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타이타닉

조회 수 90 추천 수 0 2022.04.15 12:51:02

영화 타이타닉을 통해
잭과 로즈의 러브스토리는
널리 알려졌습니다

우리는 
그 외 타이타닉호에 대해
더 알고 있는 것이 없습니다

1912년 
타이타닉호가 빙산에 부딪혀
침몰하는 과정은 영화로 재연됐습니다

하지만 
영화만으로 실제상황을
다 알기는 어렵습니다

당시 생존자인 부선장은
오랜 세월 침묵 끝에
드디어 사고 당시의
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1912년 4월 14일은
공포의 날이었습니다

사고로 1,514명이 사망했고 
710명이 구조되었습니다

사고 당시 38세였던
타이타닉호의 이등 항해사 
찰스 래히틀러씨는 
구조된 승객을 책임지기 위해
선원 중 유일하게 구조된 승무원이었습니다

아래는
찰스 래히틀러 씨의 타이타닉호
참사의 자세한 사정을 담은
17페이지 분량의 회고록을 짧게 요약한 내용입니다

선장이 침몰을 앞두고
여성과 아이를 먼저 구조하라는 명령을 내리자
많은 여성승객들이 가족과의 이별 대신
남아있기를 선택했습니다

나는 높은 소리로,
여성과 아이들은 이리 오세요! 라고 불렀지만
가족을 버리고 혼자 구명보트에 오르려는
여성과 아이는 몇 명 없었습니다

래히틀러씨는
살아있는 동안 그 밤을 영원히 잊지못할겁니다 라고말합니다

첫 구명보트가 바다로내려가고 
저는 갑판 위에 한 여성에게 말했습니다

“부인, 어서 구명보트에 오르세요!”
  그녀는 뜻밖에 고개를 흔들었습니다

“아니요, 저는 배에 남겠어요.”

이 말을 들은 여성의 남편이 
“그러지말고어서 타세요! 여보!” 라고 말하자

여성은 차분한 어조로 대답했습니다

“혼자 가지 않겠어요
당신과 함께 이 배에 남을거에요.”

그것이 제가 본 그 부부의 마지막 모습이었습니다

애스터씨(당시 세계 최고 부자)는 
임신 5개월 된 아내 를 구명보트에 태워 보내며 
갑판 위에 앉아 한 손에는 강아지를 안고 
다른 한 손에는 시가 한 대를 피우면서 
멀리 가는보트를 향해 외쳤습니다

"사랑해요 여보!"

승객들을 대피시키던 선원 한 명이 
애스터 씨에게 보트에 타라고 하자
애스터 씨는 일언지하에 거절했습니다

"사람이 최소한 양심은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나서 
마지막으로 남은 한 자리를 
곁에 있던 한 아일랜드 여성에게 양보했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배의 파편들에 의해 찢겨진 애스터씨 시신을 생존자를 수색중이던 승무원이 발견했습니다

그는 
타아타닉호를 10대도 만들 수 있는
자산을 가진 부호였지만
살아남을수 있는 모든 기회를 거절했습니다

자신의 목숨으로 양심을 지킨 위대한
사나이의 유일한 선택 이었습니다

성공한 은행가였던 구겐하임씨는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순간에도 
화려한 이브닝드레스로 갈아 입으며 
이처럼 말했습 니다

“죽더라도 체통을 지키고 신사처럼 죽겠습니다.”

구겐하임 씨가 
아내에게 남긴 쪽지에는 
이런 글이 적혀 있었 습니다

“이 배에는 
 나의 이기심으로 구조받지 못하고 
 죽어간 여성은 없을 것이오
 나는 금수만도 못한 삶을 살 바에야 
 신사답게 죽을 것이오.”

