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newjc.jpg


최근 모기지은행에 따라서는 $20,000~$30,000까지도 지원하면서 Short Sale을 승인하는 경우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JPMorgan Chase는 경우에 따라서 $35,000까지도 지급하면서 Short Sale을 승인하기도 했는데, 일부 주(states)에서만 시행하던 것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합니다.

Bank of America는 2011년 가을부터 플로리다에서 시험적으로 $5,000에서 $25,000까지 지원하면서 Short Sale을 촉진을 시험하고 있습니다.

Wells Fargo 또한 $3,000에서 $20,000까지 지원하면서 Short Sale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위의 모든 경우는 이사비용 $3,000 정도를 지원하는 HAFA Short Sale과는 전혀 다른 별개의 제도입니다. 내용을 보시다시피 각 개별 모기지은행의 형편에 따라 지원방법 또한 다릅니다.

그렇다면, 은행은 왜 별도의 자금지원을 하면서 까지 Foreclosure 대신 Short Sale을 선호할까요?

첫째, 모기지은행에서 Short Sale을 지원하기 위해서 $10,000에서 $20,000을 추가 지급한다고 해도, 지지부진한 Foreclosure 보다는 훨씬 비용절감이 된다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둘째, 융자조정(Loan Modification)이 불가능하다면, 모기지은행 입장에서는 Short Sale을 지원하는 것이 휠씬 좋은 차선책이 될 수 있습니다. 플로리다의 경우 Foreclosure되는 집의 소유자들 절반이 2년 이상 모기지를 납부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플로리다에 사는 사람들은 2년 이상 모기지를 내지 않으면서도 집에서 잘 지낼 수 있나요? 그렇다면 아리조나에 사는 우리는 너무 쉽게(?) 집을 포기하는 것은 아닌가요? 플로리다의 모기지은행, 플로리다의 집주인들 제각각 다른 형편에 있기에 아리조나와는 다르다는 것에 이해가 필요하고, 우리도 최대한 부동산시장의 변화에 따른 혜택(?)을 얻기 위해서는 전문 에이전트의 전문지식이 필요합니다.

지금 당장 모기지은행에 전화하셔도 본인이 위에서 언급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파격적인 지원방법이 대단히 간헐적이고 일관성이 없다는 것이 부동산업계의 불만이기도 합니다.

부동산업계의 불만은 모기지은행의 입장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에 기인한다고 봅니다. 언젠가 Portfolio Loan과 Non-portfolio Loan에 대해서 구분 설명을 드린 적이 있습니다. 위의 파격적인 Short Sale 지원방안은 Portfolio Loan에 주로 해당된다는 것을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 한인들이 이용하고 있는 대부분의 모기지는 Non-portfolio Loan에 해당할 뿐 아니라, 미국 대부분의 모기지가 Non-portfolio Loan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처음부터 매월 Bank of America에 모기지를 납부해왔다고 해서, Bank of America가 자신들의 금고에 있던 자금으로 융자를 해 주었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만약 금고에 있던 자금으로 융자를 해 주었다면 Portfolio Loan이지만, Fannie Mae나 Freddie Mac자금으로 융자해주고 모기기관리를 대행하고 있었다면 Non-portfolio Loan에 해당합니다. 본인이 이용하고 있는 모기지가 Portfolio Loan인지 Non-portfolio Loan인지 확인도 하지 않은채, 그냥 집을 포기하기에는 너무 억울하지 않으세요? 모기지은행의 내부관리흐름까지도 잘 파악하고 있는 전문 부동산에이전트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제가 도와드렸던 분들은 모두 Non-portfolio Loan에 해당되어 파격적인 현금지원을 받아낼 수 없었지만, 제가 아리조나의 여러 타이틀회사에 확인한 결과, 실제로 파격적인 Short Sale 현금지원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모기지은행이 Foreclosure보다는 Short Sale을 선호하는 것으로 태도가 바뀐 것 같은데, 왜 부동산시장에는 Short Sale 매물이 눈에 띄게 증가하지 않았을까요? 다음주까지 고민하여 보시고, 제가 제시하는 이유와 일치하는지 확인해 보세요.

Short Sale은 꽤나 긴 시간이 소요되는 부동산거래입니다. 각 절차마다 전문가의 도움이 많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꼭 경험많은 전문가와 상담하세요. 

미국 선거권을 잘 행사해 주세요. 주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한 지름길입니다. 제가 하는 보잘 것 없는 주류사회를 향한 로비마저도 여러분의 선거권 행사가 정말 커다란 힘이 됩니다. 투표 꼭 하세요.


Michael Jung (정 철)

Real Estate Broker 

[email protected]  (602)481-90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96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아나니아와 삽비라의 죽음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6-07
395 [최도진 교육칼럼] Regular Decision, Early Decision, or Early Action? 아리조나 타임즈 2012-06-07
39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과 무 이야기 3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31
393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기도의 위대한 힘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31
392 [최도진 교육칼럼] 언제, 몇개의 대학에 지원할 것인가?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31
391 [류연철 박사 건강칼럼]몸매 'S라인'보다, 척추 'S라인'이 더 중요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24
39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과 무 이야기 2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24
389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예수-구원을 얻게하는 이름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24
388 [최도진 교육칼럼] 아리조나 고등학교랭킹 그리고 대학지원절차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24
387 [류연철 박사 건강칼럼] 급증하는 컴퓨터 질환, 목이 아파요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17
386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생강(生薑)과 무 이야기 1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17
385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의 능력으로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17
384 [최도진 교육칼럼] 미국의 고 3은 Senior가 아니라 Junior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17
383 [류연철 박사 건강칼럼] 우리아이 키는 유전에만 좌우되지 않습니다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10
38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우황(牛黃) 이야기 2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10
381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베드로의 첫 이적 -앉은뱅이의 치유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10
380 [최도진 교육칼럼] "몇월달에 SAT를 보는 것이 가장 유리한가?"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10
379 [류연철 박사 건강칼럼] 키 크는 방법 좀 가르쳐 주세요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03
37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우황(牛黃) 이야기 1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03
377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초대교회의 삶의 모습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2-05-03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