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31

2018-Oct

앨버커키 감리교회 오영 사모 천국 환송 예배 드려

작성자: 아리조나타임즈 IP ADRESS: *.190.64.2 조회 수: 34

new5.JPG



앨버커키연합감리교회 교인이며 이석종 원로 목사의 사모인 오영(Christine Young Oh) 권사가 지난 10월 24일 10시 37분에 소천했다. 1935년 2월 8일에 출생 향년 84세로 눈을 감았다. 장례식은 10월 26일 오전 10시 French Funerals & Cremations에서 김기천 담임 목사의 집례로 열렸다.
예배 기도는 이명길 목사가 했다. 이 목사는 "한국이 가장 어려울 때 태어나 뜻 가운데 미국으로 오게 하시고 하나님의 딸로 참 어머니로 살게 하시고 이제 평생 주의 곁에 두게 하시려 부르셨다"고 기도했다. 특별 찬양은 고인이 평소 함께 찬양하기를 좋아했던 성가대가 '괴로운 인생길 가는 동안'을 불렀다. 김기천 목사는 설교를 통해 "고 오영 권사는 도미 후 홀로 3자녀를 키우며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알버커키 감리교회를 시작하는 계기를 마련하셨다. 한 알의 밀알과 같은 신앙의 헌신으로 말미암아 오늘의 든든히 세워져 가는 교회가 되었고 믿음의 선배가 되어 주셨다. 그분의 거실에서 첫 예배가 시작되어 매년 창립기념 예배 대표기도는 맡아서 하신다. 병상 가운데서도 2주 전에 교회에 오셔서 마지막 예배를 드리면서 후배들에게 믿음 생활을 격려하셨다. 사랑했던 교우와 가족 친구들에게 한없는 위로와 평안을 빈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가족 대표로 남동생인 오영환 박사가 고인의 약력을 소개했다. 고인은 54년에 경기여고를 졸업하고 58년 이대 약대를 졸업, 73년에 도미 70년대 후반에 뉴멕시코대학에서 전자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 후 Measurex, GE, Gulton Industry에서 근무했다. 동생은 "누님은 마음먹은 일은 끝까지 하는 사람이고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신념이 강한 분이었다. 교회를 시작할 때 그렇게 좋아했던 것을 기억한다. 형제를 대신해서 교우와 지인들이 보살펴 주신 것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했다. 마지막 가족 대표 인사에서 이석종 목사는 "오 권사 가는 길을 축복해 주신 분들께 감사한다. 15년을 같이 생활한 오 권사가 가는 3일 동안 비가 별로 오지 않는 사막인 이곳에 계속 비가 내렸다. 며칠 전부터 갈 준비를 끝내고 남겨준 말을 기억한다. 더 자유롭게 편하게 해 주지 못한 것이 미안하고 아쉽다"고 했다. 이어서 Gate of Heaven Cemetery 에서 하관예배를 했다.
장례식에 참여한 하객들을 위해 고인을 아끼고 사랑하던 지인들이 물심양면으로 장례절차를 도왔다. 김경숙 이사장, A1마켓 신옥주 권사, 양재숙 씨, 조문성 부이사장이 장례비를 후원했고 하객들 점심은 양재화, 양재연 씨가 후원해 Buffet King에서 대접했다.


new6.JPG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2018-11-07 제11회 뉴멕시코 김치 축제 성황리에 열려 file
2018-11-07 18대 뉴멕시코주 한인회장 선관위 유권자 명단 발표
2018-11-07 미국 중간선거, 뉴멕시코 기록적인 투표율 file
2018-11-07 Lowe's 북미에서 51개 매장 폐쇄 나서 file
2018-10-31 풀뿌리 운동 및 국적법 재외 동포법 설명회 file
2018-10-31 앨버커키에서 아시안 커뮤니티 전략 회의 열어 file
2018-10-31 감리교회 탈북자 지성호 씨 간증집회 열어 file
2018-10-31 앨버커키 감리교회 오영 사모 천국 환송 예배 드려 file
2018-10-24 한국학교 컨설팅에 학부모들 높은 관심 file
2018-10-24 한인회 행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