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특별 감찰관제란? (윤통이 그리 없애려고 하는 이유)

조회 수 64 추천 수 0 2022.05.31 08:30:55
특별 감찰관 *.169.45.4  

대통령 친인척과 수석비서관 등의 비위혐의는 대통령이 인사권을 휘두르는 검찰이나 경찰이 조사하기가 껄끄럽고 조사해도 은폐축소하는 경향이 강하다.

 

그래서 박근혜 정권때 만들어낸 제도가 특별감찰관이다. 15년 이상 경력을 가진 변호사 가운데 국회가 3인을 추천하면 그중 1인을 대통령이 임명한다. 

 

2014년 초대 특별감찰관으로 이석수 변호사가 임명됐으나 우병우 민정수석이 독립조사를 방해하고 감찰사실 유출혐의로 내쫓았던 사실은 알려진 바다.

 

문재인대통령은 임기 5년동안 특별감찰관을 임명하지 않아서 야당과 보수언론의 비판을 자초했다. 

 

대선후보시절의 윤석열이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특별감찰관을 임명하겠노라고 수도 없이 약속한 배경이다.

 

그랬던 그가 대통령이 되더니 마음이 바뀐 모양이다. 대통령실 명의로 특별감찰관을 임명하지 않겠다는 입장이 흘러나온다. 검경이 조사하면 된다는 친절한 설명까지 덧붙었다. 

 

정직하지 못하다. 실은 민주당 과반수 국회가 추천할 독립적 특별감찰관을 두기가 겁이 나서 말을 바꾸는 것이기 때문이다. 

 

공수처도 핑계거리가 되지 못한다. 지난2020년부터 공수처가 운영되고 있지만 고위공직자가 아닌 대통령의 배우자와 친인척은 규율대상이 아니다. 이 부분이 바로 특별감찰관의 고유영역이다. 검경은커녕 공수처로도 안 된다.

 

윤석열대통령이 특별감찰관을 두지 않겠다는 것은 국민들을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바보, 개돼지로 취급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천만의 말씀이다. 국민은 바보, 개돼지가 아니고 중요한 사실과 원칙은 단 하나도 망각하는 법이 없다. 

 

첫째, 국민들은 김건희와 장모의 통 큰 비리를 기억한다. 지근거리에 특별감찰관을 두고 감시하지 않으면 이들이 어떤 유혹에 휘둘릴지 불안하기 짝이 없다. 

 

둘째, 국민들은 검경으로 안된다는 걸 너무 잘안다. '내가 정권을 잡으면 걔네들은 알아서 기게 돼있다'던 김건희의 육성녹음 발언이 아직도 생생하다.

 

결론은 단순하다. 민주당은 특별감찰관후보 3인을 하루바삐 추천하고 윤석열대통령은 그중 1인을 특별감찰관으로 하루바삐 임명해야한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대통령의 친인척중에서 배우자와 4촌이내 친족만을 감찰대상으로 삼는 현행 특별감찰관법을 개정해서 배우자의 4촌 이내 인척까지 감찰대상을 확대해야 한다. 

 

이렇게 해서 김건희와 장모에게 감시견을 붙여놔야한다. 국민들이 그래야 조금이나마 안심할 수 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316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74
2382 김건희를 바라보는 처참함. [9] 2022-07-09 296
2381 오늘 김건희 대통령 일정.. file 역시거늬 2022-07-08 99
2380 윤석렬 대통령과 이준석 당대표의 차이점 윤통 2022-07-07 82
2379 윤석렬 대통령 패션 file [1] 2022-07-07 177
2378 한국송금 [2] 보탬이 2022-07-06 209
2377 한국에서 카카오 뱅크로 보낸 돈을 어떻게 받는지 알려주시면 감사 하겠습니다 [3] 카카오 2022-07-05 190
2376 한인 시니어 골프회동 안내 홍보부장 2022-07-05 67
2375 이명박 형 집행 정지 file 2022-07-02 90
2374 한국 캐나다 정상 회담 file [2] 정상 회담 2022-07-02 145
2373 KF-21이 순항중인 가운데 주목받고 있는 공대공 무장의 국산화 진짜 보수 2022-07-01 88
2372 사람을 찾습니다 file [3] 임용균 2022-06-30 388
2371 법륜스님과 함께하는 행복학교 수강생 모집 file 행복학교 2022-06-29 83
2370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 회담 file 2022-06-29 95
2369 외교 폭망 file 2022-06-28 126
2368 신천지 신났네 신천지 2022-06-27 209
2367 6.25 기념식에 참석 하지 않은 첫 대통령 file [2] 주 52시간 준수 2022-06-27 184
2366 스킨케어 Mj 2022-06-26 187
2365 윤대통령의 용산 이전 평가 이런 2022-06-25 71
2364 월북 공무원 조작 파동 2022-06-24 74
2363 누리호 발사 성공의 군사적 의미 전작권 2022-06-24 33
2362 RE 100. 세상이 바뀌고 있다 2022-06-23 83
2361 9-17살 자녀들 두신 어머니들 모집합니다 (*총 60불 기프트 카드 드립니다*) kws6291 2022-06-22 163
2360 당대표 성상납 그땐 좋았지 2022-06-21 118
2359 부동산, 주식 폭락의 책임? 집하나맨 2022-06-20 173
2358 에어컨 고장, 어디업체에 문의 해야되나요? [2] 더운 피닉스 2022-06-19 272
2357 새 경기 지사 김동연 평전 (흙수저) 인물 2022-06-18 62
2356 아리조나에 6.25 전쟁 기념 문화예술행사 file 반야 2022-06-17 55
2355 BTS 활동 중단 후 해체의 길 file 오마이갓 2022-06-17 176
2354 대통령이 바뀌니 일본에게 벌써 이런 수치를 당하는 구나 [4] 하수 2022-06-16 223
2353 영부인 동향 file 쥴리 2022-06-13 17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