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조문 외교 대통령실의 현명한 판단

조회 수 149 추천 수 0 2022.09.19 02:40:28

-- 조문 외교는 없었다. 조문 취소만 있었다.--

 

팩트 1 ; 영국 왕실의 공식 초청은 받아서 간 거임. 초청 못 받았는데도 간 것은 아님. 

 

팩트 2 ; 한국 언론 외람이들은 "조문 외교"란 헤드라인만 열심히 올려놓고는 막상 조문 취소 사실은 보도 안 하고 있음. 한겨레와 세계일보 등 일부 신문만 "조문 취소"란 헤드라인을 달고 보도. 

 

팩트 3 ; 그러면서 외람이들은 대통 부부가 리셉션과 장례식 참석한다는 얘기만 열심히 받아쓰기 보도하는 중임. 그거 가면 된 거 아니냐, 조문은 원래 참석 안 해도 되는 것 아니냐. 그런 식임. 

 

팩트 4 ; 그러나 영국에 간 주요국 정상들은 모두 다 조문을 갔음. 거기까지 가서 조문 안 간건 대한민국 대통령 부부 외엔 보도된 자가 없음.  

 

팩트 5 ; 한국 대통령 부부가 조문을 취소한 이유는 "현지에서 교통통제를 해서" 안 갔다고 밝혔음. 즉, "우리는 차 타고 갈라 했는데 어? 차 못 가져간다고 하네? 그래서 안 갔지 뭐" 이렇게 얘기하는 것임. 

 

팩트 6 ; 그러나 현지에서 의전 통제하고 교통 통제하니까, 차로는 못 가고 걸어서 가야 한다는 것 혹은 우회해서 가야 한다는 것은 이미 가기 전부터 전세계에 알려진 사실이었음. 대통령실이 몰랐을 리가 없음. 몰랐다면 그냥 머저리들이거나 멍충이들임. 

 

팩트 7 ; 물론 차로 의전 받아서 조문한 사람도 있긴 함 ; 바이든 대통령은 의전 받았음. 나머지 정상들은 다 걸어서 가서 조문했음. 마크롱도 걸어 갔음. (30분 걸린다 함) 가는 게 좀 걸려서 그렇지, 웨스트민스터 앞에서 정상들을 13시간 줄 서게 하고 그러진 않음. 

 

이거 그냥 단순하게 한 마디로 하면, 남의 결혼식장까지 가서 식장엔 안 들어가고 피로연만 가따 오겠다는 것임. (딴 애들은 다 식장 들어갔는데 혼자 밖에 앉아 있는 것임) 조문은 중요한 것임. 정말 추모하는 마음이 있다면 직접 영정 앞에 서서 해야 되는 것이 상식임. 

 

그럼, 남는 의문들은 두 가지임. 

 

질문 1. 왜 한국 대통만 조문 안 갔나? 

질문 2. 안 할 꺼면 영국까지 뭐하러 갔는가? (총리 보내지)

 

중국은 시진핑 초청했지만 서열 8위가 갔음. 그 아저씨도 걸어가서 조문 하고 왔음. 

 

네티즌들이 기사 댓글이나 커뮤니티 등에서 얘기하는 질문1에 대한 흔한 대답은, 

대한민국 대통령께서 30분 걸을 체력이 안 돼서, 

혹은 영부인께서 그 시간에 백화점 쇼핑하고 싶어해서 등등 다양하게 나오고 있음. 

질문 2의 대답은, 세금이 너무 남아서. 돈을 쓰고 싶어서, 혹은 한국이 너무 더워서 바람좀 쐬고 싶어하셔서 등등 여러 가지임. (확인된 것은 없음)

 

허나 내가 생각하는 이 사건의 전말은 이렇슴. 

대한민국 대통 내외분이 영어를 못하심. 

법무부 장관도 영어실력으로 뽑는 분들이심. 

