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국가가 이들을 필요로 하는 것인가요?

조회 수 2633 추천 수 0 2011.12.21 14:13:05
진실 *.56.61.216  
“국정원 휴민트 라인 반MB로 몰아 축출”



<style type="text/css">.article, .article a, .article a:visited, .article p { font-size: 14px; color: rgb(34, 34, 34); line-height: 24px; }</style>
정두언 의…여권 핵심 “박영준이 서훈 3차장 옷벗겨”


» 정두언 한나라당 의원



정두언(사진) 한나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의 대북 인적정보(휴민트) 체제가 붕괴된 것은 이명박 정부 출범 직후 이뤄진 정치적 탄압 때문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정부 출범 전 소위 대북 휴민트체제가 와해되었다”며 “그런데 그 이유가 가관이었다. 이들이 이명박 음해세력이었다는 거다”라고 올렸다. 정 의원은 이어 “일국의 소중한 자산이 이런 모략 한마디에 날아가는 한심한 일들이 다반사였다”며 “다 국정농단세력이 벌인 일들”이라고 적었다.

여권의 핵심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현 정권 출범 직후 국정원에서 북한의 고위층과 돈독한 관계를 형성해 왔던 고위직들이 밀려났다”며 “서훈 당시 국정원 3차장 같은 인물이 대표적이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서훈 전 차장은 정권교체 직후 정두언 의원과 만난 적이 있는데, 실세였던 박영준 당시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 총괄팀장이 이를 알고 견제 차원에서 옷을 벗긴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서훈 전 차장은 실세인 장성택 당 행정부장(국방위 부위원장)과도 밤새워 통음할 정도로 북한 고위층과 관계가 밀접했던 인물”이라며 “이런 인물들이 제거됨으로써 대북 인적정보망이 지금처럼 붕괴된 것”이라고 말했다. 서훈 전 3차장은 북쪽과의 물밑 접촉을 통해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대표적인 대북 정보통으로 꼽혀왔다. 1996년엔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북한사무소 대표를 역임해 북한의 협상 방식을 누구보다 잘 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노무현 정부에서는 남북대화와 비밀접촉을 총괄하는 국정원 3차장을 맡다가 이명박 정부 들어 물러난 바 있다.

정두언 의원이 ‘국정농단세력’이라고 지목한 이는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2차관인 것으로 해석된다. 박 전 차관이 정치적 목적에서 정보기관 인사를 좌지우지했다는 주장이어서 앞으로 파문이 예상된다.
김종철 선임기자, 이태희 기자 [email protected]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511344.html


대북 정보 당국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 사실을 51시간 30분이 지나도록 몰라 '먹통'이 됐던 근본적 원인은 외교안보라인의 전문성 부족에서 찾을 수 있다. .

국정원과 통일부 등 주요 대북 정보라인의 수장에 전문가보다는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 또는 정권창출 공신이 임명되는 바람에 외교안보라인의 전문성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또 이들이 국가안보 업무에 전념하기 보다는 대통령과 정권에 충성하는 행태를 보이는 경우가 적지 않아 정보활동을 상대적으로 소홀히 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대통령 측근 출신의 정보라인 수장들은 친정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실∙국장 등 간부 인사를 단행하면서 업무 연속성을 단절해 정보 능력을 크게 약화시키기도 했다. 한나라당 소속 권영세 국회 정보위원장은 21일 라디오에 출연해 "외교안보 라인은 다른 분야와 달리 한번의 실패가 나라의 존립을 흔드는 경우가 생길 수 있으므로 대통령과의 친소관계가 아니라 전문성에 따라 임명돼야 했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이어 "이 정부에서 외교안보 라인이 전문성과 관계없이 임명되는 경우가 꽤 있었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의 발언은 국정원장 등을 겨냥한 것이다. 2009년 2월에 임명된 원 원장은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 행정1부시장을 지낸 대표적 행정관료 출신으로 국가안보나 정보 분야에서 일한 경험을 거의 갖고 있지 않다. 그는 취임 후 핵심 중책인 기획조정실장에 서울시에서 과장, 국장을 하며 자신을 보필한 목영만 전 행정안전부 차관을 임명하는 등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원 원장 체제에서는 인도네시아 대통령 특사단 숙소 침입 사건(2011년 2월)과 리비아 주재 직원 간첩 혐의 추방 사건(2010년6월) 프랭크 라뤼 유엔 의사∙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 미행 사건(2010년 5월) 등 국정원 이미지를 훼손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외교안보라인 정치 인사는 현 정권뿐만이 아니다. 고 김대중 정부 전반기에 국정원장을 지낸 이종찬 천용택 전 원장 등은 모두 국회의원을 지낸 정치인 출신이다. 이종찬 전 원장은 안전기획부 출신으로 전문성을 인정받기도 했지만 그가 국정원장에 오른 것은 DJ정권 창출 과정의 공적 때문이란 평가가 많다. 정권교체로 들어선 김대중 정부는 '새로운 정보기관의 상'을 정립한다는 명분을 내걸어 국정원 직원 물갈이를 대폭으로 추진했다.

