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jung ki won.jpg


이스라엘 백성은 홍해를 건너 광야 생활을 시작한다. 그들은 왜 광야에서 40년이라는 세월을 보내야 만 했을까? 출애굽 사건이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으로부터 분리시켰다면 광야생활은 이스라엘 백성을 극한 상황으로 몰아넣는다. 광야는 그들이 무장해제 당한 채 벌거벗은 몸으로 사막의 땅을 걷게 한다. 그들은 사막의 땅을 걸으며 무엇을 느끼고 경험하고 배우게 되는가? 광야생활은 그들이 가나안 땅에 들어가기 위해 거쳐야 할 혹독한 훈련과정이었다. 아무 것도 없는 척박한 사막에서 그들이 의지할 수 있는 것은 없었다. 뜨거운 태양이 작렬하는 한낮의 사막의 더위와 어두움과 함께 찾아오는 추위와 사나운 동물들의 공격의 위험 속에서 먹을 음식과 입을 옷 그리고 따뜻하게 잠잘 곳을 찾기는 쉽지 않다. 그들은 사막에서 생존의 위협을 느끼며 두려움과 공포에 떤다. 그러나 우리는 본능적으로 최악의 상황에서 하나님을 찾는다. 물 속에 빠져 지푸라기라도 잡아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서 하나님의 도우심을 바라는 간절한 바램이 우리를 하나님께로 인도한다. 그 것이 믿음의 시작이다.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나를 돌아보게 되는 것은 감사한 일이다. 내가 누구인지, 나의 삶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나는 지금까지 무엇을 위해 살았는지, 나는 지금 어디에 서 있는지 나 자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은 나 자신을 알고 하나님을 알게 한다. 무슨 일이 있어도 하나님을 붙들어야 한다는 간절한 생각이 마음을 덮을 때 그 생각은 믿음으로 바뀐다. 믿음은 하나님의 존재를 인식하고 인정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믿음은 막연한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구체적인 믿음이어야 한다. 예수 그리스도를 나의 삶의 주인으로 받아들이고 왕으로 인정한 후 예수 그리스도의 통치 안으로 들어가야 한다. 예수 그리스도에게 나의 삶의 전부를 바치는 행위가 믿음이다. 믿음은 생각이나 정신적인 각오를 의미하지 않는다. 믿음은 행동이며 순종의 결과로 나타나야 한다. 하나님의 도움이 없이는 잠시도 머물 수 없는 곳이 광야라면 그 곳은 다름아닌 우리의 삶의 현장이다. 영적인 존재인 우리는 하나님의 도움이 없이 이 세상을 살아갈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영적인 현실을 무시하고 살기때문에 느끼지 못할 뿐 이 세상은 악한 영의 세력들이 지배하는 무서운 곳이다. 우리는 치열한 영적인 싸움이 일어나는 삶의 현장에서 몸으로 부딪치고 좌절하고 깨어지고 절망하며 믿음을 배운다. 끝없이 계속되는 싸움을 통해 믿음은 생겨난다. 광야는 악한 영의 세력들이 우글거리는 곳이며 동시에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소중한 장소이다. 광야는 싸워 이기는 법을 경험하고 싸움을 통해 믿는 자들이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가 되는 것을 경험하는 곳이다. 이스라엘 백성은 광야에서 하나님과의 생활을 시작한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는 삶은 결코 불행이나 슬픔 또는 고난이 없는 안락한 삶을 보장하지 않는다. 단지 고통과 절망 속에서도 믿음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참고 견딜 수 있는 힘을 줄 뿐이다.  