따라서, 영어만 통하는 영국에서 괜히 걸어가다가, 길을 잃어 버리면 자칫 국제 미아가 되어 돌아오는 비행기도 못 타고 영영 거기서 굶어 돌아가실 수도 있었음. (중대한 상황임)

 

혹은 웨스트민스터에까지 어찌어찌 도착하셨다 해도,자기들이 누구인지, 왜 왔는지, 거기 앞에 통제하는 사람들한테 말을 할 수가 없으셨을 꺼임. 괜히 영어 하겠다고 막 나서다가, "Uhm.... we are korea .. Yuji? do you Yuji? " 이렇게 하다가 못 들어가고 그냥 돌아오게 되면, 갔는데 조문을 못하고 또 30분 걸어서 호텔까지 왔다 그러면 개쪽도 그런 개쪽이 없을 꺼임. 

 

차라리 그냥 "우리가 거절했어. 우리가 조문 안 가기로 한겨" 이러면 폼이라도 나지. 가다가 길 잃거나 갔다가 그냥 돌아오면 글로벌하게 등신 취급을 받을 꺼임....  

 

대통령실의 판단은 현명했음.


댓글 '2'

굥거니

2022.09.21 08:56:30
*.163.227.71

한심해라

미튄

2022.09.21 22:40:18
*.163.227.71

ㅉㅉㅉㅉㅉ역겹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294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24
2490 대통이 되지 말았어야 할 인간 file [1] 출생 2022-10-05 80
2489 문통 향한 윤통의 칼날 등신 2022-10-04 45
2488 영국 BBC에 등장한"윤" 세계에 알리다. 극보수 2022-10-02 93
2487 애리조나에 한국인 소아과 의사가 있을까요? [1] 이수정 2022-10-01 159
2486 비속어 사태에 대한 대통령실의 공식 입장 file [1] 보수 2022-09-28 141
2485 올리라고 있는 게시판 update [3] 보수 2022-09-28 266
2484 혹시 오늘 수요일 저녁에 축구하나요? [1] YNU 2022-09-28 154
2483 거 게시판에 정치관련 글은 올리지 맙시다! 주민 2022-09-28 84
2482 이번 굥의 욕설 논란의 본질은 바이든이냐 날리면이냐가 아니다 날리면 2022-09-28 42
2481 내가 애리조나에 4년살면서 한인들에 대하여 느낀점. 고노무통대현령 2022-09-28 249
2480 피닉스 여성 골프 모임 챗팅방 개설 susu 2022-09-26 169
2479 비교할려면 제대로 합시다 [2] 굥 ㄱㅅㄲ 2022-09-25 223
2478 토론토 한인 회장의 위엄.< 환영사에 껌뻑거리는 거니 꾱꺼니 2022-09-25 123
2477 쇼하고 자빠졌네.. 2022-09-25 113
2476 저 아부꾼들이 권력 말아먹을 거다 [1] 김종대 2022-09-25 64
2475 어메이징 손흥민 해트트릭! [2] 축구 축구 2022-09-25 50
2474 배꼽잡네.. 한덕수총리 2022-09-24 70
2473 리빙 트러스트 등록 써비스 트러스티 2022-09-23 81
2472 캐나다 어르신들과 아리조나 늙은이들의 차이 file [1] 너나잘하세요 2022-09-23 218
2471 너나 잘하세요 너나잘하세요 2022-09-23 121
2470 굥 비속어에 미국반응. [2] 천굥거니 2022-09-23 106
2469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발언 수습 가능할까? [1] 윤공 2022-09-22 110
2468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라고 말하는 굥 [8] 꾱꺼니 2022-09-21 176
2467 뉴욕공항에 아줌마들을 이끌고 흰옷을 입고 승천할것마냥 나타난 천굥이 file [1] 천굥아 천굥아. 2022-09-21 129
2466 뉴욕 식당에서 허벌라게 밥먹는 천굥이. 왜 하필 이때 온거니? 왜? file 굥거니 2022-09-21 119
2465 식당 운영하시는 사장님 사모님 file JAY 2022-09-21 205
» 조문 외교 대통령실의 현명한 판단 [2] 대통령실 2022-09-19 149
2463 외교 참사. [2] 한심한 2022-09-18 139
2462 대한민국 국사의 모든것 file [1] 2022-09-18 58
2461 내 창피해서 정말.. [3] 2022-09-17 274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