서 차를 끓여 드시면 피로회복이 잘 될 거에요" 라고 정성스레 적혀 있었습니다. 한양으로 온 선비는 부인의 정성이 너무 고맙게 여겨져 과거에 합격하겠다는 일념으로 주야로 공부에 매달렸습니다. 그러다 보니 점차 체력이 떨어지고 의욕이 약해져 갔습니다. 그때 부인이 싸준 씨앗이 생각나 차로 끓여 먹기 시작하였는데 며칠 차를 마시니 의욕이 생겨나고 솟구친 정력으로 홀로 감당해 내기가 어려웠습니다. 선비는 고향집으로 달려가 부인을 안아주고 싶은 생각이 밤마다 간절했습니다. 하지만 꼭 과거에 합격하고 가겠다는 약속 때문에 참아야 했습니다. 어느 날 밤에 선비는 한번 일어난 욕정을 이기지 못하고 공부를 하다가 결국 수음(手淫)을 하고 사정하게 되었습니다. 그 방사가 어찌나 셌던지, 그만 머리맡에 놓아둔 서책에까지 튀었습니다. 이윽고 마음을 가다듬고 공부를 하려고 책을 보니 앞에 놓인 책이 마구 찢겨져 있었습니다. 사정된 정액이 책장을 찢어놓은 것입니다. "아뿔싸! 그 놈의 씨앗을 끓여먹고 책장을 찢어놓고 말았구나!"하며 선비는 후회했습니다. 그 후 그 씨앗은 종이를 찢어 놓았다는 의미에서 깨뜨릴 파(破), 옛 고(古), 종이 지(紙)로 '파고지'라 불리게 되었습니다.
보골지는 원래 중국의 사천(四川)과 하남(河南) 지방이 원산지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남부지방의 야산에 흔히 자생하였으나 지금은 야산의 개발로 채취되는 양이 지극히 줄었고 충북 청주지방의 농가에서 소량 재배되고 있습니다. 결국 수요량이 많아서 주로 중국산을 수입해서 쓰고 있습니다. 보골지의 성(性)은 대온무독(大溫無毒)으로 아주 따뜻한 성질이고 독이 없으며, 미(味)는 신(辛)으로 매운 맛이 있습니다. 귀경(歸經)은 신(腎) 비(脾) 심포(心包)의 3경(經)에 관여합니다. 수취(修治)는 주초(酒炒)로 술에 하루 저녁 담갔다가 볶든지 또는 염수초(鹽水炒)로 소금물에 볶아서 사용합니다.
보골지의 효능은 오로칠상(五勞七傷)을 다스리며 풍허냉(風虛冷)의 증상과 신양(腎陽)의 허쇠로 나타나는 남성의 발기부전(勃起不全), 요슬산통(허리와 무릎이 시리고 아픈 증상)과 남성의 낭습(囊濕: 음낭 밑이 축축하게 습기가 차는 증상), 소변삽(小便澁: 소변이 한 번에 시원히 나오지 못하고 끊김)의 증상을 다스리며, 비신양허(脾腎陽虛)로 인한 만성적 설사를 다스리는 효력이 있습니다.
보골지는 오행(五行) 중에서 화토(火土)의 기(氣)를 품고, 겸하여 천(天: 하늘)의 양(陽)을 얻고 태어났으며, 양중(陽中)의 음(陰)에 속합니다. 성질(性質)은 승(昇: 올라감)보다 강(降: 내려감)하는 면이 많으므로 능히 명문(命門: 오른 쪽의 신장으로 인체의 핵심적 기관의 하나)을 돕고, 단전(丹田)을 따뜻하게 하여 신명수렴(神明收斂: 정신을 거두어 가다듬음)하는 작용을 합니다. 또 심포(心包)의 화(火)로 하여금 명문의 화(火)와 상통하므로 보신(補腎) 장화(壯火) 익토(益土)의 요약(要藥)이 됩니다.
보골지는해구신(海狗腎)과 배합하여 발기부전을 다스리며, 소회향(小回香) 토사자(兎絲子) 익지인(益智仁)과 배합하여 신기허한(腎氣虛寒)으로 오는 소변빈삽(小便頻澁)을 다스리며, 육계(肉桂) 부자(附子)와 배합하여 요슬냉통(腰膝冷痛)을 다스립니다. 또 신허요통(腎虛腰痛)에는 두충(杜沖)을 배합하며, 비신허사(脾腎虛瀉: 비장 신장이 허약해서 오는 설사)에는 육두구(肉荳寇) 목향(木香)을 배합하여 다스립니다.  보골지는 감초(甘草)와 성질이 맞지 않아 함께 사용할 수 없으며, 결핵성 질환에 나타나는 음허유화(陰虛有火: 음의 부족으로 오는 발열감)의 증(證), 양도망거(陽道妄擧: 남성이 아무 때나 발기되는 증상), 익혈(溺血: 피가 섞이는 소변), 대변비결(大便秘結: 심한 변비), 내열작갈(內熱作渴: 열이 많아 갈증이 심한 증) 등의 증상에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경보당 한의원 (480) 314-07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1404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샌프란시스코 언덕에 황제의 기를 꽂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2-09
1403 [바쿨라 변호사의 법률 칼럼]위험한 도시, 죽음의 도로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2-09
140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의이인(薏苡仁)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2-09
1401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만두피 없는 굴림만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2-09
1400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샌프란시스코 언덕에 황제의 기를 꽂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2-02
1399 [바쿨라 변호사의 법률 칼럼]교통사고 변호사 만날 때 어떤 서류를 챙겨가야 하나요?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2-02
139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육종용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2-02
1397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나막 물김치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2-02
1396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샌프란시스코 언덕에 황제의 기를 꽂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26
1395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두부 무 조림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26
1394 [바쿨라 변호사의 법률 칼럼] 새해가 되면 업데이트하세요!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26
1393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익모초(益母草)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26
1392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샌프란시스코 언덕에 황제의 기를 꽂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19
1391 [바쿨라 변호사의 법률 칼럼] 내 보험을 사용해야 하나요?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19
139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익모초(益母草)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19
1389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아스파라거스 들깨가루 볶음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19
1388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아리조나]"샌프란시스코 언덕에 황제의 기를 꽂다" 이범용(시인, 전 여성지 '여원' 기자)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12
1387 [바쿨라 변호사의 법률 칼럼] 세입자 보험 (Renters Insurance)은 어떤 것인가요?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12
138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결명자(決明子)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12
1385 [정선심 요리사의 건강요리] 고구마 찰전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22-01-1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