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억울한 소비자입니다

조회 수 4521 추천 수 0 2011.12.13 06:54:50
goostop *.191.187.84  

3주전에 아시아나 마켓(글렌데일지점)에서 세일하는 이천쌀을 2포대 구입했습니다.

하나는 투산에서 공부하는 딸아이에게 보내고 하나는 집에 쌀이 있어 아직 open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헌데 어제 딸아이에게 전화가 왔는데, 쌀을 열어보니 밤색의 벌레와 하얀 벌레들... 쌀이 모두 반씩 잘라서 있어서 너무 무섭고 더러워서

그냥 바로 쓰레기통으로 버렸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쌀이 없어서 라면만 먹어야 한다는 딸아이의 말을 듣고 너무 속이 상했습니다.

그래서 마켓에 전화를 했더닌 "햇 쌀인데 무슨 소리냐, 그리고 영수증과 쌀을 가져오면 바꾸어 준다" 이 소리만 앵무새 처럼

하는 것입니다.   소비자가 얼마나 속이 상해 있는지는 상관하지 않고, 영수증만 가져오면 모든 것을 해결 해준다는 식의 말투...

그리고 조금도 미안한 기색이 없이 당연한 것처럼 이야기하는 매니저...

그래서 집에 있는 쌀을 자세히 들여다 보니 이 것도 영 믿음이 가지 않더라구여.. 그리고 쌀 봉투에 뒤에는 이런 숫자가 찍혀 있습니다

"11311" 아마도 1월 13일 2011년이 유통기간이간 봅니다. 그러면서 매니저라는 사람은 햇쌀이라고 계속해서 우기고... 참 귀가 막혔습니다.

그래도 요즘같은 불경기에 한인업소를 이용해서 서로 돕자는 말들을 하길래, 딸아이가 모처럼 피닉스에 와서 같이

장을 보고 이런 것 저런 것들을 사보냈는데, 그러면서 이 다음에도 한국 사람은 한국것을 애용해야 한다은 말을 덧붙이면서

보냈던 쌀이... 이 아이가 얼마나 실망을 했을까 생각하니 참으로 미안 했습니다.

그러면서 나 몰라라 하는 마켓측의 무성의한 태도는 소비자를 우롱하는 처사로 밖에 안 보이내요.

저처럼 글렌데일 아시아나 마켓을 이용하면서  속상하셨으면 우리가 좋은 상품을 살 수 있게 많은 정보를 올려 주셨으면 합니다.

 


댓글 '14'

2011.12.13 11:20:48
*.201.194.65

아시아나랑 전혀 관련없고 템피사니까 글렌데일도 가본적 없는 사람입니다.

속상한 마음이야 이해가 가지만 이런 경우에 쌀과 영수증을 가지고 오면 바꿔준다고 하는것 이외에는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물론 투산에서 다시 가지고 올라와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또는 벌써 버려버렸지만, 그것까지는 마켓주인 어찌할수 없지 않을까요?

이건 그다지 부당한 경우는 아니라고 봅니다.

1

2011.12.13 11:44:52
*.208.206.51

You must be crazy ......or daughter of the market

흠...

2011.12.14 14:42:34
*.201.194.65

sorry...i'm a guy...

1

2011.12.19 11:25:47
*.208.206.51

then, you must be a crazy son of the market owner

otherwise, you are really insane

zmfpdlwl

2011.12.13 15:43:36
*.197.70.88

본인은 마켓하고는 관계없는데 객관적으로 입장을 표현한다면,

두분 다 이해가 됩니다.

사신분으로치면 가게에서, 죄송합니다. 번거롭지만 가지고 오시면 교환해드리겠읍니다. 하는 한마디를 기대했을수도있고

가게주인입장으로는, 상황에 따라서 그정도면 되지않을까 생각됩니다. 다만 날자가 지난것을 팔았다가 이런 사고가 났다면

가게 운영에 문제가 있는것이겠지요.

중요한것은 가게는 품질관리와 경영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봅니다.

