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미주총연 선거로 본 한인과 유대인의 차이

조회 수 4129 추천 수 0 2011.08.11 15:59:05

총연회장 선거 불공정 시비로 파행해 `민망'
'유대인'이란 이름 아래 하나로 단결하는 유대인과 대조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에 거주하는 250만 한인 동포를 명목상 대표하는 단체이자 미국 내 168개 한인회의 전·현직 회장 2천300여 명을 회원으로 둔 미주 한인회 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선거가 파행 속에 막을 내렸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미주총연 정기총회 및 회장 선거가 열린 시카고 북서교외의 힐튼호텔은 입구에서부터 미국 각지에서 달려온 400여 명의 한인회장단으로 북적거렸다.

   이번 선거에는 애리조나주 한인회장 출신의 김재권(64) 미주총연 이사장과 조지아주 오거스타 한인회장 출신의 유진철(57) 총연 부회장이 출마해 열띤 경쟁을 벌였으며 김 후보가 임기 2년의 24대 회장에 당선됐다.

 

 

   내년 4월 처음 도입되는 재외국민선거를 앞두고 정치적으로 예민한 시기인 때문인지 일부에서는 김 후보를 민주당 후원을 받는 호남 출신으로, 유 후보를 한나라당 후원을 받는 영남 출신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두 후보 진영의 거리는 상당히 멀어 보였다. 양측 모두 "오랜 시간 미주총연에서 함께 일해와 서로에 대해 잘 안다"고 이야기하면서도 도무지 같은 단체에 소속된 사람들처럼 보이지 않았다.
이날 미주총연 행사장 바로 옆 홀에서는 마침 한 유대인(Jewish) 가족이 주최한 '바르 미쯔바(Bar Mitzvah)' 파티가 열렸다. 회당에서 유대교 정통 의식에 따라 만 13세 생일을 기념하는 성인식을 거행한 후 자리를 옮겨 진행하는 이 파티에는 100여 명이 참석해 옆에서 치러지는 한인들의 선거 분위기를 지켜봤다.

   여러 가지 공통점과 차이점으로 한인들과 자주 비교되는 유대인들은 자신들의 권익을 위해 하나로 뭉치기 잘하는 대표적인 민족이다. 유대인들이 미국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며 살 수 있는 건 그들이 '유대인'이란 이름 아래 하나로 단결하기 때문이다.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한 미주총연 행사는 투표 결과 발표 이후 극적인 반전을 보였다. 선거관리위원장이 김 후보의 당선을 선언하고 당선증을 전달한 직후 유 후보 지지자들이 행사장으로 뛰어들어와 "선거에 부정이 개입됐다"며 선거 무효를 외쳤다.

   이들은 "부재자 투표 발송지와 유권자 정보가 일치하지 않는 우편 봉투가 대량 발견됐고 김 후보 지지자의 중복 투표 증거도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 당선자 측은 "유 후보 측이 결과에 불복하는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로 인해 참석자들은 동요하기 시작했고 행사장과 로비는 물론 호텔 1층이 모두 술렁거렸다.

   투표와 개표 작업이 진행된 별도의 방 입구에서는 언성 높인 항의가 제기되고 소란이 일면서 급기야 호텔 측 신고로 지역 경찰들이 두 차례나 출동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를 놓고 유 후보 진영의 한 회원은 "FBI(미 연방수사국)가 조사를 나왔다"는 웃지 못할 엄포를 놓기도 했다. 경찰에 직접 확인한 결과 "우리는 단지 싸움을 말리러 나왔을 뿐"이라는 답을 들었다.

   시카고 노스브룩 힐튼호텔 로비에서 '싸움하는' 일부 한인들 사이로 바르 미쯔바 파티를 즐기는 유대인 아이들이 걸어 다녀 한눈으로 보기에도 민망할 지경이었다.

