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booked.net

new1.jpg


겨울이 가고 피닉스에도 짧은  봄날이 왔다. 겨울내내 자리보존하던 노인은 봄이되자 어느 정도 체력을 회복했다. 이때부터 노인은 쥬리아에게 아주 조금씩  황금에 대해 비밀을 털어 놓았다. 노인은 또한1884년 이후 한 번도 오르지 못한 슈퍼스티션 산에 가고 싶어 했다. 그러나 81세의 노인이 말을 탄다는 것은 무리, 쥬리아는 라인하르트와 상의한 후 세낸 마차나 승합마차에 노인을 태워 슈퍼스티션 산까지 가기로했다.


어느 따스한 봄날, 세 사람은 쥬리아와 라인하르트가 슈퍼스티션 산 가장 가까운 곳에 세를 낸 방까지 노인을 태운  마차를 몰았다. 슈퍼스티션 산 밑까지 다다른 노인은 한참 산을 바라보더니 다시 침묵에 빠졌다. 그리고 노인의 병세는 다시 오락가락했다. 그러면서 봄날은 갔다. 쥬리아의 음료수와 아이스크림 가게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정신없이 바빴다. 왈츠 노인은 가끔 만나는 쥬리아에게 황금에 관해 입을 열었으나 쥬리아는 길고 더듬거리는 노인의 말을 차분히 들어줄 여유가 없었다. 노인은 대신 라인하르트에게 말했으나 젊은 라인하르트는 노인의 초점없이 중얼거리는 말을 참고 견딜만한 인내심이 없었다. 어느 날 노인은 거친 개척민의 삶을 겪어보지 못한 풋나기같은 라인하르트에게 "그곳은 아주 거친 산속이란다. 황금은 100스퀘어 피트 정도의 작은 땅에 묻혀있다. 아직도 캐지않은 곳이 두 군데야. 몇 발자국만 비켜나도 찾지못해. 지금 내말을 잘 듣지 않으면 내가 간 다음 너희들은 몹씨 후회할거야" 하고 말한 것을 분명히 기억한다. 중얼거리는 노인의 말을 제일 잘 이해하는 사람이 쥬리아였다. 쥬리아가 좀처럼 시간을 못내자 노인은 자신의 계란 배달을 때때로 도와주던 심부름하는 아이 정도로 생각하는 라인하르트를 잡고 이 처럼 이야기했다.


피닉스의 뜨거운 여름이 조금 누그러진 10월 노인의 병세는 더 나빠졌다.

10월 25일 일요일 새벽, 밤새 병세가 악화된 노인을 지키던 쥬리아는 먼동이 틀 무렵 의사를 부르려고 집을 나섰다. 마침 골목에서 왈츠와 이웃하고 살던  딕 홈스와 로버트 기데온을 만났다. 쥬리아는 두 사람에게 노인의 병세를 말하고 의사를 데려오는 동안 곁에서 지켜줄 것을 부탁했다. 마침 의사는 해산을 돌보러 왕진 중이었다. 쥬리아가 의사와 함께 집에 도착했을 때 노인은 벌써 새벽 6시경 운명했다.


노인이 운명할 때 쥬리아의 부탁으로 침대 곁을 지키던 딕 홈스는 노인이 침대 밑에 있던 나무로 된 무거운 양초 상자를 자신에게 주었다고 했다. 노인이 홍수 때 이틀간 물에 잠긴 나무에 매달렸던 자신을 구해준 사례로 주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황금이 뭍힌 장소도 말해주었다고 했다. 이 상자 속에는 약 4,800달러 어치의 정제되지 않은 금이 들어있었다.