미국 메이시(Macy’s)백화점 창업자 슈트라우스씨는 
세계 2번째 부자였습니다

그가 어떤 말로 설득해도 
아내 로잘리씨를 구명보트에 태우지 못했습니다

아내 로잘리씨는 

“당신이 가는 곳에 항상 함께 갔어요
 세상 어디든지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라며 
 남편을 두고 배에 오르는 것을 완강히
 거부했습니다

8번 구명보트의 책임 선원이 67세의
슈트라우스에게 누구도 어르신이 보트를
타는 것을 반대하지 않을 것입니다 
라며 구명정 탑승을 권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슈트라우스 씨는 단호한 말투로
다른 남성들보다 먼저 보트에 타라는 제의는 거절합니다 라며 생사의 순간에도 
초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63세 아내 로잘리 씨의 팔을 잡고 
천천히 갑판 위 의자에 앉아 최후의 순간을 기다렸습니다

현재 
뉴욕 브롱크스에 슈트라우스부부를 기리는 
기념비에는 이런 글귀가 적혀있습니다

"바닷물로도  침몰시킬 수 없었던 사랑."

프랑스 상인 와트열씨는 
두 아이를 보트에 탄 여인들에게 부탁하고 
배 위에 남아 아이들과 작별했습니다

두 아들은 이렇게 구조되었고 
세계 각지의 신문사들이 어머니를 찾을 수 있도록 
연달아 사진을 실어주어 어머니와는 재회할 수 있었지만 배에 남겨진 아버지와는 다시는 볼 수 없었습니다

남편과 미국으로 신혼여행을 떠난 리더파스는 남편을 꼭 껴안고 혼자 살아남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남편은 주먹으로 그녀를 기절 시킬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녀가 정신이 돌아왔을 때 
그녀는 이미 바다 위에 떠 있는 구명 보트 안이었습니다

그녀는 평생 재가하지 않았으며 남편을 그리워했습니다

그리스 로잔의 생존자모임 에서
스미스부인이 자신에게 자리를 양보한 여성을
회고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시 제 두 아이가 구명 보트에 오르자
  만석이 돼서 제 자리는 없었습니다
  이때 한 여성분이 일어나서 
  저를 구명보트로 끌어당기면서 말씀하셨습니다

"올라오세요. 아이들은 엄마가 필요합니다!”

그 대단한 여성은 이름을 남기지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그녀를 위해 
이름없는 어머니 기념비를 세웠습니다

희생자중에는
억만장자 "아스테드,"
저명 신문가 "헴스테드"
육군 소령 "바트,"
저명 엔지니어 "루오부어" 등 
사회의 저명인사가 많았지만,
이들 모두 곁에 있던 가난한
농촌 부녀들에게 자리를 양보 했습니다

타이타닉호의 
주요 승무원 50여 명 중 
구조를 책임졌던 이등항해사 래히틀러 외 
전부 자리를 양보하고 배와 함께 생을 마감했습니다

새벽 2시.....
각자  탈출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1번 무전사 존 필립스는 여전히 무전실에 앉아 마지막 순간까지 ‘SOS’를 입력하며
자신의 위치를 떠나지 않았습니다

선미가 물에 가라앉기 시작했을 때,
삶과 죽음의 마지막 순간
사람들이 서로에게 외쳤습니다

"당신을 사랑해요! 당신을 사랑 해요!"

그날 우리 모두 
위대한 사랑이 무엇인지 보여줬습니다
제가 당신들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아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나 예외도 있었습니다

일본 철도원 차장인
호소 노텍스트씨는 여장을 한 채 
여성과 어린이들로 채워진 10번 구명보트에 올랐습니다

그러나
그는 귀국 후 바로 퇴직 당했습니다

모든 일본신문사와 여론은 그를 공개적으로 비난했으며 그는 십여년 뒤 후회와 수치로 가득찬
삶을 마감했습니다

1912년 타이타닉호를 기리는 자리에서
타이타닉호를 건조한 선박회사 
White Star Line는 
희생자들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남성들의 희생을 요구하는 해상 규칙은 
그 어디에도 존재 하지 않습니다
단지 그들의 행동은 약자들에 대한 배려이자
그들의 개인적인 선택이었습니다

