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대한민국의 굥정

조회 수 76 추천 수 0 2022.07.28 12:57:46

에피소드 하나.

 

[단독]'반지하 월세' 회장님, 8천억 탕감 후 유엔빌리지로 이사(https://news.v.daum.net/v/20220726043300219)

 

1조 원대 매출을 올리던 재벌이 IMF 여파로 파산하게 되자 전 재산은 9억 원에 불과하다며 우는소리를 했다. 그랬더니 법원은 너무도 관대하게 총 채무 약 8,547억 원 중 8,523억 원을 탕감해주고 24억 원만 변제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회생을 받을 때는 법원에 "월 50만원 반지하에 거주하고 있다"며 호소했는데 부채의 99.7%를 탕감받자마자 한남동 유엔빌리지의 최고급 빌라로 주소지를 옮겼다.

 

워크아웃 중에도 북한강변에 부인 명의로 200평 넘는 토지를 사서 별장을 짓고, 부인과 딸 명의로 서초동과 한남동의 부동산을 구입했다. 본인 명의로 수억 원대 골프 회원권, 콘도 회원권, 호텔 피트니스 센터 회원권을 소유했고 막내딸은 버젓이 미국으로 유학을 보냈다.

 

에피소드 둘.

 

사랑제일교회 재개발 보상금 '500억 원' 받나…전광훈 목사는 아들에게 교회 '세습'(https://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304560)

 

극우 기독교 세력을 대표하는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는 성북구 장위동에 있는 교회가 재개발 지역에 포함되자 이전에 대한 대가로 조합 측에 563억 원을 요구했다.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는 교회 부지를 약 84억 원으로 감정평가했는데 조합 측은 그 금액과 이전할 부지를 보상하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전광훈 목사는 자기들 요구대로 보상하라며 억지를 부렸고 조합 측은 명도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1, 2, 3심 모두 조합 측의 손을 들어주었다. 하지만 집행에 나설 때마다 교인들은 육탄 방어를 했고 잘도 철거당하는 다른 건물들과 달리 교회는 법원의 판결이고 나발이고 끝까지 버텼다.

 

시간이 돈인 조합 측은 교회의 '알 박기'에 항복해버렸다. 조만간 교회가 요구하던 금액을 그대로 다 지불할 전망이다. 교회의 대지는 약 370평이라는데 500억 원의 보상을 받는다면 평당 약 1.35억 원이다. 이는 공시지가의 약 13배에 달한다. 

 

전광훈 목사는 자기가 감옥에 있을 때 장로와 부목사들이 법원 판결과 조합 측의 압력에 굴복해서 130억 원에 합의를 보려고 했다며 이제 아무도 믿을 수 없기 때문에 500억 원짜리 교회를 자기 아들에게 세습하겠다고 공언했다.

 

돈과 권력을 가진 자들 앞에서 법은 종종 무기력하다. 때로는 적극적으로 그들의 이익을 위해 복무하기도 한다. 

 

51일간 파업을 벌였던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은 30% 삭감되었던 임금의 4.5%를 올려받는 것에 사측과 합의했다. 하지만 ‘민·형사상 면책’에 관한 합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그 결과 사측은 노조 측에 7,000억 원의 손실을 입었다며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이고, 정부는 '엄정하게' 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한다.

 

우리 사회는 강자들에게는 한없이 관대하고 약자들에게는 한없이 엄격한 사회로 더욱 고착화하고 있다. 대부분의 경우 이는 사회가 내부로부터 붕괴하는 몰락의 전조다.


댓글 '1'

지나가다

2022.07.28 16:23:43
*.117.152.162

(자기들이 주무르는) 법과

(자기들만 이익을 취하는) 원칙에 충실한거죠.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294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24
2490 대통이 되지 말았어야 할 인간 file [1] 출생 2022-10-05 77
2489 문통 향한 윤통의 칼날 등신 2022-10-04 44
2488 영국 BBC에 등장한"윤" 세계에 알리다. 극보수 2022-10-02 93
2487 애리조나에 한국인 소아과 의사가 있을까요? [1] 이수정 2022-10-01 156
2486 비속어 사태에 대한 대통령실의 공식 입장 file [1] 보수 2022-09-28 141
2485 올리라고 있는 게시판 [2] 보수 2022-09-28 265
2484 혹시 오늘 수요일 저녁에 축구하나요? [1] YNU 2022-09-28 154
2483 거 게시판에 정치관련 글은 올리지 맙시다! 주민 2022-09-28 84
2482 이번 굥의 욕설 논란의 본질은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가 아니다 날리면 2022-09-28 41
2481 내가 애리조나에 4년살면서 한인들에 대하여 느낀점. 고노무통대현령 2022-09-28 248
2480 피닉스 여성 골프 모임 챗팅방 개설 susu 2022-09-26 169
2479 비교할려면 제대로 합시다 [2] 굥 ㄱㅅㄲ 2022-09-25 223
2478 토론토 한인 회장의 위엄.< 환영사에 껌뻑거리는 거니 꾱꺼니 2022-09-25 123
2477 쇼하고 자빠졌네.. 2022-09-25 113
2476 저 아부꾼들이 권력 말아먹을 거다 [1] 김종대 2022-09-25 64
2475 어메이징 손흥민 해트트릭! [2] 축구 축구 2022-09-25 50
2474 배꼽잡네.. 한덕수총리 2022-09-24 70
2473 리빙 트러스트 등록 써비스 트러스티 2022-09-23 81
2472 캐나다 어르신들과 아리조나 늙은이들의 차이 file [1] 너나잘하세요 2022-09-23 218
2471 너나 잘하세요 너나잘하세요 2022-09-23 121
2470 굥 비속어에 미국반응. [2] 천굥거니 2022-09-23 106
2469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발언 수습 가능할까? [1] 윤공 2022-09-22 110
2468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라고 말하는 굥 [8] 꾱꺼니 2022-09-21 176
2467 뉴욕공항에 아줌마들을 이끌고 흰옷을 입고 승천할것마냥 나타난 천굥이 file [1] 천굥아 천굥아. 2022-09-21 129
2466 뉴욕 식당에서 허벌라게 밥먹는 천굥이. 왜 하필 이때 온거니? 왜? file 굥거니 2022-09-21 119
2465 식당 운영하시는 사장님 사모님 file JAY 2022-09-21 205
2464 조문 외교 대통령실의 현명한 판단 [2] 대통령실 2022-09-19 149
2463 외교 참사. [2] 한심한 2022-09-18 139
2462 대한민국 국사의 모든것 file [1] 2022-09-18 58
2461 내 창피해서 정말.. [3] 2022-09-17 274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