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들통난 한동훈 법무 장관의 새빨간 거짓말

조회 수 199 추천 수 0 2022.11.06 16:08:24

한동훈장관의 직을 건 증언이 거짓말이 아닌 듯한 새빨간 거짓말이란 사실이 드러났다. 

 

"계속 이러시는데 제가 저 자리에 있거나, 저 비슷한 자리에 있거나 근방 1㎞ 안에 있었으면 저는 뭐라도 걸겠다." 

 

한동훈장관은 지난 10.24. 국정감사에서 김의겸의원의 폭로성 질의를 이렇게 당당하게 되받아치며 김의원에 대한 민형사조치를 예고했다.

 

유감스럽게도 "소위 청담동 게이트 제보자" 본인에 따르면 한동훈의 위 증언은 일응 한 치의 거짓도 없는 게 틀림없다. 

 

문제의 술집이 갤러리아 백화점에서 1.4km 떨어진 논현동에 있고 그래서 '청담동' 게이트가 아니라 '논현동' 게이트가 맞다고 제보자가 어제 추가폭로에서 밝혔기 때문이다. 

 

그렇다. 한동훈 장관은 김의겸 의원이 특정한 갤러리아백화점 바로 뒤편 '청담동' 지하룸바에 있지 않았다. '근방 1km안에' 있지도 않았다. 

 

그렇다면 그는 국민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진실을 말한 것이고 면죄부를 얻은 것인가? 

 

만약 한동훈이 당일심야에 의혹이 제기된 장소에서 1.4km 떨어진 논현동 지하술집에서 대통령과 함께 있으면서 김앤장 변호사들과 우리는 하나다를 외쳤다면 그는 거짓말을 한 것인가, 아닌가?

 

나는 당시 그 뉴스를 접하면서 근방1km가 수상쩍다 싶었다. 진실대로 답하는 사람이라면 예컨대, '나는 그때 집에서 자고 있었다. 내 휴대전화 위치추적 해보면 알 것 아니냐,' 이렇게 말할 텐데 1km 제한을 둔 것이 아주 수상쩍었다. 

 

소위 청담동게이트 제보자의 추가폭로(갤러리아에서 1.4km 떨어진 논현동이었다)를 보는 순간 그럼 그렇지 싶었다.

 

김의겸의원이 제기한 의혹의 방점은 지난7.20. 또는 그 즈음해서 한동훈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들과 술자리에서 어울려 부적절해보이는 처신을 했고 이 자리에 대통령도 함께했다는 데 있지 술집이 청담동에 있다는 데 있지 않다.

 

제보자의 말이 맞다면(그럴 가능성이 무지 높다고 본다), 한동훈은 지엽말단을 문제삼는 말장난으로 의혹을 잡아떼며 장관직까지 걸었다.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알고 국민을 얼마나 개돼지로 취급하면 이따위 말장난으로 '설마' 하는 대중심리를 일으키며 눙치고 넘어가려 했을까. 가증스럽기 짝이 없는 자다. 

 

그에게도 변명거리가 없지 않을 것이다. 술자리는 물론이고 회식자리도 피하면서 자기관리를 해왔지만 대통령이 가신다니 가지 않을 수 없었다, 대통령을 보호하려면 달리 말하기 어려웠다, 직을 걸겠다고까지 한 건 죄송하지만 달리 잠재울 방법이 없었다. 적극적인 위증을 하진 않았고 부정확한 부분을 아니라고 했을 뿐이다 등등. 

 

어제의 추가폭로가 맞다면 한동훈장관의 남은 날수를 세는 것도 괜찮겠다. 진실은 침몰하지도, 압사하지도 않는다.


댓글 '1'

미튄

2022.11.08 07:52:44
*.163.227.71

끼리끼리...똥은 똥끼리 뭉치는군...그자리에 올라가서 뭐하는짓이냐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303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950
2530 월드컵 두번째 단체응원 update 어슬렁축구팀 2022-12-02 111
2529 월드컵축구 단체응원 어슬렁축구팀 2022-12-01 120
2528 멕시코산 무공해 태양초 고추가루 주문해 보신 분 계신가요? 고춧가루 2022-11-30 66
2527 설문 참여 부탁합니다. 해외동포 대상 평화통일 인식 여론조사 한반도 평화 2022-11-28 41
2526 개신교와 천공의 싸음을 기대 하시는 분들께 file 이런 2022-11-26 105
2525 오픈챗.. 아리조나 5060 오픈쳇 2022-11-25 188
2524 배드민턴 동호회를 찾습니다. 신입 2022-11-24 105
2523 지갑 분실하신분 찾습니다. 아시아나마켓 메사 2022-11-23 230
2522 [🌾페스티벌 오브 네이션스:미국교회와 한국 커뮤니티 연합, 가을 집회 행사] 페스티벌 오브 네이션스 2022-11-21 66
2521 [페스티벌 오브 네이션스:미국교회와 한국 커뮤니티 연합, 가을 집회 행사] file 페스티벌 오브 네이션스 2022-11-20 46
2520 오드리 햅번 쇼가 역겨운 이유 file [3] 2022-11-17 304
2519 순회영사 업무-12월 6일 화요일 아리조나주한인회 2022-11-15 167
2518 출신은 역시 못속여.. file [1] 탬버린 2022-11-13 394
2517 소주... 화이팅 2022-11-13 182
2516 한국 노래들이 기대되는 이유 현민 2022-11-08 141
2515 미국과 호주인의 사망으로 복잡해진 이태원 사태 [1] 권기훈 2022-11-07 254
» 들통난 한동훈 법무 장관의 새빨간 거짓말 [1] 2022-11-06 199
2513 H마트 정육 시식 [5] 냄새 2022-11-05 666
2512 불의의 사고 당한 '목지윤 양'에게 사랑의 손길을... file hope 2022-11-05 242
2511 목사님 종교인 2022-11-05 227
2510 H Mart 담당자님.. Hmart 2022-11-03 397
2509 尹대통령, 최악의 정치적 위기…'책임 회피성' 태도에 내부 문건들 줄줄 새고 있다 [2] 탄핵이 답이다 2022-11-03 117
2508 이태원에서 숨진 딸이 생일날 아빠에게 쓴 편지 ;; 2022-11-03 91
2507 윤통이 매일 조문 가는 이유.. file [2] 2022-11-03 152
2506 점. 점. 점점 2022-10-30 179
2505 [공모] 2022년 중소기업 공동직장어린이집 설치비 지원대상자 공모(4차) 공모 2022-10-27 68
2504 한국인 Family Doctor 찾아요 아리조나 2022-10-26 223
2503 생산 공장 승인/인증관련 컨설팅 문의 JK 2022-10-23 131
2502 산부인과 2022-10-23 210
2501 아시아나 사장님!! [1] 아리조나 주민 2022-10-19 78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