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악덕금융 / 인덱스 상품

조회 수 4789 추천 수 0 2012.01.07 04:57:00
조심 *.231.40.66  

가장 문제는 회사가 피라밋이라는 보다도 상품의 문제입니다.

재정 세미나에서 그들이 제시하는 복리계산, 평균복리, S&P 500 지수... 도무지 말이 안되는 부분이 너무 많지요.

한달에 많게는 1000 이상씩 납입하면 은퇴즈음에 밀리언 달러 이상을 있다는...

인덱스 생명보험은 정말 위험합니다. 정말로...

2~30 , 밀리언 달러는 커녕 그동안 납입한 원금도 보장이 안된다는 것을 알게 되신다면 얼마나 속상하시겠어요.

나이가 들면서 커지는 보험 유지 비용은 절대 설명하지 않지요.

어쩌면 이런것에 대해 아는 사람도 없어 보였습니다.

 

중요한 사실은 S&P500지수가 보험의 인덱스 지수로 직접 적용되지 않습니다.

어렵더라도 보험회사의 약관을 차근차근 읽어보시면 적용지수는 보험회사 고유권한이라는 것을 있습니다.

 

회사가 이름을 바꾸기 전에 채용응시를 해서 본사를 들렀습니다.

다행히 저는 이미 보험 자격증을 소유하고 있어서 보험지식이 있었고,

뉴욕라이프, 멧라이프(스누피) 등의 보험회사와 연관이 있었지요.

사장의 브리핑을 듣고 12가지 정도 질문을 했습니다.

정확한 대답은 듣지 못하고 채용거부 되었습니다.

 

씁쓸한 마음에 저를 소개한 '형님'에게 말했습니다.

"형님, 아시잖아요. 옳지 않다는 . 상품이 정말 그런 상품이 아니라는거..."

형님 한숨을 쉬시며 말씀하셨습니다.

"~, 알지... 그런데 나이에 내가 어디가서 이만한 수입을 벌겠어. 영어도 안되는데..."

졸지에 친한 형님만 한분 잃어버렸습니다.

 

원래 이런식의 대표적인 미국 보험 마케팅 회사는 월드파이낸셜 그룹과 프라이메리카가 있습니다.

조심해야할 회사들이죠. 예전에 융자조정 한다는 어떤 젊은 사람이 처음 아리조나 한인사회에 시작을 했었죠.

사람 지금은 여기 없는 것으로 압니다...

본사에 들러 확인해보니 회사의 주를 이루는 사람들이 이미 월드파이낸셜 그룹, 프라이메리카에서 일하던 사람들이더군요.

그리고 이미 10년전 LA에서 열풍이 불었던 적도 있습니다.

 

아리조나는 그냥 내버려 두었으면 좋겠어요.

설명을 하고 싶지만 그냥 이정도만 하겠습니다.

졸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5'

oh

2012.01.07 10:39:29
*.212.134.79

안녕하세요. 궁금한게 있어서 그러는데요...

AXXA 라던지 AIG, ING 그리고 Prudential 도 인덱스 상품을 취급하고 있고 주력종목으로 키워나가고 있지 않습니까?

뉴욕라이프에서도 인덱스 만들어낸다고 보도 했구요.

그래도 안 좋은건가요?

낚시

2012.01.07 11:10:53
*.208.206.51

이 글 올린이는 하지 말라고 하면서 간접즉으로 돈이 되는 직업임을 암시하며 오히려 홍보를 하고 있내요

 

아주 고단수의 네거티브 마케팅이던지 아니면 논리력이 부족해서 그렇게 된건지는 모르겠지만

 

한가지 분명한건 개독에게 세뇌되어 두뇌가 무뇌아가 된 사람이라는건 분명 하군요

조심

2012.01.07 12:48:47
*.231.40.66

네. 맞습니다. 보험회사에서 나오는 상품이 아주 나쁜 상품이 있다면 왜 보험회사에서 그런 상품을 만들겠어요.

제 소견은 인덱스 상품은 원금보장이 개런티 되지 않기 때문에 신중하셔야 한다는 겁니다.

잘 되면 좋고, 잘 안되서 잃어버려도 그만인 정도의 금액으로 상품을 사신다면 그리 나쁘지 않다고 봐요.

 

그런데 문제는 이들의 재정세미나를 듣고나면 한달 100불짜리 보험을 사려고 했던 사람들도 5-600불짜리를 들거든요.

저축을 한다는 명목으로요. 그런데 재차 말씀드리지만 원금보장이 되지 않기 때문에 저축이라기 보다는 투자에 가깝다고 봅니다.