일단 고객이 있어야 사업이 유지되기에 물론 한두사람 열받아서 안온다고 장사가 안되거나 타격을 입지는 않겠지만

고객 만족관리라는계념에서 본다면 고려해봐야 할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걱정

2011.12.13 23:51:12
*.162.41.230

언제부턴가 그집 상품들이 좋지 않아졌었지요

물론 한국사람들도 뜸해지기 시작했었고요

전에 콩나물 한번 사왔다가

기겁을 했더랬지 다 썩어있었드랬어요

그래서 다신 안가고 있지요 >ㅅ<

지나는 이

2011.12.14 02:56:22
*.64.0.252

저두 냉장 물품을 구입했다가 곰팡이가 피어있는걸 발견하고 교환한적이 있읍니다.. 글구 친구도 쌀에 벌레가 나와서 버린 경우도 있구요.. 파는 음식 먹구 배탈 난적두 있구요..어차피 한국 시장은 봐야 해서 저는 유효기간 별루 남지 않은건 가능하면 사지 않구요 유효기간이 안적혀 있는것두 피함니다.. 

아마도 제일 큰 문제는 물품들이 유효기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은 물품이 생각보다 많구요.. 세일제품도 유효기간이 지난것 파는경우도 종종 있읍니다.. 글구 가끔식 냉동 음식도 냉장고가  문제가 있었는지 물건이 녹았다 다시 언 표시도 보이구요.. 글구 가끔식 세일 가격이 영수증에 나와 있지 않구 일반 가격으로 찍히는 경우가 있읍니다..   제일 기분 나쁜건 물품에 하자가 있거나 문제가 생길 경우 거의 사과는 받은적이 없어요.. 일단 주인은 가계에 항상 있지도 않구요 글구 매니저 같은 여자가 담당을 많이 하는데 많이 불친절하죠.. 

나중에 한번 BBB에 complain report 해볼까 생각 중입니다..

지나가는이 이어서

2011.12.14 03:01:03
*.64.0.252

제기억엔 물건들이 상태가 좋았던적은 처음 오픈했을때 몇달뿐이었구요.. 요즘은 인도 얘들만 득실거리죠..


글구 제가 보긴엔 일단 주인이 캘리포니아에서 물건을 사가지고 오는데 아마도 유효기간이 얼마 남지 않는 물품들을 구해서 싸게 사오지 않나 싶어요..  한번씩 새 물건이 왔는지 박스에 찍힌 날짜들을 보니깐 그 마저두 유효기간이 매우 짧더구요..

글구 더 웃긴건 물건을 환불을 요청할시 24시간안에만 가능하다고 되어 있읍니다..

성난 아줌마

2011.12.14 13:44:41
*.201.185.250

저도 마른 멸치를 한 박스 산 적 있었습니다. 박스 위의 동그란 비닐 창으로 보이는 상태는 좋아 보였습니다.

좌우간 사가지고 와 집에서 열어보니 보여지는 비닐 창 부분만 빼고 박스 안은 온통 곰팡이 투성이였습니다.

다시 운전해서 30분 , 가져가니 매니저 왈, 손님이 물건을 잘 살펴보고 사야죠!!! 그것도 짜증 섞인 말투로....

그게 말입니까 뭡니까 ?  미안합니다 한마디면 되는데..... 주인여자나 비쩍마른 매니저 남자나 정말 친절과는 담 쌓았죠???

짜증나는 인간들!!!  너무 어이가 없어서 말도 안 나왔었습니다.

그후론 그마켓 2년째 발길을 끊고 있답니다.


짜증지대로

2011.12.15 04:51:55
*.98.218.170

쥐포 두봉지를 샀는데 한봉지 뜯어서

먹어보니까 너무 쿵큼한 맛이나더라고요.

너무 상한맛이나서 버렸는데 피같은 내돈 너무 아까왔습니다.

다른한봉지는 다른주에사는 울아이들한테 나두 보냈는데 너무 미안하네요.



이제는

2011.12.15 23:45:22
*.201.93.193

지금 이런 글들 올라온게 처음이 아닌데 지역 그로서리는 변한게 전혀 없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소비자에게 먹지 못할 것을 팔고서도 양심의 가책도 못 느끼고 오히려 큰소리 치는 주인분들

이제 조금 긴장 하셔야 할것 같네요. 많은 사람들의 소리가 뭉쳐지면 그것도 힘이 된다는걸

좀 아시길 바랍니다. 저도 두어번 기분 엄청 나쁜 일들이 있었지만

같은 한인이라는 이유로 더 이상의 엑션을 취하지 않았으나 이제 보니 다들 상습적으로 사기를 치시는

집단임을 잘 알았기에 이제부터는 법의 힘을 빌려서라도 시정해야할 아주 심각한 문제라는걸

잘 알았습니다. 윗분들도 그러신 경우 신고하세요. 말로 안되면 어쩌겠습니까? 먹고 죽는 사람

나오기 전에 고쳐 져야지요 안 그렇습니까?

