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댓글 '1'

ikut

2011.07.18 15:51:11
*.2.107.32

쉬쉬 하던 것이 터져나왔다. 오래 묵은 고질이 결국 불거져 나왔다. 미주총연의 돈 선거 실상이 김재권 당선자의 고백으로 백일하에 드러났다.

미국내 한인언론들은 유진철 후보가 녹취한 대화록을 소개하며, 미주총연의 부패에 개탄을 금치 못했다.미주총연이 어떤 조직인가 하는 것을 250만 미주동포는 물론이고, 750만 해외동포와 대한민국 국민들이 다 알아버렸다.

미주총연의 ‘돈 선거’ 때문에 해외동포들이 낯을 들기 어렵게 됐다. 이경재 국회 정개위원장은 “한국으로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라고 개탄했다. 당선자가 낙선자를 찾아가 돈을 주는 것은 한국에서는 구속되는 중범죄라고 밝혔다.

미주총연이 부재자투표에서 부정을 저질러온 사실이 밝혀지면서 내년 총선과 대선의 재외국민 선거에서 우편투표를 하자던 주장도 쑥 들어가버렸다. 미주총연의 대리등록과 부재자투표 ‘매표’ 때문에 우편투표 말을 꺼내기가 부끄럽게 돼버렸다.

미주동포들은 해외 동포사회의 맏형을 자처해왔다. 얼마전 서울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세계한상대회 개막식에서는 미주총연 회장을 VIP 테이블에 앉히지 않았다고 해서 미주지역 한인회장들이 애국가가 울려퍼진 직후 대거 퇴장하는 일도 일어났다.

올2월 광저우에서 열린 세계한인회장대회 운영위원회에서 VIP 테이블을 세계 오지의 한인회장에게 양보하기로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미주총연 회장자리는 해당이 안되는 줄 알았다’고 했다. 이처럼 당당하고, 대접받고 싶어한 미주지역이 ‘돈 선거’ 문제로 얼굴에 먹칠을 했다.

미주지역 돈선거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모두들 알면서도 쉬쉬해온 것이다. 회비를 대납해 주고,  대리등록을 해주고, 총회가 열리는 곳으로 오는 비행기표를 대주는 게 선거 ‘관행’으로 굳어왔다. 후보는 총회기간 지지자들의 숙박비까지 내줘야 했다. 그렇지 않으면 오지 않기 때문이다.

부재자투표는 매표행위로도 이어졌다. 녹취록에서는 “돈 받고 사기친 사람도 있었다”고 했다. 지지하기로 해서 돈까지 받고도 표를 던지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심지어 돈을 주고 표를 사라고 후보한테 공공연히 제안한 지역도 있었다. 이런 곳이 아마 한두군데가 아닐 것이다.

이런 투표로 회장선거를 두번 치렀던 한 전직총연회장은 “선거를 하면서 사람이 싫어지더라”고 했다. 선거운동을 해주는 사람들이 계속 손을 벌여 돈을 달라고 하니까 미워지더라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당선되는데 65만불을 썼다고 했다. 그 돈을 회장도 되기 전에 대리등록해주고, 밥 사고, 비행기표 사주면서 써버렸다는 것이다. 그렇게 돈을 쓰고 나니 회장 당선되고 나서 쓸 돈이 없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미주총연은 대부분 사무실마저 제대로 운영하지 못해왔다. 막 임기가 끝나는 남문기회장도 자신의 회사 사무실을 총연사무실로 써왔다. 또 총연 연락사무도 자신의 회사 직원들을 사용해왔다. 그러다보니 남회장이 뉴스타부동산회장을 하는지, 미주총연회장을 하는지 헷갈린다는 소리도 미주동포사회에서 많이 들렸다.

이런 고질들이 ‘돈 선거’때문이라는 것은 미주총연 소속의 회원들은 잘 알고 있다. 그러면서 바꾸지 못하고, 고질을 즐겨온 것이 결국 이번에 터져나온 것이다.

이제 미주총연은 과거와 같이 되고자 해도 되지 못할 것이다. 이 참에 확 바꾸기 바란다. 선거제도도 확 바꾸기 바란다. 750만 해외 동포의 낯을 좀 살려줄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하기 바란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193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811
2011 사촌동생을 찿읍니다 jasson ahn 2011-08-16 3593
2010 아이들 공부 도와 드립니다. 문제풀이 해 드립니다.(자원봉사) 아리조나침례교회 2011-11-01 3591
2009 이래도 됩니까 [7] 지나던 이 2013-07-07 3573
2008 사람을 찾습니다.[동자엄마] corea0415 2011-07-03 3566
2007 아리조나 피닉스 안전하고 혼자 살만한 지역이 어딘가요? [1] Kong 2017-07-19 3562
2006 너무도 간단한.. 그러나 기적의 물..동의보감..음양탕 !!! 엉뚱이 2012-11-03 3558
2005 (질문)천정 화재경보기(?)가 삐삐거려요.. [2] 경보기 2012-02-28 3553
2004 임플란트 [3] 임플란트 2011-08-10 3552
2003 오버타임 수당 [3] 종업원 2011-11-20 3542
2002 [비데오] 토마토 익어가는 오월 [2] Mr. Tomato 2012-05-07 3535
2001 예배시간 기도하는 장로 중에 [8] 기도 2011-12-25 3528
2000 안녕하세요... asu 근처 아파트 추천부탁드립니다... 이성기 2011-11-14 3511
1999 행사사진 해상도 [4] 걍. 2011-08-01 3507
1998 제발 식당 알바생들 교육 잘 좀 해주세요.. 뜨내기 알바생들 좀 2011-11-27 3506
1997 NEW EVIDENCE ABOUT DOKODO! 많이 봐주삼 2011-08-15 3504
1996 인터넷 온라인 미국 라디오 방송 또는 음악 들을수 있는 곳 알려 주세요. 아이존나 2012-01-04 3488
1995 Phoenix에서의 골프에 대하여 알고 싶네요! [3] golfhan 2012-04-15 3487
1994 사람을 찾습니다. 찾아요 2013-05-18 3481
1993 쌀 뭐드세요? [2] 밥맛 2012-03-21 3477
1992 여기 안타까운 사연이 있습니다. Davis Lee 2012-08-25 3470
1991 요독 수용소 수감자들을 살립시다 greatkorea7 2011-08-31 3464
1990 타이레스토랑 추천 좀 해주세요.. [2] 타이음식 2012-03-24 3458
1989 메사 아시아나 마켙... [2] 한인 2012-02-23 3456
1988 한국 독도 고지도 자료 greatkorea7 2011-08-31 3449
1987 한국인 자동차 수리센타 문의 [1] 자동차수리 2012-04-10 3437
1986 한인 기독 봉사회-(의료 ) 지금도 운영하나요? [1] 궁금이 2011-07-01 3418
1985 주말 여행 - 그랜드 캐년 [13] 주말여행 2012-05-23 3415
1984 피닉스 공항에서 메사 아시아나 마켓까지 택시타면 얼마나오나요? [1] 4321 2013-11-14 3413
» 당선자가 낙선자를 찾아가 돈을 주는 것은 한국에서는 구속되는 중범죄 [1] 어쩌나 2011-07-15 3411
1982 24시간은 아니더라도 새벽까지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이나 장소 추천 바람 [4] ABC 2012-12-15 3394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