말씀하신 회사중에 ING의 경우에는 인덱스 지수를 3가지를 쓰고 look back period를 둔 후에 일정기간이 지나면 손님이 그 지수를 선택할 수 있게 합니다. 행생을 택할 것이냐, S&P500를 택할 것이냐, 또... 하나는 기억이 안납니다. 아니면 얼마분량을 각각 분배해서 적용할 것이냐 등등이요.

굳이 인덱스 상품을 사시길 원한다면 ING를 추천해 드리며 다만 거듭 말씀드리지만... 잃어버려도 될 만한 적은 금액으로 사실 것을 권해드려요. ING를 다루는 보험판매원에게 이 점을 좀 더 자세히 문의하시고 어영부영하는 사람들은 피하시고 정직하게 잘 설명해 주는 분을 찾아보세요. 보험 판매원은 많이 있잖아요. 미국분들도 많고...

 

그런데요.

요즘은 평균 수명이 길어져서 참 좋은 생명보험 상품들이 많이 있어요.

굳이 목숨을 걸고 곡예하듯이 불안한 상품을 구입하시지 않으시는 게 어떠신지요?

 

이 회사는 변동상품에 실패한 분들에게 인덱스 상품을 팔면서 "나는 보험 에이전트가 아니다. 재정전문가다" 뭐 이런식으로 소개하며 복리운용 방식, 그리고 그들이 그려내는 이상한 그래프들이 있는데 너무 엉터리에요. 그런데... 듣다보면 그런것 같고 나중에 알고보니 아니었는데 이미 너무 많이 가벼렸고... 뭐 이런거지요.

 

지나친 욕심이 화근이 아닐까요?

하나밖에 없는 고귀한 생명인데, 그 생명을 담보로 보장할 수 없는 허황된 꿈을 넣어주는 그사람들이 안타까운거죠.

그리고 경험하셨겠지만 사실 이 회사에서 처음 일하시는 분들은 우리가 주면에서 너무 쉽게 만날 수 있는 아주 친한 형님,누님,동생들이에요. 제 생각에는 처음부터 다 알면서도 나쁜생각을 가지고 열심히 사람들 채용하는 분들은 거의 없다고 봐요.

지금 이 순간에도 그저 회사가 시키는 대로, 이 상품이 완벽한 상품인줄 알고 그냥 믿고 가는거지요.

실지로 저에게도 "따지지 말고 그냥 믿고 와라. 언제 돈버냐"고 한 분도 있었어요.

그리고 사실 차분히 공부할 시간이 없어요.

그 시간에 한명이라도 더 채용해서 내 포인트를 올려야 하거든요.

그냥 제 바램은... 이상한 상품을 판다고 다 미친사람이나 나쁜사람이라고 낙인찍지 마시고 그냥 좀 기다려 주세요.

때가되면 다시 돌아들 오겠지요.

대신 여러분 본인이 보험을 드실 때 신중하시고요.

 

이 회사에 대한 아주 화가나는 일들이 있는데 그런것까지 쓰면 완전히 싸우자는 이야기밖에 안되니... 사실 그럴 생각은 없거든요.

그냥...

너무 지나친 욕심을 버리시고,

보험드실때 꼼꼼히 따져보시고,

그리고 보험설계 잘 하셔서 은퇴나 아니면 유산상속 잘 되셨으면 합니다.

 

10년전 이런방식으로 급속하게 퍼졌던 상품은 변동상품이었어요. 아시다시피 2000년 초반에 미 주식이 얼마나 좋았어요?

부동산도 좋았고요. 뭐.. 안좋은게 없었죠.

그런데 한달에 5백~1000불 변동상품 사셨던 분들 지금 캐쉬밸류 있는상품 거의 없어요.

 

오늘은 일하지 않는 토요일이라 시간이 되서 좀 적었습니다.

보험과 상관없는 직장에서 평범하게 일하는 직장인입니다.

금요일만 되면 토요일과 주일을 기다리는...

모두 행복하세요.

 

조심 드림

 

ps...

혹시 더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개인 이메일이나 전화번호를 남겨주세요.

도움이 될 만한 것이 있다면 도와드릴께요.

저는 제 정보를 입력하기 곤란하고 좀 쑥쓰럽고 그렇습니다.

 

전문인

2012.01.08 09:56:47
*.197.70.88

보험은 사망시 들어드는 보험도 좋고한데 가장 안전한것은 미국의 유수보험회사에 꼭 본인이 감당할정도의 보험만

드는것이 좋읍니다.