국정원 출신의 한 관계자는 "정권교체에 따라 정치적 성향과 지역 등 다양한 측면에서 배경이 다른 세력이 들어오면서 물갈이가 됐다"며 "김대중 정부에서 노무현 정부에 이르기까지 10년 동안 박정희 전 대통령부터 쌓아 온 막대한 인적 정보 네트워크가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에는 또 다른 방향으로 물갈이가 이뤄지면서 정보 네트워크의 한계를 노출시켰다"고 설명했다. .

대북 정보라인의 다른 축인 통일부 장관에도 대통령 측근이나 정치권의 핵심 인사들이 임명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이에 따른 장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정치적 외풍의 영향을 너무 많이 받는 등의 문제점도 생겨났다. 현재 재임 중인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현정부에서 대통령실장을 지냈고, 정동영 민주당 의원도 노무현 정부 시절 여당 대표를 거친 뒤 통일부 장관에 임명됐다.

http://news.hankooki.com/lpage/politics/201112/h2011122202370621000.htm


보좌관·비서, 코오롱 직원 명의 계좌로 수억 돈세탁
이의원도 대표이사 역임…업체서 준 돈인지 수사중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의 보좌관 박배수(46·구속)씨가 각종 청탁 명목으로 받은 7억5천만원의 일부가 코오롱 직원 명의로 관리된 정황이 포착됐다. 이 의원이 코오롱 사장 출신인데다 박 보좌관이 받은 돈을 ‘세탁’하는 데 가담한 이 의원실의 5급 비서관 임아무개(44·여)씨도 코오롱 출신이어서 이 의원실의 ‘코오롱 라인’이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심재돈)는 최근 박 보좌관에게 자신의 계좌를 빌려준 코오롱 직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이 계좌를 박 보좌관의 차명계좌로 판단하고 여기에 들어있는 수억원의 출처와 사용처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박 보좌관이 이국철 에스엘에스그룹 회장에게서 받은 6억원과 유동천 제일저축은행 회장에게서 받은 1억5천만원의 행방을 따라가는 방식으로 계좌추적을 진행하고 있다. 이 돈이 거쳐간 여러 계좌를 다시 들여다보는 과정에서 의심스런 뭉칫돈이 다시 튀어나오는 상황이다. 박 보좌관의 범죄수익을 돈세탁하는 데 가담한 임 비서관의 계좌에 있는 출처 불명의 수억원도 이런 과정에서 확인된 돈이다. 검찰은 임 비서관을 범죄수익은닉 처벌법 위반죄로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의원은 코오롱의 전신인 한국나일론에 1961년에 입사해 코오롱 사장 자리에까지 올랐다. 박 보좌관도 코오롱에서 근무하다가 1996년부터 이 의원을 15년 동안 모시고 있다. 코오롱 사장 비서실 출신인 임 비서관도 이 의원을 20년째 보좌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이 의원을 20년 가까이 모시고 있는 코오롱 출신 심복인 셈이다.

검찰은 박 보좌관이 관리하고 있는 코오롱 직원 명의 계좌에 들어있는 자금이 코오롱에서 지원한 돈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박 보좌관과 임 비서관이 관리하고 있는 출처불명의 돈과 이 의원이 어떤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그러나 이 의원 보좌진들의 ‘진술’이 없는 한, 이 돈과 이 의원과의 연관성을 밝혀내기는 어렵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검찰 관계자는 21일 “아들이 절도범이라고 아버지를 불러서 왜 애를 이렇게 키웠냐고 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박 보좌관이 자기 혐의도 부인하는 마당에 가지를 어떻게 치겠느냐”고 말했다.

김태규 기자 [email protected]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511271.html



댓글 '4'

맹박이 쥐대가리

2011.12.21 16:03:38
*.208.206.51

그토록 짖어 대던 우리의 우방 미국과 한해 무역 적자 12조원으로 빨갱이나라 중국에 퍼주는 대한민국을 무시하고 모두들


애 북한을 더 자주적인 나라로 세계는 차라리 인식하고 대한민국은 어디나가도 깔 보는 미국 속국 보듯 할까?


