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조나 타임즈


booked.net

booked.net

booked.net

악성글이나 욕설 , 실명을 거론하거나 당사자를 유추할 수 있는 결정적인 정보로 타인을 비방하는글은 삭제됩니다.

윤 대통령 신년사 촌평 / 야만과 광기의 시대를 향해

조회 수 49 추천 수 0 2024.01.03 14:48:43
전우용 *.62.25.183  

어제 윤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이권, 이념에 기반을 둔 패거리 카르텔을 반드시 타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카르텔이란 시장에서 우월적 지위를 가진 기업들 간의 ‘경쟁 방지 또는 완화를 위한 신사협정’을 말합니다.

 

노동자나 농민들은 서로 단결해서 ‘조합’을 만들 수 있을 뿐 ‘카르텔’을 만들 수는 없습니다. ‘마약 카르텔’은 마약을 생산하고 공급하는 자들끼리의 협정이지, 마약 소비자들이나 마약원료 재배자들의 협정이 아닙니다.

 

카르텔의 의미를 확장하더라도 본래 의미에서 벗어날 수는 없습니다. 법률의 적용과 해석권을 독점하고 법률시장을 전면 장악한 ‘법조카르텔’, 거대 신문과 종편들을 장악하고 여론을 주도하는 ‘언론카르텔’, 의료시장을 독점하고 의대 입학정원까지 통제하는 ‘의료카르텔’ 등은 존재할 수 있지만, 노동자 카르텔이나 학원 강사 카르텔 같은 건 존재할 수 없습니다.

 

또 ‘패거리’는 ‘패(牌)’를 낮잡아 부르는 말로 ‘차별과 비하, 적대의식’이 담긴 비속어입니다. 이념 팔이를 하면서 이권을 챙기는 관변 단체들이라면 ‘이권, 이념에 기반을 둔 패거리 카르텔’에 가깝다고 할 수 있겠지만, 윤 대통령이 이런 관변단체들을 지칭한 게 아님은 분명합니다.

 

 

자기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에게 ‘공산전체주의세력’, ‘반국가세력’이라는 터무니없는 이름을 붙였던 윤 대통령은, 어제 그들을 다시 ‘이권, 이념에 기반을 둔 패거리카르텔’로 규정했습니다. 차별과 비하, 적대의식이 담긴 저속한 언어를 동원한 그의 어제 연설은, 자기를 반대하고 비판하는 사람들을 공격하라는 자기 지지세력을 향한 선동이었습니다.

 

그런데 ‘국민통합의 정치’를 하지 않고 ‘편 가르기 정치’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을 맹비난했던 ‘언론 카르텔’은 윤 대통령이 국민 내부에 자기 마음대로 ‘적’을 지정하고, 그 ‘적’을 타도, 타파, 척결하겠다는 의지를 저속한 언어로 표현하는데도 칭송 일색입니다.

 

국가 최고 통치자가 국민의 일부를 ‘적’으로 규정하는 것이 국가 공동체를 얼마나 심각하게 훼손하고 어떤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지 저들이 모르지는 않을 겁니다. 저들이 윤 대통령의 저속하고 파괴적인 발언을 칭송하는 건, 이 정권이 법조카르텔과 언론카르텔의 제휴로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언론카르텔은 언제나 부패한 기득권 카르텔들의 동맹이자 나팔수였습니다.

 

윤 대통령이 ‘이권, 이념에 기반을 둔 패거리 카르텔을 반드시 타파하겠다’고 선언한 바로 다음날, 부산에서 어떤 사람이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목을 칼로 찔렀습니다.

 

목은 치명적인 신체부위입니다. 칼이 1cm만 방향을 틀었거나 더 깊이 들어갔어도 생명을 구할 수 없는 정도였답니다. 그런데 국민의힘 집회에서 이 소식을 들은 당원 일부가 ‘환성’을 지르며 박수를 쳤고, 일부는 ‘자자극’이라고 소리쳤답니다. ‘종이칼로 자작극을 벌인 것’이라고 주장하는 친윤 유튜버도 있답니다.

 

사회가 퇴행하면 사람들의 심성도 퇴행합니다. 서북청년단원들이 무고한 양민을 학살하고 나서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던 장면이 다시 눈앞에 펼쳐지는 듯합니다.

 

우리 사회 전체가 그 야만과 광기의 시대를 향해 되돌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젠 ‘사람답게 살지는 못할망정 짐승이 되진 맙시다’라는 호소도 때늦은 듯합니다.

 

짐승처럼 살지언정 악귀가 되진 맙시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익명으로 타인을 비방하는 글은 삭제 됩니다 어드민 2021-06-18 409
공지 베스트 댓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file 어드민 2020-03-20 1121
2716 김건희 디올백 몰카찍은 최재영 목사와 아리조나? [6] 한인 2024-02-01 467
2715 한국인 약사의 무료 건강상담 진행 중입니다. [1] yckim 2024-01-30 268
2714 메디컬 스파 [3] saysoo408 2024-01-29 310
2713 22대 대한민국 총선 해외투표소 애리조나주 확정!!! [2] 애리조나 한인회 2024-01-26 366
2712 5살이 되는 아이 학교 입학 관련 문의 [6] 방문연구자 2024-01-26 372
2711 아시안컵 이강인 어메이징 골 아시안컵축구 2024-01-16 117
2710 "바이든" 대 "날리면" file [4] 청각 장애자 2024-01-16 253
2709 이재명 대표 살해미수범 [4] 전우용 2024-01-11 396
2708 노량..이순신 영화.. 아리조나 밀..하킨스 노량 2024-01-06 359
2707 한미 문화 센터 2024 봄학기 DRK 2024-01-05 267
2706 카이로 추천 부탁 [2] 뜨거운 안녕 2024-01-05 317
2705 서울대 교수의 이재명 진단 의견 [7] 그노무 서울대 2024-01-04 337
» 윤 대통령 신년사 촌평 / 야만과 광기의 시대를 향해 전우용 2024-01-03 49
2703 이정후와 오타니 등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라이브 방송을 준비 중입니다. file [1] 코아스포츠 2024-01-02 216
2702 이것들이 인간들인가? [1] 전우용 2023-12-28 508
2701 shabu [2] 제이나 2023-12-27 532
2700 택스리턴 비용 문의 [5] 1234 2023-12-26 515
2699 올해 삼성전자 성괴급 없슴. ㅎ 2찍 2023-12-23 267
2698 Mesa or Tempe 스시 추천 [3] 스시 추천 2023-12-22 745
2697 한국학교 하사랑 2023-12-18 291
2696 재미한인간호재단 재미한인간호재단 2023-12-16 279
2695 한국식 중식당 추천 부탁드립니다. [11] 중식당 2023-12-13 1237
2694 아르메니아 하이랜드 여행 코카서스 2023-12-12 226
2693 농구 동호회 [1] 슬램덩크 2023-12-08 348
2692 샤브 [3] 샤브샤 2023-12-08 598
2691 하와이에서 읽습니다. 봇대 2023-12-07 368
2690 축구팀 찾습니다 안녕하세요 2023-12-07 296
2689 영사업무 [6] Kim 2023-11-29 660
2688 제22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관련 문의 file [2] 투표합시다 2023-11-26 227
2687 사람을 찿습니다 김 영자 2023-11-26 48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PC방, 학교, 도서관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