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댓글 '2'

watta

2011.07.18 15:43:13
*.2.107.32

이민휘 미주총연 전회장이 미주총연 전현직 한인회장들 앞으로 미주총연 회장 부정선거를 밝히겠다는 공개서한을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이민휘 회장은 미주총연 제 16대, 17대 회장을 역임한 미주 교민사회 원로. 독립운동가 이규갑 옹의 아들이자,  일제하 민족대표 33인중의 한분인 이갑성 옹의 사위다. 지난해 세계한인의 날 행사때 우리 정부가 수여하는 최고훈장인 무궁화장을 받기도 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유진철 후보를 지지했으며, 함께 유후보를 지지한 헬렌 장 중남부연합회장과 김풍진 전 플로리다 회장을 통해 공개서한을 본지에 전해왔다.

이회장은 공개서한에서 "미주총연 선거 때마다 조금의 불미스러운 점은 있었으나 금번 선거처럼 회원들의 권리마저 무자비하게 행사하지 못하게 하는 황당한 선거는 본적이 없다"고 밝히고,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꼭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이미 본인은 많은 정보와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한원섭씨가 선관위원장을 꼭 하고 싶다고 해서 남문기 회장한테 추천했다"고 밝히고, 하지만 이번 선거는 "무원칙 무능력 무감각 무지함 무책임의 5무(無)로 끝났다"며 한원섭 선관위원장에 화살을 돌렸다.

이민휘 회장이 "꼭 부정을 밝혀내겠다. 머지않아 시원한 답이 나올 것"이라고 공개서한을 통해 천명하면서 지난 미주총연 '부정선거' 시비는 또다른 고비를 맞고 있다.

다음은 이민휘 전회장의 공개서한 전문이다. 

"존경하는 전. 현직 한인회장님께.

동포사회발전을 위하여 불철주야 마다하지 않으시고 애쓰시는 전. 현직 한인회 회장님 얼마나 노고가 많으십니까?

금번 미주한인회총연합회 24대 회장선거를 보면서 이렇게 암담한 생각을 해본 적이 없습니다.
우리 한인사회의 미래를 위하여 남다른 애정으로 성찰하여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리면서 저의 소회를 말씀드립니다.

그동안 미주총연 선거 때마다 조금의 불미스러운 점은 있었으나 금번 선거처럼 회원들의 권리마저 무자비하게 행사하지 못하게 하는 황당한 선거는 본적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책임을 지는 사람은 아무도 없으니 제16대, 제17대 회장을 역임한 저로서는 두려운 생각으로 도의적 책임을 지고 꼭 부정을 밝혀내겠다는 각오를 가지고 일에 임하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회원 여러분!
자라나고 있는 우리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 꼭 진실을 밝혀서 정의가 바로서는 밝은 한인사회를 물려주도록 해야겠습니다.

존경하는 전. 현직 한인회장님!
그간의 금번 선거와 관련된 내용하나를 말씀 드리겠습니다. 한원섭 선거관리위원장과 관련된 일입니다. 한원섭 선거관리위원장은 하늘을 우러러 봐도 한 점의 부끄러움이 없다고 저에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무기명 투표서 겉봉을 문제 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하셨는데ㆍㆍㆍ 이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전. 현직 총연 회장님들께서도 잘 아시다시피 총연 역사상 회장선거에서 50표 내외에서 당락이 결정되었습니다.
그러나 금번 선거는 5무(無)로 시작과 끝을 맺었습니다.
무원칙, 무능력, 무감각, 무지함, 무책임.

금번 선거의 비밀이 영원 할 줄 알고 부정을 저질렀지만 정의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언젠가는 승리한다는 확신을 역사는 보여주었습니다.

이미 본인은 많은 정보와 증거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곧 책임질 사람이 나타날 것입니다.
세상이 돈도 필요하지요.
그러나 돈보다 중요한 것은 진실과 신의이고, 결과는 과연 책임이 무엇인지를 밝혀줄 것입니다.

한원섭씨는 본인에게 선거관리위원장을 꼭 하고 싶다고 하시기에 남문기 총 회장께 추천한 사람 중에 한 사람입니다.

