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보험료가 보장될 수 있는 저축성 생명보험

조회 수 5062 추천 수 0 2012.01.26 05:19:49
조심 *.156.7.146  

안녕하세요. 게시판 방문자님.

좀더 이해를 돕기위해 제가 가입한 저축성 생명보험상품을 설명해 드릴께요.

 

보험료: $200/월

납입기간: 31년

31년동안 납입시 보험료 총액: $74,400

보험회사가 약속하는 저축금액

1. 개런티 이자율 3% 적용시: $86,481 (납입 총 보험료보다 $12,081 더 받게 됨)

2. 현재이자율 4.86% 적용시: $160,265 (납입 총 보험료보다 $85,865 더 받게 됨)

*개런티 이자율은 금융권이 모두 무너져도 보장되는 이자율입니다.

*현재 이자율은 금융시장 상황에 따라 변화됩니다.

 

상품의 특징

처음 10년간 현재 이자율이 개런티 이자율보다 높았을 경우 11년째부터는 1.5% 보너스 이자율 적용.

납입기간내에 아래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음

*Critic Illness 

Major Heart Attack, Coronary Artery Bypass, Stroke, Invasive Cancer, Blood Cancers(Leukemia, Lymphoma, and Multiple Myeloma),  Major Organ Transplant, End Stage Renal Failure, Paralysis, Coma, Severe Burn

**Chronic Illness / Long Term Care

Bathing, Dressing, Toileting, Transferring, Continence, Eating

 

지금 이슈가 되고 있는 상품에 대해서는 제 친구가 이들을 통해 가입한 보험약관을 예로 다음에 설명드릴께요.

주중에는 제가 시간이 없으니까 안되고 가능한 빨리 그 친구를 다시만나서 그 내용을 설명해 드릴께요.

사실 지금도 제가 일러스트레이션을 뽑을 수 있어요. 여러분에게 잘 알려진 유명 보험회사들을 통해서요.

그러나 좀 더 실제적으로 설명을 드리기 위해 그 친구의 약관을 설명해 드릴께요.

 

저는 보험 자격증이 있습니다.

제 보험설계는 제가 했지요.

저축성 생명보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설계'입니다.

보험회사가 유리한 쪽으로 설계하면 보험회사는 당연히 에이전트에게 큰 커미션을 줍니다.

그러나 소비자에게 유리한 쪽으로 설계하면 에이전트가 받는 커미션은 그만큼 줄어듭니다.

 

생명입니다.

생명보험이에요.

 

조심 드림


댓글 '10'

조심이 보는 사람

2012.01.26 08:11:33
*.17.110.53

지금도 계속 이상한 설명을 하고 있으니....

이제야 처음 부터 조심님이 글 을 올린 확실한 동기가 진하게 보이네요....

어쩐지 인덱스 상품을 진짜 터무니없이 깍아내리고...그리고

생명보험 종류들의 특징을 소개할때 어쩐지 한 상품의 설명이 빈약하다 했더니 이젠 이해가 가는군요.

조심님이 권하는 보험이 딴보험보다 비싸고 또 몇가지 단점의 설명을 고의적으로 안 하신것 같군요.

 정말 큰 실망입니다.

조심님 계속 지켜보신 님들 함정에 빠지지마세요!!!

혼자서 하는일인지 의심스럽네요

관심

2012.01.26 09:06:58
*.24.131.113

님께서 문제가 되고 있는 인덱스 상품에 대해 설명좀 해주시는게 어떨지요? '조심'님이 문제시하시는 부분에 대해 예를 들어 설명해 주시면 이해가 쉬울거라 생각되는데요. 사전적인 설명 말고요, 현실적으로 모두 쉽게 이해 할수있게 부탁 드려요. 인덱스 상품 취급 회사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하셨으나 '조심'님이 지적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확고하게 아니라 하시니 그 누구보다 이 상품에 대해 잘아시는 분이라 생각 됩니다. 님이 다른 의견을 제시하셨으니 님이 그에대한 타당한 이유와 설명을 해주시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부탁 드릴께요.

조심

2012.01.26 09:43:03
*.156.7.146

관심님,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제 친구의 케이스를 예로 들어 설명해 드릴께요.

그 다음 단계로는 이 마케팅 회사에서 벌이고 있는 프리젠테이션의 내용이 아리조나주 보험법에 어떻게 위배가 되며 또 이런 비양심적인 사람들은 어떤 과정을 통해 아리조나 보험국에 리포트하는 지 알려드리겠습니다.

조심드림

조심

2012.01.26 09:47:40
*.156.7.146

님,

 

제가 무슨 함정을 만들겠어요. 무엇을 위해...

상관없는 일에 본인 일처럼 나서시지 마시고 빠져주세요.

제게는 이것이 제 친구의 문제라 제일과 다름없습니다.

또 님이 소속된 회사는 아니나(님께서 아니라고 하시니...) 지금 이슈가 되고 있는 이 다단계회사에서 고생하시고 나오신 지인들의 억울함을 보았고 앞으로 그 지인들과 똑같은 과정으로 돈과 시간과 열정을 낭비할 아리조나 어르신, 형님, 누님, 동생분들을 위해서 입니다.

빠져주세요. 빠져주세요. 빠져주세요.

정중히 부탁드려요.

 

조심 드림

조심이보는사람을 보는사람

2012.01.26 08:32:21
*.124.106.23

조심이 보는 사람님


님이 만약 계속 언급돼왔던 피라밋 마케팅 회사의 관계자 분이 아니라면 본인의 회사와 연락처를 이곳에 밝히지 못할 이유가 없지요?