노인은 다음 날 오전 10시 피닉스 파이오니어 공동묘지 19블럭 묘지 4에 슈퍼스티션 산의 황금 비밀을 가슴에 품고 영원히 잠들었다. 냉동시설이 발달되지 않은 시절이라 당시는 사망하면 즉시 매장했다. 그러나 관을 짤 라인하르트는 오전 내내 보이지 않았다. 라인 하르트는 보통 금요일 밤 일이 끝나면 술집으로 달아나 토요일까지 여러 술집을 전전하다 일요일 오후 느긋하게 나타나곤 했다. 노인의 관은 라인하르트가 돌아온 일요일 오후부터 알버트 샤퍼와 둘이서 준비한 후 일요일 10시 쥬리아와 그녀의 애인 알버트 샤퍼, 그리고 라인하르트 세 사람만이 노인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황금상자를 가져간 딕 홈스와  노인의 병실을 기웃거리던 동네 사람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슈퍼스티션 산에 운명을 건 쥬리아 

억새풀들이 8월의 후덥지근한 바람이 불때마다 '달그락, 달그락' 꼭 방울뱀이 꼬리를 흔드는 듯한 소리를 낸다. 위버스 니들 바위 끝에 반쯤 걸친 달빛을 받고  산은 더욱 더 괴기스런 모습이다. 지친 하루를 보내고 쥬리아는 근처 높은 바위에 홀로 앉아있었다. 그녀가 산에 오른 지도 벌써 얼마만인가. 그간 수확은 아무 것도 없었다. 전 재산을 들여 마련한 장비를 가지고 노인이 멀리서 손가락으로 가리킨 곳을 어림잡아 뒤졌으나  나오는 것은 검은 돌덩이 뿐이었다. 이제 준비해간 양식도, 마실 물도 바닥을 들어냈다. 절망에 빠진 그녀에게 '달그락' 거리는 갈대부딪히는 소리가 괴기한 달빛과 함께 수백마리의 방울뱀이 되어 자신에게 다가왔다. 쥬리아는 자리에서 일어나 권총을 뽑아들고 소리나는 곳을 향해 미친듯 소리를 질러가며 총을 쏘아댔다. 한밤의 총성은 메아리가 되어 온산을 울렸다. 일행들이 놀라 달려왔을 때 쥬리아는 권총에 총알을 계속 장전해가며 쏘아댔다. 한 상자의 총알을 모두 쏘아버린 쥬리아는 미친 듯 산발한 머리를 흔들며 웃어댔다.


쥬리아는 노인을 매장한 후 황금상자를 무단으로 가져가버린 딕 홈스와 지루한 싸움을 시작했다. 쥬리아는 노인이 남기고 간 황금이 그를 마지막까지 돌 본 자신의 몫이라고 주장했으나 딕은 노인이 이틀간 홍수에 갇혀있을 때 목숨을 건져준 자신에게 감사의 뜻으로 주었다고 우겼다. 결말이 나지않는 싸움은 몇달간 계속되었다. 쥬리아는 딕과의 싸움을 포기하고 딕이 산에 오르기 전 서둘러 라인하르트와 애인 알버트 샤퍼를 데리고 노인이 황금을 숨겼다는 산에 올랐다. 장비를 구입하는데 자본이 딸리자 아예 아이스크림 가게마저 처분했다.


1892년 8월27일자 아리조나 데일리 가제트 신문은 당시 쥬리아의 산행을 다음과같이 보도했다.


"또 다른 '잃어버린 금광, 여인이 추적' 이라는 제목아래 "토마스 아이스크림 가게의 전 주인 토마스 여사가 이제 여성의 영역으로는 이례적으로 슈퍼스티션 산과 관련을 맺게되었다. 쥬리아는 황금이 묻혀있다고 자신만이 확신하는 지점을 탐광했다. 그녀는 동행한 두 남자의 도움을 받으며 근 두 달을 산에 매달렸으나 황금을 찾는데는 결국 실패했다. 이 금광은 한 노인의 임종시 존재가 밝혀졌다. 위치는 슈퍼스티션 산 주봉 서쪽 끝자락으로부터 조금 떨어진곳으로 알려졌다."


쥬리아는 실망하지않고 계속 금광에 매달렸다. 라인하르트의 동생과 아버지도 몬타나의 버지니아 시티에서 달려와 쥬리아와  함께 슈퍼스티션 산을 뒤졌으나 허사였다. 1893년도 허사였다.