선거운동과정에서 모든 분들이 본인에게 한원섭씨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말씀하실 때에도 본인을 믿어달라고 그분들은 설득하고 책임지겠다고 한 사람으로서 그 책임을 통감하며, 전. 현직 회장님들께 강조해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금번 부정선거를 밝히는 것만이 본인의 책임을 다소나마 면할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회원님 회장님!
금번 선거를 둘러싼 의혹은 곧 밝혀질 것입니다.
미주총연, 더군다나 민주국가에서 산다고 자부하는 우리들이 무슨 얼굴로 한인회장을 하였다고 다닐 수 있겠습니까?
저는 확신합니다.
꼭 부정을 밝혀내서 다시는 총연사상 이러한 오점을 남기고 싶지 않습니다.

존경하는 회원님 회장님!
기대하십시오. 시원한 답이 머지않아 나올 것입니다.
여러 회장님들의 건승을 기원하면서 펜을 놓겠습니다.

2011년 6월 8일

16대, 17대 총연회장 이민휘 배상. "
 

C-Bulnumdula

2011.07.28 19:58:47
*.229.21.137

참 이 아자씨들 아버지뻘 되지만 욕함해야겠다, 이 등신들 미주동포에 대한 어떤 대표성도 없는 친목단체 오야지를 뽑는 주제에 별 쑈를 다하는 구나 호로 잡놈들 니들만 싹 단체로 되져버리면 미주 한인사회 정말 자연스럽게 1.5세 2세들을 주축으로 성장한다.  니들이 민주주의를 알아? 민족정통성을 알아? 자식새끼나 잘관리하고 마누라 단속들이나 잘해 드런것들아!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316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73
185 핵안보 공식 사이트 개설! greatkorea7 2011-09-08 3657
184 핵안보 로고 한인회 greatkorea7 2011-09-05 3731
183 [속보]고대 성추행 의대생 3명 모두 출교 [3] 의사가 될뻔한 애들 2011-09-04 4189
182 고대 의대 성추행 사건 의사가 될뻔한 애들 2011-09-03 4556
181 Window Rock 에 가기 앞서 유익한 정보 구합니다. 한 산 2011-09-02 3710
180 아리조나 타임즈는 '김재권' 대변인일까 아니면, 지적재산권 절도범일까? [9] 엄중한 2011-09-01 5827
179 김재권 아저씨 정말루 웃기고 있으시네요~~ [5] 우스운 2011-09-01 4564
178 한국 독도 고지도 자료 greatkorea7 2011-08-31 3458
177 요독 수용소 youtube 영상 greatkorea7 2011-08-31 3766
176 요독 수용소 수감자들을 살립시다 greatkorea7 2011-08-31 3472
175 안녕하세요! 아큐라코리아가 여러분들을 초대 합니다! file 아큐라 2011-08-29 5887
174 2011년도 하반기 순회영사업무 이승호 2011-08-27 3891
173 축구 사랑... [5] 축구사랑 2011-08-25 4897
172 궁금합니다 [3] peter 2011-08-25 4404
171 김재권은 가짜! 법원 유진철측 손 들어줘! [2] 라디오한국 2011-08-24 4267
170 미스 유니버스 2011 투표 같이 해요. 미스유니버스 2011-08-23 5316
169 식료품 구입 후 관리에 관한 룰??? [3] 궁금이 2011-08-23 3954
168 인터넷 회사 여러분은 어디쓰세요? [3] 터넷짱나염 2011-08-20 4422
167 Direct TV [8] No Direct TV 2011-08-19 4867
166 8-15 광복절 기념식및 예술제에 많이들 참석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이승호 2011-08-19 3964
165 인터콥 피해사례 접수 시작 뉴욕사랑 2011-08-17 3775
164 야스쿠니신사 참배하는 반성없는 일본인들 file 붐붐 2011-08-16 4782
163 뒷마당서 재미좀 보려구여. [2] 이사온지4개월 2011-08-16 4046
162 사촌동생을 찿읍니다 jasson ahn 2011-08-16 3598
161 NEW EVIDENCE ABOUT DOKODO! 많이 봐주삼 2011-08-15 3508
160 한국마트 어디 다니세여??? [9] 새내기 2011-08-13 5662
159 한나라당, 남문기 재외국민위원장 '임명 취소' go 2011-08-11 4138
158 미주총연 선거로 본 한인과 유대인의 차이 go 2011-08-11 4129
157 미주총연 선거로 본 한인과 유대인의 차이 goga 2011-08-11 4332
156 미주총연 기(旗), 16일 유진철회장에 인계 [6] ganda 2011-08-11 430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