광야생활을 시작한 이스라엘  백성에게 닥쳐온 첫 위기는 사막에서 가장 필요한 물의 위기였다. 그들은 3일 길을 걸었지만 물을 얻지 못했다. 그들은 마라에 도착하여 물을 발견하였으나 물이 써서 마실 수 없었다. 마라는 쓰다는 뜻이다. 하나님과 모세에 대한 깊은 신뢰와 애정을 가졌던 이스라엘 백성은 물의 위기 앞에서 무참하게 무너진다. 그들은 모세를 원망하기 시작한다. 믿음이 사라지면 그 자리에 불평과 불만이 싹트는 법이다. 우리의 삶이 쓰디쓴 고통과 달콤한 기쁨으로 뒤엉켜 있다면 고통 속에서 인내하며 달콤함을 발견하는 지헤와 믿음이 필요하다. 모세가 하나님께 부르짖고 하나님의 지시를 받아 나무를 물에 던지자 쓴물이 단물로 바뀐다. 죽은 물을 생명의 물로 바꾸는 기적은 십자가를 상징하는 나무를 통해서 일어나며 이는 하나님의 은혜와 섭리에 의한 것이다. 이 사건은 아무 관계가 없는 것처럼 보이는 율법과 건강의 상관 관계를 보여준다. 율법은 광야 생활을 거쳐 하나님의 성소에 이르기까지 하나님과 이스라엘 백성의 관계를 형성하고 언약을 유지하는 중요한 수단이며 광야생활을 대표하는 키워드이다. 하나님은 법에 순종하면 질병을 내리지 않고 병을 치료할 것을 약속하신다. 광야에서 만나게 되는 무서운 적은 질병이다. 병에 걸리면 치료를 받지 못하고 죽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쓰고 오염된 물은 첫번째 재앙을 연상케 한다. 애굽 사람들은 물이 피로 바뀌자 물을 마시지 못해 큰 고통을 받지 않았던가? 물에서 생명을 구한 모세는 이스라엘 백성이 물을 건너게 하고 광야에서 물을 마시게 한다. 이 사건의 초점은 율법에 있다. 하나님은 모세의 부르짖음에 가르침(토라)으로 응답하신다. 그리고 모세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했을 때 물은 정화되었다. 여기서 언급된 하나님의 법은 이미 존재하는 특정한 법을 지칭하지 않고 하나님의 법의 제안을 의미한다. 나는 여호와이며 치료자라는 선언은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의 법을 받아들이고 순종하도록 동기를 부여한다. 그들에게 법을 주어 관계를 유지하고 병을 치료하시는 하나님의 인도와 보호하심을 받지않고 어떻게 거친 광야를 건널 수 있겠는가?           


B2BChurch.org 정기원 목사 (480)209-927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16 [강위덕 작가 문학칼럼] 바람을 파는 흑인소녀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31
215 [윤종범 작가 문학칼럼] 젊음의 한가운데 서서 7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31
214 [미셸김 원장 라이프칼럼] 해방일? 건국독립일?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7
213 [류연철 박사 건강칼럼] 소변보셨나요?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7
212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십계명 4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7
211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뽕나무(Morus alba) 이야기 4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7
210 [강위덕 작가 문학칼럼] 그린마일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7
209 [윤원환 목사 기독칼럼] 미주한인교회 형성 이야기 8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7
208 [김기업 박사 성형칼럼] 사각턱 축소술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7
207 [미셸김 원장 라이프칼럼] 실패도, 지는것도 인생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0
206 [류연철 박사 건강칼럼] 뼈가 튼튼하려면 뭘 먹어야 할까요?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0
205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십계명 3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0
204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뽕나무(Morus alba) 이야기 3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0
203 [강위덕 작가 문학칼럼] 카타콤의 내비게이션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0
202 [윤원환 목사 기독칼럼] 미주한인교회 형성 이야기 7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0
201 [윤종범 작가 문학칼럼] 젊음의 한가운데 서서 6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10
200 [미셸김 원장 라이프칼럼] 음식 이야기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03
199 [류연철 박사 건강칼럼] 내가 앓고 있는 당뇨병, 고혈압 우리아이에게 유전되나요? <하>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03
198 [정기원 목사 기독칼럼] 십계명 2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03
197 [송종찬 원장 한방칼럼] 뽕나무(Morus alba) 이야기 2 file 아리조나 타임즈 2011-08-03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