‘Unsinkable’의 저자 다니엘 알란 버틀러는 
약자를 살리기 위해 희생한 사람들을 기리며 이렇게 말합니다

그들은 태어나서부터 
책임감이 가장 중요하다는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정의와 양심이 살아있는 사회
강자가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
승자가 패자를 용서하는 사회

Noblesse oblige 사회를 이루기 직전
단 하나의 정의도 양심도 없는 사회
단 한명의 약자를 배려하는 강자가 없는 사회
단 한명의 패자를 용서하는 승자가 없는 사회를
일순간에 만들어버린 윤가놈과 그 추종자들에게
이 글을 꼭 읽게하고 싶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302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47
2348 정권이 바뀌니 엏게 조용할수가 없다 file [2] 기레기 2022-06-04 198
2347 손흥민은 브라질전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장 국대에서 물러나라 [2] 국대 2022-06-03 242
2346 한인 치과 문의입니다 [3] 얘기아빠 2022-06-03 516
2345 6/23, 24일 아리조나에서 한국전통민요 특강이 있습니다 file 바니야 2022-06-02 104
2344 H마트 낙지젓 궁금 2022-06-02 361
2343 대한민국 언론 비교체험 file 기레기 2022-05-31 83
2342 8월쯤 ASU로 옮기는 학생입니다 [2] ㅇㅇㅇㅇ 2022-05-31 546
2341 특별 감찰관제란? (윤통이 그리 없애려고 하는 이유) 특별 감찰관 2022-05-31 62
2340 386, 486 그리고 586 file 2022-05-28 128
2339 윤석렬 대통령의 남북 통합을 위한 첫 제스춰 file 남븍통일 2022-05-27 83
2338 [공모] 2022 경기 지역기반게임산업육성(경기글로벌게임센터) 공모 2022-05-25 43
2337 6월 영사업무 아리조나주한인회 2022-05-23 255
2336 주택을 찾기 위한 Discord 서버입니다. Mark99 2022-05-23 150
2335 윤석렬 대통령 반도체 2022-05-22 112
2334 제가 윤석렬을 찍었는대요 [1] ㅆㅂ 2022-05-21 272
2333 갑상선 암검사 병원 검사 2022-05-21 135
2332 [공모] 2022년 ZEB(제로에너지건축물) 인프라 구축 지원사업(지원사업자) 3차 공고 공모 2022-05-20 55
2331 물건 부탁 이제 너무 짜증나요.. [4] 마른하늘맑은하늘 2022-05-19 610
2330 위헌을 밥먹듯.. 아마추어 대통령이네. 진짜 [1] 민주당 니들 뭐하니 탄핵 시키지 않고 2022-05-19 157
2329 피닉스 사랑의 공동체 교회 여름성경학교 안내 file LCC 2022-05-19 94
2328 한동훈 자녀 한국으로 긴급 대피 file [1] FBI 2022-05-18 323
2327 소시오 패스 2022-05-18 150
2326 이순신 장군에 버금 가는 윤 대통령 이순신 2022-05-16 136
2325 역쉬~~ 이재명 !!! file 이준석 2022-05-16 144
2324 살다 살다 별꼴을 다 봅니다 file [1] 세상에나 2022-05-15 543
2323 아리조나 블레싱 교회 여름성경학교 (BCC VBS) file BCC VBS 2022-05-14 104
2322 치과 추천 부탁 드려요 [2] April 2022-05-14 182
2321 Coming Soon ! CJ대한통운택배 서비스 [2] James 2022-05-14 225
2320 120시간 근무 안하냐? file [2] 백수 2022-05-13 331
2319 밀키트나 반찬배달 하시는분 계신가요 오제이 2022-05-12 12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