예를들어서, 본인사망시 지급받는 사망보험같은것은 그리 위험할것이 없지요

현재 한인들이 경영하는 스테이트홤, 올스테이트등등회사와 메트로라이프, 뉴욕보험, 프루덴셜등등모두 믿고 할수있는 회사들입니다.   너무 복잡하게 생각말고, 확실한 보험회사에 가입하면되고 무슨무슨 세미나에서 하는 보험들은 모두 신경쓰지말고 그런데 참가하는 자체가 비정상적으로 돈벌고자하는 사람들이기때문에 문제입니다.

지나가다

2013.07.21 02:28:20
*.150.34.177

인덱스 유니버설 라이프 생명보험은 프리덴셜,ING,Transamerica 등등 세계 유명한 일류 보험회사들이 내놓은 믿을 수 있는 상품입니다. 월드파이넨셜 그룹의 모회사는 Aegon이고, asset이 뉴욕라이프보다 큰 세계 13위 보험회사입니다. 정확한 보험 지식없이 유언비언을 퍼트리는 건 아닌지 걱정스럽군요. 


인데스 유니버설 라이프를 필요로한 가정에겐 저축효과를 줄 수 있기 때문에 투자성 보단 훨씬 안전합니다. 보험 상품이란 것이 원래 본인에게 맞는 상품이면 좋은것이지 보험 상품자체가 좋고 그름이 없지요. 보험이란 세일즈를 사람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이 겪은 좋지못한 경험으로 수많은 일류 보험회사가 내놓은 인덱스 유니버설 라이프 자체를 깍아내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시간이 있으면 글쓰신님이 그렇게 좋다는 회사 Met life나 뉴욕라이프에 대표상품인 variable 유니버설 보험가입자의 보험금이 반토막난 상품이나 리뷰해보시죠. 제 주위엔 metlife 보험에 십여년을 넣었는데 cash value 3-5만불씩 잃은 사람뿐이더군요.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294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24
330 다시는 아니 갈사람 [5] 제시카 2012-02-26 4855
329 기분이 너무 불쾌해서 글을 적습니다. [4] 학생 2012-02-26 4291
328 아이피주소를 부분적으로 공개합니다 [10] 어드민 2012-02-25 6647
327 순회영사업무 예약 3월1일부터 시작합니다. 아리조나 한인회 2012-02-25 2859
326 차량 탈취범 LA 한인타운서 추격전…윌셔-버몬트 주유소서 체포 맙소사 2012-02-24 5149
325 어제 오늘 계시판에 글들이 엄청 올라오네요 [6] 이상하네요 2012-02-24 3225
324 I-10 스피드카메라... [1] 카메라 2012-02-24 2142
323 요즘 고민입니다. 탈모때문에....ㅠㅠ 탈모 2012-02-24 2041
322 로또가 정말 행복을 가져다 줄 수 있을까? [1] 미스럭키 2012-02-24 2444
321 거미가 징그러~~!!! 벌레가 싫어서 2012-02-23 2256
320 혹시 이거 보셨어요? 완전 쇼킹... [2] 몽당연필 2012-02-23 2425
319 메사 아시아나 마켙... [2] 한인 2012-02-23 3458
318 The T-Mobile Dance 미남 2012-02-23 2332
317 골프장 추천... 골프장 2012-02-23 2226
316 입냄새 제거 [4] 찰리 2012-02-23 2170
315 미드라마로 영어 공부 (펌) 2012-02-23 2413
314 한국 드라마 웹사이트 알려주세요! [2] 심심 2012-02-23 2814
313 사진기 좋은 제품 추천좀... [2] 사진사 2012-02-23 1979
312 글렌데일, 피닉스, 십자수 가게?? [1] 재봉녀 2012-02-23 2367
311 기독교인이라면 꼭 한번 보셔야할 비디오! 러셀 2012-02-23 2283
310 저도 같이 웃자고 퍼왔어요. 배꼽 분실 책임 못집니다. [2] 또다른 펌쟁이 2012-02-23 2245
309 같이 웃어볼라고 퍼왔습니다. [1] 펌쟁이 2012-02-23 2342
308 나 참... 한국에서 억대 사기치고 미국와서 잘난척하는 인간들... [35] 신문고 2012-02-23 4610
307 나꼼수 봉주6회에 언급된 관련 전문가들의 관련 포스트 딴지 2012-02-21 2093
306 해를 품은 당 [1] 해품당 2012-02-21 2848
305 열린한인록을 만들려고합니다.여러분들의 의견을 알려주십시요. [1] 이승호 2012-02-20 2410
304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은 있을 수 없는 일 file 몽실녀 2012-02-16 2463
303 설화수 미국 홈페이지가 생겼네요. [2] Jane 2012-02-15 8538
302 템피, 찬들러 스시집 [1] 1 2012-02-15 3066
301 꽃게 구입 어디서 해야하나요 ? [1] 아이 2012-02-13 261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