   2년 만에 열린 미주총연 정기총회 및 회장선거는 마무리가 제대로 안 된 채 그렇게 끝이 났다. 행사 주최 측은 파행에 대한 공식 설명을 내놓지 않았기 때문에 일부 참석자들은 영문도 모르는 채 차례로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참석자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한국인으로서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고 탄식했다.
유 후보 측은 "선관위가 적절한 해명을 내놓지 않을 경우 법정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한 참석자는 "한인들의 화합을 명분으로 존재하는 비영리단체 한인회가 내부 갈등으로 인해 법정 소송을 진행하는 일이 잦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1956년에 미국으로 건나와 뉴욕 롱아일랜드 한인회 2대 회장을 지낸 하세종(77) 씨는 "앞으로 한국인도 미국의 대통령이 될 수 있다"면서 "미주총연은 한인 2, 3세들이 미 주류사회에서 번영을 누리며 살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단결된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 한인 파워를 만들어내는 기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303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48
219 오버타임 수당 [3] 종업원 2011-11-20 3550
218 아파트 렌트 구합니다. idst 2011-11-18 3310
217 안녕하세요... asu 근처 아파트 추천부탁드립니다... 이성기 2011-11-14 3518
216 E – 2 Visa 신속히 해드립니다. 심플 2011-11-08 3315
215 룸메이트구할때 조심하세요. [6] 의리인 2011-11-08 4498
214 안녕하세요 차 렌트할수있는곳 있나요? [2] CL 2011-11-07 3380
213 저렴하고 좋은 치과 어딘가요? [9] 치과 2011-11-07 5336
212 구글(Google) 첫 페이지 등록 광고해드립니다. d 2011-11-07 3225
211 The China sends the poor defectors back to the North Korea 이경 2011-11-02 4094
210 2012년 4월에 아리조나주로 이사계획있습니다..^^ [8] 전미지 2011-11-01 6769
209 아이들 공부 도와 드립니다. 문제풀이 해 드립니다.(자원봉사) 아리조나침례교회 2011-11-01 3602
208 제2회 족구 잔치 사진 10/23/2011 file [2] 변상호 2011-10-27 3885
207 이단이라구여? 헐 누가 누굴 보고 이단이라 하시는지 [9] 이단 2011-10-22 5052
206 한국 자동차의 무한 질주를 기대하며 file [1] 차붐 2011-10-19 4939
205 서울 핵안보 회의 공모 이벤트! greatkorea7 2011-10-19 3288
204 우장로 [1] 우장로 2011-10-19 3723
203 OECD preparation conference, an agreement on drawing new development cooperation paradigm in HLF-4 next month greatkorea7 2011-10-10 3228
202 Nulcear Summit questions 16-20 Greatkorea7 2011-10-09 4147
201 동포대잔치 [6] 한인회 2011-10-05 4386
200 벌레박사의 가을철 벌레소독 방법 노하우 [1] 벌레박사 2011-10-05 4520
199 You shouldn't have been... 장동만 2011-10-04 3711
198 선교단체 인터콥과 최바울 대표에 대하여 예의 주시 및 참여 자제 결정 [1] 세도나 2011-09-30 4370
197 nuclear summit questions 6-10 greatkorea7 2011-09-28 4095
196 북한통과 가스관 반드시 막아야! sam301 2011-09-28 6426
195 영어로 부르는 독도는 우리 땅^^ smileyface 2011-09-27 4349
194 International HLF-4 Essay Contest Launched! greatkorea7 2011-09-26 3861
193 식당 초과수당 팁 배분 문제로 집단소송 Enrolled Agent 2011-09-26 3834
192 북가주 인터콥 최바울씨와 신사도운동관련 이단세미나 [4] 북가주 2011-09-24 4517
191 Questions about Nuclear Summit Greatkorea7 2011-09-22 6646
190 꽃보다 남자.. 북한 여심을 흔들다 file 몽실녀 2011-09-18 5308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