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아래 환전 사기 조심

조회 수 81 추천 수 0 2021.02.14 14:05:48
환전사기조심 *  

중국에서 올리는건지, 미전역에 올렸다가, 사기 경고뜨면 흔적을 지우기 위해 삭제했다가, 다시 올리고 반복하고 있슴.

아마 사기치기 쉬운 나이많은 노인을 노리는거 같음. 경찰이 잡지 못하게 신분을 감추고 있슴. 경찰이 못잡는 신분만 노출

 

이사람 la코리아타운에 올렸다가, 워싱턴에 올렸다가, 아틀란타 올렸다가, 다른주에 올렸다가

하여튼 조심하세요. 지역을 돌아가면서 환전 글을 올리는 것은 100% 사기라고 봐도됨.

얼마전에는 애아빠라 했다가 이제는 애엄마라하네요. 개인정보 최대한 숨기고 조작할려고, 카톡이나 오픈카톡만 가능할겁니다.사기꾼들은 안심시키기 위해서 사진을 어디서복사해서 같다놓습니다. 한국에 있는 사기꾼인지, 중국에 있는 사기꾼인지

그리고 아래 카톡아이디도 수시로 바꾸고, 전화도 신분확인 없이 개설할수 있는거 개설했다가 없앴다가, 경찰에 꼬리 안잡히게, 안걸리고 빠져나가기 좋게 신분도 세탁도 꼼꼼히 잘하고, 하는거 보면 중국발 보이스피싱 뺨치는 존경스러운 스킬

 

마약이나 범죄와 관련된, 불법적인 돈이라면, 확실한 증거가 남아서 범죄 당사자가 됩니다. 마약 가방 몰르고 운반해준거보다 빠져날갈수 없는 마약 판매금액 수령같은 명백한 증거.

혹은 돈을 사기 당할수 있습니다. 어떤경우는 찾을수 없는 돈의 입금혹은 디파짓후 시간차이로 수수료를 급히 송금해달라고 하는경우. 혹은 한국에서 주말에 입금했는데, 주말에는 지연된다고 안심시키고 이상한 송금서류 보여주면서 수수료 보내달라는 등등, 

어떤 경우는 송금 직거래 하는데 나중에 총내미는 경우,

어떤 경우는 가짜 송금 프로그램 만들고 송금됐다고 보여주고 돈받고 튀는경우 

송금 사기 다양해요.

 

쉽고, 싸고, 간편하게 할수 있는 송금을, 이런 수수료 주면서 하는건 다이유가 있죠

이런 종류의 거래는 안하시는게 좋습니다. 

신분이 불체자라도 웨스턴 유니언같은곳을 이용하면 은행 계좌없어도 송금받을수 있습니다.

웨스턴유니언 이용하거나, 자기 계좌로 돈 받으면 되는것을, 왜 이런 이상한 송금 단계를 만든것일까요? 답은 사기, 혹은 돈 입금을 받은이후 FBI나 경찰이 집문을 두드릴 수 있습니다(구속후 징역이 좀 길겁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146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706
2165 시니어골프 모임안내 file KSGAA 홍보부장 2021-12-07 26
2164 융자면허 쪽집게시험대비반(실시간Online강의) (맞춤형코스)(한국어/영어반) loanschool 2021-02-11 32
2163 전립선염, 방광염 투병 체럼- 천연치유로 해결한 전립선염, 이번에는 방광염을 해결하러- 투병 체험담 손석호 2019-01-22 33
2162 다친 허리로 살아온 세월, 늘 먹던 것이 내 몸을 치료 손석호 2019-03-04 36
2161 고혈압-투병 체험담- 아내의 보호자로 참여했는데 내 고혈압도 해결 손석호 2019-01-22 39
2160 온라인 정토 불교대학(법륜스님 영상강좌+화상수업) file sunny7 2021-01-31 39
2159 삶에 도움되는 유명인 명언 공감 2021-12-05 39
2158 반포한강공원 세빛섬 일루미네이션 야경 영상 둥이 2019-01-13 44
2157 (연방시험)융자면허 쪽집게시험대비반(Online강의) (맞춤형코스)(한국어/영어반) loan school 2020-06-28 49
2156 성공의 비결은 목적을 향해 시종일관하는 것이다. - 디즈레일리 오늘의명언 2021-11-28 50
2155 류머티스 관절염 12년, 이제는 매일 웃어요- 투병 체험담 손석호 2019-01-22 51
2154 고혈압 10년, 용기내어 선택한 천연치유 손석호 2019-03-04 54
2153 유방암, 너무 힘들었던 항암치료, 천연치유라는 희망 손석호 2019-03-04 55
2152 뇌졸중 6개월 인사불성, 아내 덕분에 만난 천연치유 손석호 2019-03-04 60
2151 수술해도 앞이 보이지 않을 것이라는 녹내장 손석호 2019-03-04 61
2150 보험면허시험반(Online강의)(맞춤형코스)(최신적중문제/이론) insurance school 2020-06-28 63
2149 당뇨병 20년, 차 안에서도 남몰래 맞아야 했던 인슐린- 투병 체험담 손석호 2019-01-22 66
2148 오늘의 좋은글귀 - 아이유편 공감 2021-11-28 67
2147 위암 수술 후 늘어난 식탐 때문에 높아진 염증 수치 손석호 2019-03-04 68
2146 방광암 전이, 몸의 작은 변화들에서 희망이 보인다 손석호 2019-03-04 70
2145 미국기자가 삼계탕먹고 전세계를 향해 던진 메세지 // 미국인 소울푸드되자 한국에서 수출 1위 삼숙 2020-12-14 72
2144 성공의 지름길 sam123 2015-04-26 74
2143 위장 남한기자 북한종군기자로 밝혀짐(제192광수)포착 sam123 2015-10-07 74
2142 깊어가는 한국의 가을, 일산호수공원 둥이 2018-11-04 74
2141 2020 센서스 인구조사 "가상 인구조사 자가 응답 지원 (Virtual Census Self-Response Assistance)" file 아리조나 주 한인회 2020-06-26 74
2140 역사를 뒤집으면 안 되는 이유 sam123 2015-04-02 75
2139 화요 골프 안내 화요골프 2018-08-03 75
2138 화요 골프 안내 화요골프 2018-08-18 77
2137 하루에도 몇 번씩, 잘 때는 더 두려웠던 하반신 마비 손석호 2019-03-04 77
2136 2020올림픽 욱일기 반대 백악관 청원 Joseph 2019-10-20 7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