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언젠가는 *.221.163.91  

안녕하세요 ..서울 입니다..

그 곳 Chandler의 Kwi *** Yi.     Seung *** Yi. 란 사람을 찾을 수 있을까요 .


저는 그 사람들을 믿었는데 결과적으로는  제3자가  저를 봤을 때 이해 못하는 결정을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돌이킬 수 없는 게  시간인데 이 중요한 시기에 제가 우리 애한테는 큰 죄를 짓게 되었습니다

믿었던 사람들이었고 지금 1년 넘게 기다리고 있는데  지금은 잠적 한건지 연락이 안되네요..

(18년 6월 경 발생한 이 문제 요인은 다음에 다시 ..)

저희는 어렵게 유학 결정을 하고 17년 3월 그 사람이 막내아들 친구 만들어주고자 홈스테이를 한다는 글을보고 동갑이기도 해서 믿고 시작했는데 이렇게 뒤통수를 치는군요..
저희 애는 18년 6월에 다음 학기 진로도 못 정하고 돌아왔습니다. 


18년 4월 부터 다음 학기 진로 정해야 하니 해결해 달라 했을 때 걱정하지 말라며 아들 딸가지 등장시키며 곧 보내준다고하고서 약속을 안지켰습니다   

그냥 이렇게 지나고 있으면 또 다시 어딘가 에서 저처럼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 에게 재능기부 한답시고 도움의 손을 내밀다가 나중에 저처럼  이런일로  피해를 보시는 분이 생기면 안될 거 같습니다.

떨어져 있지만 같은 자식을 키우는 부모로서 , 고향이 대구라며 같은 한국 사람 으로서 믿었습니다
미국에서 한국사람이 한국사람 뒷통수를 친다는게 너무 어이가 없습니다. 

본인 입으로도 그런 모습들이 싫어서 가족들은 교회 다니지만 본인은 교회도 안다닌다 했는데...

지금 어디선가 나름데로 본인과 가족을 위해 밥 쳐먹고 똥싸며  담배 빨아가며 살고 있을거고  와이프와 딸은 주말에 교회 가서 기도 하고 있을겁니다 ..

저는 그때 똥쭐 타가며 해결 요청을 했을때도 일이 안풀려 계류가 된 상태이니 며칠만 기다리면 해결 된다는 그 사람을 믿었었는데 지난 1년  그리고  해결이 될 때까지 가장 구실도 제데로 못하고  피똥 싸가며 하루하루 힘들게 지낼 거 같습니다.

어른의 잘못으로 아이에게 피해를 주는일이 생기면 안될거 같아 글을 올리며 이 글 보시는 분들의 지인이 피해를 보지않기를 바라며 유사한 일이 또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계속 하겠습니다.
이런경우 조언도 감사히 듣겠습니다.

해결방안이 있는지 고견도 여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 '3'

janesuh

2019.07.10 10:25:58
*.103.52.19

이렇게 글을 올리시는게 쉽지 않아을테데, 그래도 올바르게 잘하셨어요.실래하지만, 이메일주조좀 부탁드립니다. 

언젠가는

2019.07.10 10:42:55
*.221.163.91


답글 감사합니다.

어른들끼리의 사업상 뒤통수 치는것도 물론 안되지만 애들로 인해 시작된일인데 애 한테 피해를 주며 뒤통수 치는건 아니라 생각합니다.


교육청 신고부터

2019.07.17 11:21:25
*.198.5.212

홈스테이로 사기친것 같은데.. 인터넷 리서치를 해보면, 아마 미성년자 홈스테이에 대한 규정이 있을겁니다. 주에 신고제로 운영하던 것같은데요. 교육청및 교육당국에 미성년 학생에 대한 abuse로 학교를 못다니게 했다고 신고도 하는 거 추천합니다.

법률및 법에 호소할 기관이 있어도, 정보 부족및 거리 제약등으로 피해자가 있음이 안타깝습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9.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팸관련 글쓰기/회원제 실험중 [2] 어드민 2013-10-22 14808
1572 요즘은 한국영화가... [1] 첸들러 소년처럼 2019-07-17 145
1571 스콜피온..전갈 물리거나 보는거 여기선 정말 흔한 일인건가요??ㅜㅜ 전갈아웃! 2019-07-17 137
1570 보이콧 재팬 update [9] 2019-07-15 423
1569 사람을찿습니다 . 박명희 . 박영희 사람을 찿습니다 박명희.박영희 2019-07-10 309
» 그곳에서는 한국사람을 조심해야 한다는게 맞는 말인가요? [3] 언젠가는 2019-07-10 631
1567 아리조나 타임즈 측에 대한 한 가지 요청 정보필요자 2019-07-10 313
1566 중식당 송산 [1] Don Lee 2019-07-09 513
1565 세계3대 인명사전은 그냥 사기입니다 arizona 2019-07-07 279
1564 택배 택배 2019-07-05 209
1563 아리조나 이주 [1] 케빈 2019-07-03 430
1562 영주권자 이름바꾸기 [2] 영어이름 2019-07-02 351
1561 사람을 찾고 있습니다. [2] 크리스 2019-07-01 608
1560 ssn이나 로컬 라이센스 없이 중고차 구매가 가능한가요? [6] 달려 2019-07-01 358
1559 챈들러 근처 치과 [1] 늦둥이맘 2019-06-26 322
1558 챈들러 Lee lee에서 엘에이가는버스 [2] 코넬 2019-06-22 732
1557 화요 골프 월말 대회 안내 화요골프 2019-06-21 233
1556 최근에 오픈한다던 센트럴bbq 하우스오픈했나요? [3] 짜장 2019-06-18 795
1555 반찬 사 먹을 수 있는 곳 있나요? [2] peppa 2019-06-17 623
1554 자동차 앞유리 돌을 맞았어요 복원 잘하는곳 있을까요? [3] min 2019-06-13 555
1553 London Bridge 어떠세요? [2] 첸들러 소년 2019-06-12 573
1552 H-mart [1] 피닉스 2019-06-09 1135
1551 Notice to Terminate tenancy - 조언 구합니다. [2] 휴123 2019-06-05 604
1550 혼자가기 좋은 골프장 추천부탁드립니다 [6] 잔인한회색곰 2019-06-04 627
1549 운영자님에게 요청합니다 [4] 게시자 2019-06-02 622
1548 운영자님께! [2] Angel 2019-06-01 634
1547 투산 이주, 학군 추천 부탁 [2] 투산이주 2019-05-30 290
1546 테니스 [1] 박광수 2019-05-29 474
1545 매주 수요 산행. 리리마켓 7시 [2] 첸들러 아이 2019-05-29 533
1544 중고차 파는 곳 좋은 곳 추천 부탁 드립니다. [1] 줄무늬 돼지 2019-05-28 339
1543 아시아나 생새우 [5] 마미손 2019-05-19 1059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