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물건 부탁 이제 너무 짜증나요..

조회 수 546 추천 수 0 2022.05.19 23:08:28
마른하늘맑은하늘 *.134.102.49  

국경제한때문에 그동안 한국에 못가다가 정말 간만에 한국다녀왔거든요.
해외여행이 좀 힘들어져서인가 오랜만에 한국다녀온다니까
여기저기서 한국에서 여기로 물건을 좀 가져다달라고 부탁하네요.
보통 여행객이 들고 들어올 수는 있지만 우편으로는 배송이 안되는 제품이라던지 (중고폰, 한국 약국에서 처방전없이 구입가능한 약들),
아니면 한국에서 가격이 절대적으로 저렴한 제품 (한국브랜드 화장품) 등 여기저기서 부탁을 하네요.
친한 지인들이라 알겠다고했는데 부탁받은 물건 사러다니는것도 은근히 시간이 많이 걸리고
또 그걸 캐리어에 넣으니 정작 제 물건 넣을 공간이 너무 좁아지는 사태가 발생해서..
결국 몇몇 제 물건중에 우편접수 가능한 물건은 한국에서 우편으로 보내고 왔어요.ㅡㅡ

다음부터는 물건부탁 안받을려고요 ㅋㅋ부탁받고 거절못한 제가 잘못이져 ㅋㅋ

제가 너무 속이 좁은건가요..ㅠㅠ


댓글 '4'

오래산 사람

2022.05.20 11:36:46
*

두번 해 주면 되죠..  미국 생활이 얼마나 바쁜데, 걸어 다니는 거리도 아니고,  오다가다 들릴수 있는것도 아니고..  그냥. 양해를 구하세요. 한두번 해 줬으면 충분히 하셨어요

GGG

2022.05.20 12:58:07
*

속좁은거 전혀아닙니다. 저도 똑같은 경험이후, 한국에 있을때 미국에서 카톡만 와도 확인하기 싫어요.. 거절하기도 미안하시다면, 대화할때 은연중이라도 "제3자한테 부탁받은게 너무 부담되더라.." 고 얘기하셔요~ㅜㅜ

민폐

2022.05.21 08:23:42
*.26.209.165

글쓴이님 속 좁은거 아니에요. 부탁하는 사람은 뭐 그런 부탁도 안들어 주나 하겠지만 부탁하는거 자체가 민폐란걸 아셔야해요. 일부러 시간과 정성을 투자해서 부탁한 물건 사러 다닐때 밀려오는 짜증스러움은 안 겪어보곤 모르죠. 

민폐2

2022.05.23 22:20:40
*.134.102.49

위에 얘기하는 분들 처럼 이참에 정리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요.
충분히 이해해요, 부탁하는 사람들이야, 각자 한사람이겠지만,
부탁 받고 가져오는 사람은 혼자서 그 많은 부탁받은 물건 구입하러 다녀야하고, 짐에 넣어와야 하고…

온라인 사이트들이 얼마나 많은데.. 저는 그냥 딱 잘라 알려줍니다.
이런데서 하는게 내가 다녀오는 거보다 빠르다고..
위에 분들 처럼 폐 끼치기 싫고 받기도 싫어서 끊을 때는 끊어야 좋죠

 

아래 사이트들 아시려는지 모르겠는데 저는 한국 제품 필요할 때 한 번씩 쓰고 있어요.

특히 배송비 행사나 이런 거 할 때 좋아요. 참고해보세요

 

한품

https://www.hanpoom.com/

샤샵

https://shaa.shop/global-main?utm_medium=comm_AT_HR&utm_source=AT&utm_campaign=220519_H&utm_term=comp&utm_content=HR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232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854
2373 법륜스님과 함께하는 행복학교 수강생 모집 newfile 행복학교 2022-06-29  
2372 미주한인 우리세상 제 267 화 banya 2022-03-05 13
2371 법륜슨님과 함께하는 온라인 정토불교대학 file Dharma 2022-03-12 22
2370 [공모] 2022년도 다배출 공정전환 지원 사업(취약지역 공정전환 지원 사업) 추가 공고 공모 2022-04-28 23
2369 누리호 발사 성공의 군사적 의미 전작권 2022-06-24 26
2368 「2022년 현충시설 활성화(체험․탐방)지원 공모사업」 시행공고 공감 2022-03-23 27
2367 감로사 천세련작가 전시회및 한국전통차 시연회 file 반야 2022-03-24 27
2366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 회담 newfile 2022-06-29 28
2365 남북 유엔 대표부 통일염원 인간띠 잇기 행사및 인터뷰 file banya 2022-04-21 32
2364 [추가공고] 2022년 콘텐츠문화광장 융복합콘텐츠 시연지원 공고 공모 2022-05-06 32
2363 [공모] 탄소중립생활 실천운동사업 공모 곰모 2022-04-21 33
2362 [공모] 2022 경기 지역기반게임산업육성(경기글로벌게임센터) 공모 2022-05-25 34
2361 [공모] 2022년 콘텐츠 분야 창업 재도전(세컨찬스) 스타트업 사업화 지원사업 추가모집 공모 2022-04-25 39
2360 미주한인우리세상 제 265화 banya 2022-02-21 40
2359 전우가 희생 당하면 전투력은 배가 된다 지독한 민주당 지지자 2022-03-11 41
2358 융자면허 쪽집게시험대비반(실시간Online강의) (맞춤형코스)(한국어/영어반) loanschool 2021-02-11 42
2357 윤석렬은 인간이 되먹지 못했다 천주교인 2022-03-05 42
2356 뉴욕 천세련 작가 전시회 - 감로사 file 반야 2022-03-09 42
2355 아리조나에 6.25 전쟁 기념 문화예술행사 file 반야 2022-06-17 42
2354 소득세 절세 세미나 신청하세요 /미국변호사특강 file jccompany 2022-03-08 43
2353 [Emory 대학교 간호학과 온라인 연구 참가자 모집] 대장·직장암 진단받은 아시아계 미국 거주 여성분들(50달러 기프트카드 증정) file emorysontcola 2022-04-23 44
2352 새 경기 지사 김동연 평전 (흙수저) 인물 2022-06-18 45
2351 전립선염, 방광염 투병 체럼- 천연치유로 해결한 전립선염, 이번에는 방광염을 해결하러- 투병 체험담 손석호 2019-01-22 47
2350 다친 허리로 살아온 세월, 늘 먹던 것이 내 몸을 치료 손석호 2019-03-04 47
2349 한국 축구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한국 축구 2022-02-01 47
2348 고혈압-투병 체험담- 아내의 보호자로 참여했는데 내 고혈압도 해결 손석호 2019-01-22 50
2347 특별 감찰관제란? (윤통이 그리 없애려고 하는 이유) 특별 감찰관 2022-05-31 50
2346 윤대통령의 용산 이전 평가 이런 2022-06-25 50
2345 반포한강공원 세빛섬 일루미네이션 야경 영상 둥이 2019-01-13 51
2344 매주 직접 강의하는 법륜스님의 <정토불교대학> 강의 file 정토회 2022-02-28 5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