국제적 호구 이맹박 이 쥐대가리 누가 좀 잡아 주세요

이보슈

2011.12.23 03:38:10
*.209.185.43

맹박이 쥐대가리님 표현대로라면 북한이 남한보다 나아 보이는군요.  그런데 북한이 자주적인 나라라고요?  미국에 대해서야 남한보다 북한이 자주적이겠죠.  그런데 북한은 사실상 중국의 속국 아닙니까?  북한이 그렇게 좋아 보이면 북한 가서 사세요.  저는 님이 아무리 북한이 남한보다 낫다고 말해도 북한에 가 사느니 차라리 자살하고 싶네요.

빨갱이

2011.12.24 07:02:20
*.208.206.51

자살하세요 이보슈님 당신 같은 쓰레기 인간은 대한민국도 환영하지 않는 답니다 아니면 그렇게 좋아하고 사랑하시는 일본가서


나카무라하고 친구하며 사시던지요 어찌 그리 친일을 사랑하시고 일본을 사랑하며 미국에 사대 하며 사신답니까


당신 같은 쓰레기는 그냥 죽는게 낳아요 저도 그리 기도하겟습니다 아 그렇게 북한이 좋으시면 그냥 북한가서 사시던지요


대한민국의 대표적 빨갱이는 이맹박 과 친일 세력들이니 ㅉㅉㅉ 무슨뜻인지나 알려나? 한심한 사람

아아

2011.12.24 09:35:30
*.134.229.113

정말 이보슈처럼 무식한 평통 늙다리들이 빨리 죽고 세대교체가 되길 바래야죠 모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131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683
1925 The China sends the poor defectors back to the North Korea 이경 2011-11-02 4084
1924 구글(Google) 첫 페이지 등록 광고해드립니다. d 2011-11-07 3216
1923 저렴하고 좋은 치과 어딘가요? [9] 치과 2011-11-07 5320
1922 안녕하세요 차 렌트할수있는곳 있나요? [2] CL 2011-11-07 3372
1921 룸메이트구할때 조심하세요. [6] 의리인 2011-11-08 4482
1920 E – 2 Visa 신속히 해드립니다. 심플 2011-11-08 3309
1919 안녕하세요... asu 근처 아파트 추천부탁드립니다... 이성기 2011-11-14 3505
1918 아파트 렌트 구합니다. idst 2011-11-18 3305
1917 오버타임 수당 [3] 종업원 2011-11-20 3542
1916 감시 카메라 팔아요 s 2011-11-23 2801
1915 아파트 산업용 건물을 관리해 드립니다. sa 2011-11-23 3024
1914 [피닉스의 웨스트윈드 비행학교 소개] 중앙일보: 잘나가는 직장도 버렸다 … 조종사 꿈꾸는 30대들 아리조나 2011-11-25 5744
1913 테니스모임이 있나요? [6] 테니스 2011-11-27 3719
1912 제발 식당 알바생들 교육 잘 좀 해주세요.. 뜨내기 알바생들 좀 2011-11-27 3505
1911 예비맘 [1] 새내기 2011-12-01 3352
1910 한인 운영자 2명 체포 교민 2011-12-02 4020
1909 오버타임, 팁 지급 문제 노동법 2011-12-03 3237
1908 아리조나주 최저임금이 얼마입니까?^^; [2] 궁금 2011-12-05 3858
1907 캐나다의 밤을 밝히다 가로등 2011-12-07 2561
1906 라면 전문 쇼핑몰 ramen 2011-12-07 3661
1905 환경 UCC 공모전 안내 file 환경실천연합회 2011-12-09 2631
1904 억울한 소비자입니다 [14] goostop 2011-12-13 4521
1903 한약 [1] hi 2011-12-13 3255
1902 사람을 찾습니다 안은희 2011-12-13 3129
1901 한국식당 [6] 미식가 2011-12-18 6688
1900 번역공증 하는곳 궁금이 2011-12-21 3091
1899 변호사님 추천 HOPE 2011-12-21 2229
1898 불쌍한 한국 정치판 [2] 진실 2011-12-21 2529
» 국가가 이들을 필요로 하는 것인가요? [4] 진실 2011-12-21 2633
1896 어린이치과추천좀..... [2] 건치 2011-12-22 254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