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누리호 발사 성공의 군사적 의미

조회 수 32 추천 수 0 2022.06.24 05:04:46
전작권 *.64.2.18  

누리호의 발사 성공으로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중국과 일본이 신경질적 반응까지 보이며 연일 분석 보도가 나오고 있다.

 

유튜브나 일부 언론등은 누리호를 ICBM 기술과 연계하여 분석하며 핵무장과 연계하여 떠드는 경우가 많다. 잠정적인 목표로 그리 볼 수는 있으나 당장은 그런식의 분석이나 보도는 현실적이지 않고 바람직 하지도 않다.

 

당장 시작될 예고된 변화를 살펴보자.

우선 감시, 정찰, 첩보용 위성의 발사가 급격히 진행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미 우리는 아리랑, 천리안등의 위성등을 이용해 이런 제반 기술들에 대한 경험을 축적해 놓고 있다. 다만, 우리 발사체가 없었기 때문에 우리 목적에 맞는 유의미한 위성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지 못하다. 외국에 의뢰해 비싼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문제도 있었지만 군사 목적의 민감한 위성은 그들이 쏴주지 않기 때문이다.

이제는 언제가 됐든, 몇개가 됐든 우리가 원하는 성능과 목적에 맞는 위성을 마음대로 만들어 쏠 수 있게 된 것이다.

 

지난 2017년에 우리는 소위 425 사업이라고 해서 북한 전역을 실시간으로 감시, 정찰을 할 수 있는 정찰위성 확보 사업을 의결한 바 있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내인 2021년 까지로 전력화 시점을 강제한 것이 문제화 되기도 했고, 주관부처 지위를 두고 국정원과 국방부가 암투를 벌이거나 개발주체를 두고도 국방과학연구소와 항공우주연구원을 두고 국정원과 국방부가 대립을 벌이기도 했다.

암튼 5기의 첩보/정찰 위성을 확보하는 사업으로서 이후로 일체 정보공개를 하지 않는 것으로 못박은 상태라 지금까지 어느정도 준비가 되었는지는 모르겠다. 외국의 협력을 얻어 추진하려 했으나 유럽등의 국가들이 난색을 표명했었다는 수준의 정보만 알고 있고, 이미 실현이 됐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업적으로 크게 홍보가 됐을 것인데 아무런 소식이 없었던 것으로 보아 추진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젠 상황이 달라졌다. 우리 기술로 발사체 까지 개발해 확보했으니 몇차례 기술 안정성 확보를 위해 발사를 더 한 뒤에 집중적으로 발사가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 위성 제작 기술과 탐지/추적/관찰을 위한 제반 기술도 거의 국산화가 되었다. 이에는 가시광선(광학), IR(적외선 열상), 자외선등 다대역 카메라와 영상레이더(SAR) 기술까지 국산화가 이뤄진 상태다. 이중에 SAR은 말 그대로 레이더와 같은 원리로 전파를 이용하는 것으로서 구름등 기상 상태나 주야간에 구애받지 않고 지상을 선명한 3차원 영상으로 관찰할 수 있는 첨단 기술이다.

425사업을 시작할 당시 0.3~0.5m 수준의 해상도를 구현할 것을 천명한 바 있으나 이후로 더 정밀한 해상도로 ROC가 수정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제부터는 5기가 아니라 수십기를 띄워 북한과 주변국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게 된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애당초 전시작전권 환수에 부정적인 결정적 사유가 이러한 첩보전력이 부족했기 때문이고 이제 부터는 미국으로 부터 정보/첩보전력의 독립을 이뤄낼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둬야 할 것이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278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05
2437 미주한인 우리세상 제 267 화 banya 2022-03-05 17
2436 [공모] 예술 디지털 부가상품 및 유통서비스 사업화 지원 공모 2022-07-11 22
2435 [공모] 2022 청소년 언어문화 개선을 위한 안녕! 우리말 공연 지원 사업 공모 공모 2022-08-02 22
2434 법륜슨님과 함께하는 온라인 정토불교대학 file Dharma 2022-03-12 24
2433 [공모] 2022년도 다배출 공정전환 지원 사업(취약지역 공정전환 지원 사업) 추가 공고 공모 2022-04-28 25
2432 [공모] 2022년 제3차 프로젝트 단위 수출용 방송콘텐츠 재제작 지원사업 공모 2022-07-17 27
2431 「2022년 현충시설 활성화(체험․탐방)지원 공모사업」 시행공고 공감 2022-03-23 30
2430 감로사 천세련작가 전시회및 한국전통차 시연회 file 반야 2022-03-24 30
» 누리호 발사 성공의 군사적 의미 전작권 2022-06-24 32
2428 남북 유엔 대표부 통일염원 인간띠 잇기 행사및 인터뷰 file banya 2022-04-21 34
2427 [추가공고] 2022년 콘텐츠문화광장 융복합콘텐츠 시연지원 공고 공모 2022-05-06 34
2426 [공모] 탄소중립생활 실천운동사업 공모 곰모 2022-04-21 35
2425 코인 빗 탕감이 신천지 입김? file 2022-07-18 36
2424 [공모] 2022 경기 지역기반게임산업육성(경기글로벌게임센터) 공모 2022-05-25 41
2423 [공모] 2022년 콘텐츠 분야 창업 재도전(세컨찬스) 스타트업 사업화 지원사업 추가모집 공모 2022-04-25 42
2422 법륜스님 행복학교 안내 file 행복학교 2022-08-07 42
2421 미주한인우리세상 제 265화 banya 2022-02-21 43
2420 전우가 희생 당하면 전투력은 배가 된다 지독한 민주당 지지자 2022-03-11 43
2419 윤석렬은 인간이 되먹지 못했다 천주교인 2022-03-05 45
2418 [Emory 대학교 간호학과 온라인 연구 참가자 모집] 대장·직장암 진단받은 아시아계 미국 거주 여성분들(50달러 기프트카드 증정) file emorysontcola 2022-04-23 45
2417 소득세 절세 세미나 신청하세요 /미국변호사특강 file jccompany 2022-03-08 46
2416 뉴욕 천세련 작가 전시회 - 감로사 file 반야 2022-03-09 46
2415 융자면허 쪽집게시험대비반(실시간Online강의) (맞춤형코스)(한국어/영어반) loanschool 2021-02-11 51
2414 아리조나 시니어 월요 골프 회동 김 영철 2022-07-23 51
2413 한국 축구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한국 축구 2022-02-01 52
2412 매주 직접 강의하는 법륜스님의 <정토불교대학> 강의 file 정토회 2022-02-28 53
2411 소득세 절세 세미나 신청하세요 /미국변호사특강 jccompany 2022-03-02 54
2410 아리조나에 6.25 전쟁 기념 문화예술행사 file 반야 2022-06-17 54
2409 전립선염, 방광염 투병 체럼- 천연치유로 해결한 전립선염, 이번에는 방광염을 해결하러- 투병 체험담 손석호 2019-01-22 55
240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역사상 최고의 듀오 손흥민, 케인 37골 신기록 [1] 쏘니팬 2022-03-02 5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