말 한마디에 천냥 빚을 갚는다고 사과 한마디도 못 받고 죄인 취급 하는 이 상식 이하의 주인들도

알건 알아야 할때가 정말 된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도 앞으로는 시간 낭비하며 가게 전화 하지 마시고 직접 BBB나 아님

Health Department에 전화 하셔서 신고 하세요.

몰라

2011.12.17 03:28:58
*.3.56.233

댓글 달리는거 읽어 보니가 상황이 이해가 가는것이..

어제 그 마켓에서 양념 청국장 하나 구입했읍니다..

그것은 뚜껑을 열어 보지 않고서는 유관으로 확인이 안되는 상품입니다

집에와서 청국장을 끓이려고 뚜껑을 열어보니 곰팡이가 있었읍니다 자세히 상표을 살펴보니 유통기한 표시도 없었읍니다

물론 유통기한이 표기 됐는지 안됐는지 살펴보지 않고 산 나도 불찰이라면 불찰이겠지요..

그보다 앞서 이런 양심없는 물건들을 소비자에게 그냥 판매해도 된다는 업주의 잘못된 상도의에 어긋나는 영업은 있을수 없다는 일이죠..

본인이 먹는음식이라고 생각하면 그것을 그냥 먹을수 있겟는지..

리턴을 할려고 해도 집하고 그 가게 거리가 30마일 존이라서..왕복 60마일입니다

그냥 포기했죠..

어처구니가 없을 따름입니다..

 

허걱

2011.12.17 23:21:18
*.98.37.23

거기 원래 물건이 나빠요... 떡볶이 떡을 구입했는데 열어보니 조그만하게 곰팡이가 피었더라구요... 그 다음날인가 영수증이랑 들고 가니 사장님이 하시는 말이 "그러니 잘 보고 들고 가야지" => 완전 반말.. 허걱 !!! 참고로 저는 40대 여자 입니다. 정말 너무하는 것 같아요...

KIM

2011.12.19 04:30:39
*.180.130.22

간혹 이렇게 속상한 일이 생깁니다.
저의 경우엔 사과가 문제였는데 박스 사과를  일주일마다 구매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하지 않습니다.
박스에 9개의 사과가 들어있고, 13불쯤 합니다. 
저장용사과인 것으로 보였는데 처음 몇 번은 괜찮았습니다. 미국마트에서 사먹는 사과가 한국것과 좀 달라서 좋아하면서 이용했는데 가끔 속이 멍든게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게 한 개정도면 그나마 다행인데 많게는 4개까지 나온적 있습니다. 그 이후로는 박스채 구매는 안합니다. 
제가 알기로도 저장용 사과가 저장기간이 오래되고 상온 유통이 되는 과정에서 그런 사과가 생긴다고 알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과일 사먹을때도 그런적이 종종 있어서 알고 있는데 한 박스에 3개 씩 나오면 이건 그냥 속이 상합니다.

박스 사과를 사서 하루에 다먹는 것도 아니고 며칠지나 깍았을 때 그런 사과를 보게 되면 사실 환불 할 생각은 잘 못합니다.  마트까지의 거리도 있고, 그 깍다만 사과를 들고 가는 것도 거추장스럽거니와,  가서 환불을 하는 것조차 귀찮고,
한인마트라고는 그 곳을 주로 이용하는데 가서 그런 거 일일이 환불 받고 싶은 마음을 먹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다른 사과를 깍다 또 그런게 있으면 또 마트를 가나요?  쉽지 않죠. 그래서 안사게 됩니다.

마트 입장에서도 얼마나 이해안되는 환불요청이 많았으면 계산대앞에 환불조건을 붙여 놓았을지 십분 이해를 했었고, 합니다.

한가지 아쉬운점은 그 환불정책을 적용하는데 있어서의 적용범위라고 해야되나요.. 그런 것입니다.
구매상품과 영수증을 가지고 오면 환불이 되는데, 표면적으로 보면 맞는 말이고 또 그렇게 되어야 합니다.

하지만, 그 모든 수고스러움이 고스란히 구매자한테만 지워진다는 것입니다. 가전제품이나 기타 썩지 않는 것이면 가능합니다. 뒀다가 주말을 이용해서 가면 되니까요. 

하지만 식재료나 채소, 야채들은 둘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상태,형태도 변하게 되니  이런 경우는 십중팔구는 포기합니다. 