그래야 다른 사람들이 더 신뢰를 갖고 님의 말을 믿을 수 있겠지요.


email : [email protected]


만약에 무슨 특별한 사유가 있어 이곳에 밝히지 못하시겠다면 제 이메일로 회사와 연락처를 보내 주세요.


전 조심님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사람입니다. 조심님이 누구인지도 모르구요. 하지만 누가더 진실성이 있는지는 이제까지의 내용을 면밀히 살펴보면 금방 알 수 있지요. 한분은 자신의 모든 걸 오픈하고계신데 한분은 오늘 부터 갑자기 변신을 시도하고 계신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어서요.


그런게 아니라면 계신 회사이름만이라도 밝히셔야지 설득력이 있을겁니다.

생쑈

2012.01.26 09:52:47
*.197.70.88

위의 2사람 서로 쇼하는것같군요.

누구든지 답장할필요가없는것입니다.

괜히 시간낭비이고 한국사람들 서로 비방하려고 알지도 못하면서 글올리는것은 쉬우니까 하는겁니다.

아마도 밝혀져서 형무소산사도하면 맘대로 못올릴릴걸요.

이시간이후로 답장서로 할필요없는것으로 판정됐으니 시간낭비하지마숑

조심이보는사람

2012.01.26 10:58:27
*.17.110.53

전 피라밋 회사와 관계과 없다고 설명했고...

조심님, 원하시는대로 그 마케팅 회사를 AZ insurance commissioner 에 빨리신고하시기를 바래요.

라이센스 남버랑 이름이 없어도 지금 가지고 계신 인포메이션으로 충분히 조사를 시작 할수있을껍니다.

 

관심님,

쉽게 글 몇마디로 한 보험상품의 전반적인 개념 과 특징을 설명하고 이해할수있다면 누구나 보험 하겠죠.

 

어째튼... 조심님이 인덱스 상품에 실지 케이스를 설명한다했으니 공평하게 본인이 직접설계했다는  그 추천하시는 그상품의 상세한 설명도 부탁드려요.

조심이 보기는 개뿔

2012.01.26 13:48:47
*.162.157.225

그렇게 발광을 하더니, 공개적으로 토론하자고 하니까 상관없는 사람이라고 발빼네.. 정말 어처구니 없다.. 이건 뭐, 말종이구만.

관심

2012.01.26 14:03:00
*.201.95.192

님...... 고운말 쓰기! ^ ^

조심

2012.01.26 22:09:09
*.231.40.66

님,

 

위에서 다 했잖아요. 라이센스 있는 분 맞으세요?

 

조심 드림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142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702
1978 김재권..."15만 달러 주겠다. 무덤까지 가지고 가자고..." 녹취록 공개 [3] 미주한국일보 2011-06-17 5208
1977 Moon Pop (뻥튀기) 점주를 모십니다 Jae Jung 2013-02-11 5184
1976 변호사 [2] want 2013-04-29 5142
1975 차량 탈취범 LA 한인타운서 추격전…윌셔-버몬트 주유소서 체포 맙소사 2012-02-24 5132
1974 타주에서 이사올 시 자동차 등록 [3] 자동차번호판 2012-05-16 5130
1973 한국 드라마 추천.. [1] 드라마 2012-04-08 5117
1972 북가주교회들 선교단체 인터콥 문제 다룬다 [1] 산호세 2011-07-30 5095
» 보험료가 보장될 수 있는 저축성 생명보험 [10] 조심 2012-01-26 5062
1970 Thanksgiving 당일..특별한 여행을 원하십니까? ~~("금강산!!!!) [1] 안내꾼 2012-11-03 5050
1969 면허증 질문... [5] AZ 2013-04-25 5047
1968 이단이라구여? 헐 누가 누굴 보고 이단이라 하시는지 [9] 이단 2011-10-22 5043
1967 송산 [13] 미식가 2013-06-19 5043
1966 사람을 찾습니다 민의홍 2011-08-08 5033
1965 한국인 산부인과 있나요 아리조나에? 아리조나 2011-06-24 5011
1964 아리조나주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6] 새옹지마 2011-07-13 4998
1963 부정선거 김재권, '회장자격 박탈결정' [15] 미주한국일보 2011-07-01 4963
1962 룸메이트나 서블릿 홈스테이로 들어갈 경우 [2] 렌트궁금 2013-04-27 4957
1961 봉사 정신줄놓고 2011-06-11 4944
1960 한국인들의 허영심이 만든 허구 .. 세계3대 인명사전 Arizona 2015-06-20 4901
1959 한국 자동차의 무한 질주를 기대하며 file [1] 차붐 2011-10-19 4896
1958 미국 쇠고기 수입업체 폐업 줄이어 미국 쇠고기 2011-09-14 4894
1957 고려식당이 나왔네요 [5] 친구 2013-06-28 4886
1956 중고차 판매 절차가 어떻게 되는지요... [3] 에릭 2011-06-30 4885
1955 축구 사랑... [5] 축구사랑 2011-08-25 4877
1954 Direct TV [8] No Direct TV 2011-08-19 4861
1953 다시는 아니 갈사람 [5] 제시카 2012-02-26 4853
1952 WAYNE과 함께 배우는 애리조나 패턴영어 0004 wayne 2011-06-26 4822
1951 겨울철 여행 주의사항... 안내군 2012-11-13 4791
1950 WAYNE과 함께 배우는 아리조나 영어패턴 0001 wayne 2011-06-22 4763
1949 헉 바퀴 발견 ~ 하수구에 못 올라오게 내려보내는 바퀴약 세바퀴 2011-06-21 476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