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식당 초과수당 팁 배분 문제로 집단소송

조회 수 3834 추천 수 0 2011.09.26 11:59:52
Enrolled Agent *.124.123.117  

팁 분배 규정 바뀐 후 빈발
울며 겨자먹기로 거액 합의

 

뉴욕시 일류 식당들이 집단소송 전문 변호사들 때문에 속을 끓이고 있다.

뉴욕포스트 25일자 보도에 따르면 노부, 장조지, 스파크스, 메사 그릴 등 맨해튼의 유명 식당들이 종업원의 초과근무수당이나 팁 배분과 관련된 집단소송으로 지난 수년간 모두 3000만 달러 가량에 달하는 거액의 합의금을 지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신문에 따르면 이 일련의 소송들은 대부분 대니얼 마이먼 커셴바움이라는 맨해튼의 집단소송 변호사에 의해 진행됐다. 커셴바움은 합의금의 30%를 수임료로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성공에 자극 받아 최근에는 다른 변호사들도 이 ‘사업’에 뛰어들어 웹사이트나 히스패닉계 신문들을 통해 소송 참여인들을 모집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식당 업주들은 이처럼 빈발하는 집단소송 때문에 더 이상 신규 투자가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기존 식당들도 문을 닫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소송 때문에 알토, 콘비비오 등이 지난 겨울 문을 닫았으며 스타 요리사 조프리 자카리안이 운영하던 식당도 올해 초 파산을 신청했다.

이런 현상은 약 5년 전 커셴바움이 식당에서 일하던 버스보이와 웨이터 등을 규합해 집단소송을 시작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소송 참여 인원이 늘수록 소송 금액도 늘어났고 업주 측에서는 재판까지 가서 패할 경우 500만 달러 이상 지불해야 될 수 있기 때문에 합의에 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주들은 올해 초 뉴욕주의회가 팁 배분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고 주장한다. 기존에는 손님들이 지불한 팁을 통상 모든 종업원이 관행적으로 나눠가지고 매니저나 요리사들도 많은 몫을 챙겼지만, 바뀐 규정에는 버스보이나 웨이터 등 직접 서비스를 제공한 종업원만 팁 배분에 참가할 수 있다.

업주들은 이 규정을 지키는 조건으로 해당 종업원들에게 최저임금인 시간당 7.25달러 미만을 지불해도 되도록 팁 크레딧을 받고 있다. 하지만 한번이라도 자격 없는 사람이 팁을 가져간 사실이 적발되면 최저임금 미만을 받는 모든 종업원들에게 그 동안 일한 시간 동안 받았던 임금과 최저임금의 차액을 보전해 줘야 하기 때문에 그 금액은 엄청난 규모가 될 수 있다.

박기수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 첨부 <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1267709>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316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73
245 암웨이 제품 quality [2] al 2011-12-24 6920
244 암웨이 설명할 때 자주 써먹는 말들 !!! [20] 안티암웨이 2011-12-24 25975
243 암웨이의 접근시기, 접근법 !!! 안티암웨이 2011-12-24 5511
242 암웨이란 이런 것이다 !!! [5] 안티암웨이 2011-12-24 24828
241 애리조나에도 암웨이가 극성이네요... [9] al 2011-12-23 3606
240 어린이치과추천좀..... [2] 건치 2011-12-22 2541
239 국가가 이들을 필요로 하는 것인가요? [4] 진실 2011-12-21 2634
238 불쌍한 한국 정치판 [2] 진실 2011-12-21 2529
237 변호사님 추천 HOPE 2011-12-21 2231
236 번역공증 하는곳 궁금이 2011-12-21 3093
235 한국식당 [6] 미식가 2011-12-18 6719
234 사람을 찾습니다 안은희 2011-12-13 3129
233 한약 [1] hi 2011-12-13 3256
232 억울한 소비자입니다 [14] goostop 2011-12-13 4534
231 환경 UCC 공모전 안내 file 환경실천연합회 2011-12-09 2631
230 라면 전문 쇼핑몰 ramen 2011-12-07 3664
229 캐나다의 밤을 밝히다 가로등 2011-12-07 2563
228 아리조나주 최저임금이 얼마입니까?^^; [2] 궁금 2011-12-05 3868
227 오버타임, 팁 지급 문제 노동법 2011-12-03 3250
226 한인 운영자 2명 체포 교민 2011-12-02 4022
225 예비맘 [1] 새내기 2011-12-01 3367
224 제발 식당 알바생들 교육 잘 좀 해주세요.. 뜨내기 알바생들 좀 2011-11-27 3514
223 테니스모임이 있나요? [6] 테니스 2011-11-27 3738
222 [피닉스의 웨스트윈드 비행학교 소개] 중앙일보: 잘나가는 직장도 버렸다 … 조종사 꿈꾸는 30대들 아리조나 2011-11-25 5788
221 아파트 산업용 건물을 관리해 드립니다. sa 2011-11-23 3030
220 감시 카메라 팔아요 s 2011-11-23 2807
219 오버타임 수당 [3] 종업원 2011-11-20 3552
218 아파트 렌트 구합니다. idst 2011-11-18 3311
217 안녕하세요... asu 근처 아파트 추천부탁드립니다... 이성기 2011-11-14 3520
216 E – 2 Visa 신속히 해드립니다. 심플 2011-11-08 331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