구매할 때는 마트를 믿고 구매하는 마음도 있습니다. 
그러면 마트는 제품의 신선상태 보장을 위해 어떤 사전조치나 절차를 하고 있는지 구매자들에게 설득할 수 있는  무언가를 해야하지 않을까요. 가령 사과의 경우라면 초음파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든지.. 이건 좀 과한 예이긴 합니다.

보통 대다수의 구매자는 저처럼 환불요청을 하지 않을 거라 생각이 됩니다. 위에 쌀때문에 속상한 분도 속상하신 마음에 전화를 하셨을텐데 아마 담당자나 매니저분은 매뉴얼대로 응대를 하셨을 것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 쌀 14불쯤 하는 것으로 압니다. 제가 먹는 쌀인 것 같은데 정확한 가격은 생각이 안나지만  그 정도일겁니다.
그 14불 환불을 받으려고 그 분이 투싼에서 쌀을 가져다가 가져가는 것도 사실 말이 안되죠. 운송비가 더 나올겁니다.
그 쌀 가져오는 동안에 화가 또 얼마나 나겠나요? 생각해보면 상상이 가능합니다. 

양측의 입장이 다 일리가 있지만 
구매자는 판매자의 책임있는 대응을 바라는 겁니다. 
쌀과 영수증을 가져오면 환불을 해주겠다는게 맞는 말입니다만, 
그 이면에 일어날 일은 개의치 않는 모습에 실망을 하는 것입니다.

요즘 가능하면 현지 마트들을 이용합니다. 
월마트, 프라이스, 바하스 등등. 이유는 환불도 편하고 컴플레인 하기가 그냥 편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마음이 저만의 생각은 아닐겁니다. 
마트 운영자분들이 장기적인 시각으로 한 번쯤 생각해 봄직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아리조나 한인회에 올린 답글인데 여기에도 같이 올립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131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683
1925 The China sends the poor defectors back to the North Korea 이경 2011-11-02 4084
1924 구글(Google) 첫 페이지 등록 광고해드립니다. d 2011-11-07 3216
1923 저렴하고 좋은 치과 어딘가요? [9] 치과 2011-11-07 5320
1922 안녕하세요 차 렌트할수있는곳 있나요? [2] CL 2011-11-07 3372
1921 룸메이트구할때 조심하세요. [6] 의리인 2011-11-08 4482
1920 E – 2 Visa 신속히 해드립니다. 심플 2011-11-08 3309
1919 안녕하세요... asu 근처 아파트 추천부탁드립니다... 이성기 2011-11-14 3505
1918 아파트 렌트 구합니다. idst 2011-11-18 3305
1917 오버타임 수당 [3] 종업원 2011-11-20 3542
1916 감시 카메라 팔아요 s 2011-11-23 2801
1915 아파트 산업용 건물을 관리해 드립니다. sa 2011-11-23 3024
1914 [피닉스의 웨스트윈드 비행학교 소개] 중앙일보: 잘나가는 직장도 버렸다 … 조종사 꿈꾸는 30대들 아리조나 2011-11-25 5744
1913 테니스모임이 있나요? [6] 테니스 2011-11-27 3719
1912 제발 식당 알바생들 교육 잘 좀 해주세요.. 뜨내기 알바생들 좀 2011-11-27 3505
1911 예비맘 [1] 새내기 2011-12-01 3352
1910 한인 운영자 2명 체포 교민 2011-12-02 4020
1909 오버타임, 팁 지급 문제 노동법 2011-12-03 3237
1908 아리조나주 최저임금이 얼마입니까?^^; [2] 궁금 2011-12-05 3858
1907 캐나다의 밤을 밝히다 가로등 2011-12-07 2561
1906 라면 전문 쇼핑몰 ramen 2011-12-07 3661
1905 환경 UCC 공모전 안내 file 환경실천연합회 2011-12-09 2631
» 억울한 소비자입니다 [14] goostop 2011-12-13 4521
1903 한약 [1] hi 2011-12-13 3255
1902 사람을 찾습니다 안은희 2011-12-13 3129
1901 한국식당 [6] 미식가 2011-12-18 6688
1900 번역공증 하는곳 궁금이 2011-12-21 3091
1899 변호사님 추천 HOPE 2011-12-21 2229
1898 불쌍한 한국 정치판 [2] 진실 2011-12-21 2529
1897 국가가 이들을 필요로 하는 것인가요? [4] 진실 2011-12-21 2633
1896 어린이치과추천좀..... [2] 건치 2011-12-22 254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