1894년이 되자 쥬리아가 마련한 돈도 이제 바닥이 났다. 이제 그녀에게 남은것 은 깊은 절망뿐이다. 라인하르트의 동생 허어만은 "우리는 위버스 니들 근방과 브러프 스프링 산 근방을 집중적으로 탐색했다. 날씨가 너무 더워 오후에는 주로 그늘에서 보내고 오전에 산을 뒤졌다. 쥬리아와 라인하르트는 노인이  브러프 스프린 산 근방에 금이 묻혀있다고 귀띰했다고 말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쥬리아는 독일 이민자 출신으로 자신과 함께 산을 뒤진 한 살 아래인 알버트 샤퍼와 1893년 7월26일 결혼한다. 두 사람은 1894년 슈퍼스티션 근방에 광권을 등록했으나 개발은 하지않았다. 산에서 내려온 쥬리아는 슈퍼스티션 산의 황금지도를 만들어 호기심 많은 탐욕자들을 상대로 7달러에 팔았다. 이후 샤퍼는 세상은 홍수로 멸망한다는 종말론자가 되어 검은 옷을 입고 수염을 길게 기른 모습으로 지붕에 올라가 자신은 노아의 방주이니 자신을 믿어야만 구원을 받을 수있다고 시끄덥게 떠들었다. 쥬리아도 그의 열렬한 신자가 되어 피마 인디안 마을로 들어가 열심히 전교했다. 두 사람은 모리스 타운 2마일 지점에  추종자들과 함께 "뉴 이스라엘"이라는 정착촌을 만들고 함께 생활했다. 

1919년 사망한 쥬리아는 피닉스에 몇 로트의 부동산을 포함하여 약 5천 달러에서 9천 달러의 재산을 남겼다. 황금에 눈이 멀어 탐욕스럽게 살아온 일생이었다. (계속)


new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21 [이범용 아리조나 역사이야기] 루즈벨트 댐 '태양의 계곡'에 번영을 가져오다(10)-공사장 주변 3마일 '드라이 존' 이내 위스키 반입 금지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8-06
720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월경불순(月經不順)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8-06
719 [미셸김 원장 칼럼] 무념(無念)의 하루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30
718 [이범용 아리조나 역사이야기] 루즈벨트 댐 '태양의 계곡'에 번영을 가져오다(9)-부족한 현장 일꾼 찾아 전국 3만리를 돌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30
71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월경불순(月經不順)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30
716 [미셸김 원장 칼럼] 그립다 그 시절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23
715 [이범용 아리조나 역사이야기] 루즈벨트 댐 '태양의 계곡'에 번영을 가져오다(8)-번영을 약속하는 초석을 놓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23
71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월경불순(月經不順)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23
713 [미셸김 원장 칼럼] 신(新)중년 여유롭고 활기찬 6075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16
712 [이범용 아리조나 역사이야기] 루즈벨트 댐 '태양의 계곡'에 번영을 가져오다(7)-번영을 약속하는 초석을 놓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16
71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자궁과 난소 이야기 4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16
710 [미셸김 원장 칼럼] 살다보면 다 그런 것을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09
709 [이범용 아리조나 역사이야기] 루즈벨트 댐 '태양의 계곡'에 번영을 가져오다(6)-댐 공사장 주변에 새 도시가 탄생하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09
708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자궁과 난소 이야기 3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09
707 [미셸김 원장 칼럼] 우리가 우리를 아껴야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02
706 [이범용 아리조나 역사이야기] 루즈벨트 댐 '태양의 계곡'에 번영을 가져오다(5)-솔트 강 유역주민들 거대 시멘트 자본을 격침하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02
705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자궁과 난소 이야기 2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7-02
704 [미셸김 원장 칼럼] 사랑은 아름다워라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6-25
703 [이범용 아리조나 역사이야기] 루즈벨트 댐 '태양의 계곡'에 번영을 가져오다(4)-댐 공사 축하 퍼레이드가 피닉스 시내를 누비다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6-25
702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자궁과 난소 이야기 1 file 아리조나타임즈 2014-06-2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