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윤석렬 대통령의 비겁, 옹졸

조회 수 113 추천 수 0 2022.08.05 04:56:06

싱하이 주한 중국 대사가 최근 한국의 지인을 찾아와 하소연을 했다. “제발 한국의 대통령과 정부가 중국에 대해 거친 말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라고 하는 거다. 이 말을 전하는 한 원로 지인은 나에게 “중국 대사가 엄청 입장이 곤란한 가보다”라며 분위기를 전했다. 이제까지 입만 열면 중국에 대해 “한국 국민들은 중국 싫어한다(윤석열 후보)”, “중국은 비합리적이다(윤석열 대통령)”, “중국과 호황시대는 끝났다(최상목 경제수석)”, “중국 경제는 꼬라박는 수준(한덕수 국무총리)”라고 거친 언사를 내뱉던 정권이다. 여기에다 지난 문재인 정부의 “대중국 굴욕외교”, “사드3불 폐기” 등등 민감한 발언들이 외교부장관,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마구 터져 나오는 걸 보면 이 정권은 중국 두들겨 패는 게 재미있는가. 카타르시스가 느껴지는가. 이런 꼴을 보니 한국에 와 있는 외국 대사 중에 싱하이밍 대사처럼 좌불안석인 대사가 또 있겠는가. 

 

한국에 온 낸시 펠로시를 윤 대통령은 만날 수도 있고 안 만날 수도 있다. 굳이 휴가 중에 미 하원의장이 왔다고 해서 꼭 대통령이 휴가를 취소하고 만나야 한다는 법은 없다. 그런데 이번 펠로시의 방문 시점에 대통령실은 만날 것처럼 조율 중이라고 했다가 조율한 적 없다는 등, 도무지 종을 잡을 수 없는 말을 쏟아냈고, 급기야 최영범 홍보수석은 “총체적 국익을 고려하여” 만나지 않기로 했단다. 이게 뭔 말인가. 차라리 휴가 중이라는 처음의 말을 유지했더라면 되었을 것을, 미국 하원의장 만나는 데 “총체적 국익”이란 말이 거기서 왜 나와. 꼭 똥마려운 강아지처럼 안절부절 못하면서 이리저리 눈치보고 살피다가 결국 오해 소지만 잔뜩 키우지 않나. 

 

다 보인다. 다 보여. 

 

이렇게 중국 눈치 볼 거라면 그동안 왜 그렇게 중국을 두들겨 팼나? 이왕 말이 나왔으니 따져보자. 낸시가 중국에 너무 강경하니까 대통령이 만나는 것 자체가 대중국 외교에 부담이 된다는 걸 “총체적 국익”이라고 에둘러 표현한 모양이다. 낸시가 중국에 너무 나간 거라면 윤 대통령이 낸시를 만나서 “차분하고 냉정해지라”고 충고하면 될 것 아닌가? 과거에 노무현 대통령은 중국에 으르렁거리던 조지 부시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 평화적으로 지내야 한다”는 말을 면전에서 했다. 노무현과 부시는 여러 번 논쟁했다. 

 

내가 국회의원이던 2018년에 문희상 국회의장을 동행하여 미국에 가서 낸시 하원의장을 면담한 적이 있다. 마침 그날은 원로 전 하원의장이 사망하여 의장은 장례 참석이다, 추모 행사다하여 무척 일정에 쫓겼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해 문 의장이 설명을 해도 낸시는 들으려하지 않고 트럼프의 대북 접근을 못마땅하다는 걸 노골적으로 표현하고는 바쁘다며 일어서려고 했다. 그 때 문희상 의장이 낸시를 보고 “Sit Down!"이라고 황급히 소리치며 손으로 앉으라는 신호를 했다. 잔뜩 화가 난 얼굴로 문 의장이 ”한국민에게 이게 얼마나 중요한 문제인 줄 알기냐 하냐“며 다시 미국과 북한의 대화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날 예정된 면담 시간이 30분을 더 초과해서 결국 낸시로부터 ”이해한다“는 답변을 기어코 받아냈다. 

 

윤석열은 왜 못하나?      

 

만나서 국익을 도모하면 될 것 아닌가. 그저 미국이라면 사ᅟᅮᆨ을 못쓷니 약간 입장 곤란하면 안 만난다고 피해버리는 이런 지도자가 과연 국익을 도모할 수 있나? 그저 피하기 급급하다 궁색한 말을 내놓는 이런 정부라면 중국은 앞으로 확실하게 한국 정부를 군기 잡으려 할 거다. 나는 그것이 더 두려운 거다.  

 

김종대 전의원 (펌)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303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52
2443 여러 나라 언어로 해외 현지에서 전문인이 통역 번역 해드립니다 file etr1 2022-08-25 64
2442 한국의 리더십..과.... 한산.. [1] 한산 2 2022-08-25 146
2441 내일.26일.. 드디어 이순신 한산.. 한 번. 2022-08-25 112
2440 조깅/마라톤 케빈 2022-08-22 190
2439 월성 원전 조기 폐쇄.. 문재인 구속? file 등신 2022-08-20 102
2438 광복절 기념식에 밀정의 자손을 초청한 굥.. ㄱㅅㄲ file [1] 2022-08-19 90
2437 [Emory 대학교 간호학과 온라인 연구 참가자 모집] 대장·직장암 진단받은 아시아계 미국 거주 여성분들(50달러 기프트카드 증정) file emorysontcola 2022-08-18 46
2436 배신자 신자 2022-08-13 296
2435 이준석이에게 그만 좀 속자구요 2022-08-13 136
2434 이런 이런 file 굥의 츌현 2022-08-12 184
2433 결혼 영주권 관련 질문 [2] 쿠키 2022-08-10 474
2432 투어 가이드 및 기사님 구합니다. [1] Peter Jin 2022-08-10 382
2431 많은 국민이 알아야 한다 file [1] 국민 2022-08-09 151
2430 기독교인 기독교인 ㅠㅠ 2022-08-08 194
2429 법륜스님 행복학교 안내 file 행복학교 2022-08-07 60
2428 윤석렬 대통령 오차 내 접전 file 독한 2022-08-05 101
» 윤석렬 대통령의 비겁, 옹졸 2022-08-05 113
2426 집 외벽에 돌모양 붙이는 업체 돌모양 2022-08-04 151
2425 성소수자 자녀로 인해 걱정하시는 부모님들을 위한 '재외거주자를 위한 온라인 세미나' file [1] 한국성심리 2022-08-04 91
2424 한인치과 보험이 없어요.. [2] 인하 2022-08-04 342
2423 6.25는 난리도 아니네 2022-08-03 94
2422 윤석렬 정부 첫 대법관 후보 file [1] 대단하다 2022-08-03 70
2421 [공모] 2022 청소년 언어문화 개선을 위한 안녕! 우리말 공연 지원 사업 공모 공모 2022-08-02 26
2420 한국제품 구매방법 모음- 후기 Ava 2022-08-01 189
2419 윤석렬 대통령의 가장 큰 단점 file [3] 이런 2022-07-30 175
2418 10%짜리 대통령의 위엄 file [2] 경찰 화이팅 2022-07-29 139
2417 이재명 12만원 초밥 vs 굥 450만원 저녁 file 등신 2022-07-29 105
2416 지지율 20%의 의미 [2] 넌 끝났어 2022-07-29 107
2415 대한민국의 새 대통령 file [5] 지랄 2022-07-28 163
2414 대한민국의 굥정 [1] 2022-07-28 8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